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 '씽씽 겨울축제' 임금체불 논란...시작부터 ‘삐걱’

-개최 한달 만에 임금체불 논란
-가평군 "민간축제 도와줄수 없다"...주민 '분통'
-서 군수 지난 6일 축제장 안전점검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3/01/19 [16:46]

가평 '씽씽 겨울축제' 임금체불 논란...시작부터 ‘삐걱’

-개최 한달 만에 임금체불 논란
-가평군 "민간축제 도와줄수 없다"...주민 '분통'
-서 군수 지난 6일 축제장 안전점검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3/01/19 [16:46]

▲ 지난6일 서태원 가평군수가 축제장에 방문해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사진제공=가평군>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가평] 가평군 최대규모 겨울 축제 메카를 꿈꾸는 ‘가평 자라섬 씽씽 겨울 축제’가 관광객들의 불만으로 여기저기 입에 오르며 가평군이 된서리를 맞고 있는 가운데 또 하나의 악재가 불거져 논란이 되고 있다.

 

축제를 주관하는 ㈜신성케이엔씨는 겨울 송어 낚시가 가능하도록 인근 마을주민들을 동원해 얼음에 구멍을 뚫는 일을 시켰다. 하지만 신성케이엔씨는 현재까지 마을주민들에게 임금을 지불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A 씨 등은 임금이 지급되지 않자 작업을 거부했고 그러자 신성케이엔씨는 타 인부를 고용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에 마을주민 A씨는 가평군에 임금체불에 대한 도움을 받고자 전화를 했지만 가평군 담당자로부터 “민간 주도 축제이기 때문에 도와줄 수 없다.”라는 말만 들었다는 것이다. 

 

 19일 방문한 씽씽겨울축제장은 빙질관리와 재정비를 위해 휴장중인 것으로 알려져있다.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서태원 군수 현장 방문...안전 노력 당부

 

지난 6일 서태원 가평군수가 직접 축제장에 직접 방문하는 등 축제 활성화와 안전 문제에 관심을 표명했다. 또한 겨울철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군에서도 성공적인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었다.

 

주민들은 임금을 체불한 신성케이엔씨 보다 가평군이 더 나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임금도 못 주는 업체에 사업 MOU를 해줘 주민들의 원성만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논란의 당사자인 신성케이엔씨 S 대표는 이달 말까지 일부 임금을 정리하겠다고 밝히며 “축제가 어렵게 진행됐다 임금 지급을 위해 노력 중이다.”라는 말과 함께 “당연히 지급할 것이며 회사 차원에서 협의도 하고 있으며 지급을 위해 1월 말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해명했다. 

 

 

가평군, 주민 임금체불 "나몰라라"

 

문제가 불거지자 가평군 관광과 관계자는 “군 주최·주관 축제가 아닌 민간 주도 축제이기에 주무 부서·팀, 관리부서가 있는 것은 아니다”며 “이번 축제에 대해서는 별도로 협력하는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얼음낚시는 겨울철 대표 레저스포츠다. 가평군에서도 가평읍·청평면·대성리 3곳에서 송어 축제가 열리고 있다. 가평군은 겨울철 관광객 유치를 위해 얼음 축제를 활성화한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진다.

 

하지만 가평군 대표 겨울 축제를 꿈꿨던 씽씽겨울축제가 임금체불 문제로 물거품으로 전락 될 위기에 처한 상황이 안타깝기만 할 뿐이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ntroversy over overdue wages at the Gapyeong Singsing Winter Festival...'Creak' from the start

 

- Controversy over overdue wages after one month of holding

-Gapyeong-gun "I can't help a private festival"...Residents 'distress'

-Seo County Governor Safety inspection of the festival grounds on the 6th

 

[Reporter Nam Sang-hoon = Gapyeong] Gapyeong-gun's largest winter festival Mecca, 'Gapyeong Jarasum Singssing Winter Festival', is being talked about here and there by tourists' complaints, and while Gapyeong-gun is facing severe frost, another bad news has emerged and is causing controversy.

 

Shinseong K&C Co., Ltd., which hosts the festival, mobilized nearby villagers to drill holes in the ice so that winter trout fishing is possible. However, it has been found that Shinsung K&C has not been able to pay wages to the villagers to date.

 

Mr. A and others refused to work when their wages were not paid, and Shinsung K&C is known to have hired other workers.

 

In response, villager A called Gapyeong-gun to ask for help with the delayed payment of wages, but was told by the Gapyeong-gun manager that “it is a privately owned festival, so we cannot help.”

 

On the 6th, Gapyeong-gun Seo Tae-won visited the festival site and expressed interest in revitalizing the festival and safety issues. He also expressed his gratitude for contributing to the re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during the winter season and expressed his willingness to actively cooperate to make the festival a successful event in the county.

 

Residents are raising their voices that Gapyeong-gun is worse than Shinsung K&C, which has not paid wages. It is pointed out that ‘by giving business MOUs to companies that cannot even pay wages, they are only raising the resentment of the residents.’

 

In response, CEO Shin Sung K&C S, a party to the controversy, announced that he would arrange some wages by the end of this month, saying, “The festival was difficult, so we are working hard to pay wages.” We will do our best until the end of January for payment.”

 

When the problem arose, an official from the tourism department in Gapyeong-gun said, "Since it is a privately led festival, not a county-hosted festival, there is no department, team, or management department in charge. As far as I know, there is no separate cooperation for this festival." added.

 

Ice fishing is one of the most popular leisure sports in winter. In Gapyeong-gun, trout festivals are held in three places: Gapyeong-eup, Cheongpyeong-myeon, and Daeseong-ri. Gapyeong-gun is known to have made a plan to revitalize the ice festival to attract winter tourists.

 

However, it is only regrettable that the Singsing Winter Festival, which dreamed of being a representative winter festival in Gapyeong-gun, is in danger of falling into nothingness due to the problem of overdue wages.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가평군, 서태원, 가평군수, 자라섬, 씽씽겨울축제, 송어축제, 임금체불, 논란, 업무협약, 마을주민, 겨울축제, 청평면, 대성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가평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