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태원 군수 ‘MY WAY’...측근 전진배치 무엇을 노리나

-가평군 조례 일부개정...일사천리로 진행된 소통정책관 임용
-주무 부서장도 모르는 깜깜이 인사
-서 군수 측근 삼각편대 전진 배치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3/01/18 [15:19]

서태원 군수 ‘MY WAY’...측근 전진배치 무엇을 노리나

-가평군 조례 일부개정...일사천리로 진행된 소통정책관 임용
-주무 부서장도 모르는 깜깜이 인사
-서 군수 측근 삼각편대 전진 배치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3/01/18 [15:19]

▲ 지난 6일 서태원 군수가 박창식, 유재혁 씨를 소통정책관으로 임용하고 임용장을 교부했다.<사진제공=가평군>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가평군] 서태원 가평군수가 지난 6일 박창식·유재혁 씨를 소통정책관으로 정식 임용한 것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이들 두 사람은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약 3개월간 소통·정책 TF팀의 기간제 근로자로 활동한 성과를 바탕으로 소통정책관이라는 직책과 함께 6급 상당의 별정직 공무원으로 채용됐다. 

 

그러나 이들을 채용한 것을 두고 보은 인사라는 지적이 나오는 등 뒷말이 무성하다. 특히, 이들이 후보자 시절부터 서 군수를 보좌하는 등 최측근으로 잘 알려져 있는 인물들로, 서 군수는 이들을 별정직으로 채용하기 위해 가평군 조례도 일부 개정한 것으로 알려진다. 

 

▲ 소통정책TF팀은 상시 기구화되며 소통정책실로 명칭이 변경될 예정이다.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서 군수의 특별대우...이미 내정돼있던 소통정책관?

 

당초 박창식·유재혁 씨의 기간제 근로기간은 지난 2022년 12월 31일까지였다. 하지만 이들은 5일 후인 2023년 1월 6일에 별정직 공무원으로 임용됐다. 

 

행정안전부 자치법규 정보시스템에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가평군은 지난해 12월 7일 ‘가평군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제6장 제22조 집행기관의 정원을 기존 780명에서 814명으로 개정했다. 

 

이후 ‘가평군 지방공무원 정원 규정(훈령)’의 자치행정과 6급 상당 별정직 정원을 일반 비서 3명으로 증원했다. 이를 2023년 1월 1일 자로 시행하도록 개정했다. 

 

이에 당시 가평군 인사팀은 지난해 12월 28일 세 자리로 늘어난 별정직 자리를 채우기 위해 채용계획을 수립했다. 다음날인 12월 29일 서 군수가 결제하면서 2명을 내정했다. 

 

그래서 지난 6일 이들은 조직개편으로 상시 기구화되며 명칭이 변경된 소통정책실의 소통정책관으로 임용된 것이다. 

 

그러나 조례개정 및 임용 절차가 진행되고 있을 당시 박창식·유재혁 씨는 기간제 근로 중이었다. 이에 대해 가평군 관계자는 “12월 말까지인 기간제 근로 계약과 1월 별정직 공무원 채용은 별개”라며 “규정이 개정되면서 별정직 자리가 늘어났고 거기에 대한 채용이다.”라고 해명했다.

 

또 이들이 근무하는 주무 부서의 실장도 채용에 대한 부분을 모르고 있었다. 주무 부서 실장은 “인사팀에서 1월 6일날 발령을 내서 알았다.”며 인사에 관해 사전 조율 등이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이렇듯 '깜깜이' 인사가 이뤄진 배경은 알 수 없으나  주무 부서 실장은 편성된 8개월분의 기간제 예산을 삭감시킬 것으로 보인다. 

 

 민선8기 가평군수인수위원회 현판식에 참석한 당시 박창식 위원(오른쪽), 유재혁 위원(왼쪽)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다시 뭉친 측근 3인방...투자사업도 관여

 

박창식·유재혁 씨는 6급 별정직으로 임용됐기 때문에 ‘지방 별정직 공무원 인사 규정’ 제7조에 의거해 이들의 채용 절차는 생략됐다. 

 

또한 이들은 군 경력 가산으로 인사혁신처 공무원 봉급표에 따라 6급 3호봉에 준하는 보수를 받을 예정이다. 연봉으로 환산하면 약 2,800만원이다. 그러나 직급보조비·명절휴가비 등의 실비변상과 성과상여금 등의 수당을 합치면 연봉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하루아침에 기간제 근로자에서 공무원이 됐다. 그러나 이들에게 공무원 혜택이 전부는 아니다. 이번 인사를 통해 서태원 군수 측근 3인방이 다시 뭉쳤기 때문이다. 

 

이들 셋은 모두 별정직 공무원으로 일반 비서에 해당한다. 하지만 표면상 보여지는 임무 이상을 수행할 가능성이 있다. 특히, 박창식 씨와 유재혁 씨는 이전 기간제 근무 시절 담당했던 대민 관련 업무 이외에도 가평군이 추진하는 사업들도 검토하는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실제 이들은 지난 10일 가평군이 민간자본 1,500억원을 유치한다며 올리브트리코퍼레이션(주)과 맺은 협약에도 관여한 것으로 전해진다. 

 

본지와 통화한 가평군 주민 A씨는 “서태원 군수가 후보 시절 내세웠던 공약 중 가장 먼저 이행한 것이 측근들을 소통정책관으로 임명한 것이다. 서 군수가 이들 측근들을 통해 사업을 진행하는 경우 가평군의 또 다른 옥상옥이 될 것이다.”라며 이번 서 군수의 인사를 비꼬았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o Tae-won county governor ‘MY WAY’... What are you aiming for in the forward deployment of your entourage?

 

-Partial revision of Gapyeong-gun ordinance... Appointment of Communication Policy Officer

- A blind greeting that even the head of the department does not know

- Forward deployment of the triangle formation close to the West county governor

 

[Reporter Nam Sang-hoon = Gapyeong-gun] Controversy is brewing over the official appointment of Park Chang-sik and Yoo Jae-hyuk as Communication Policy Officers on the 6th by Seo Tae-won, Gapyeong County Mayor.

 

Based on their performance as fixed-term workers in the communication and policy TF team for about three months from October to December of last year, the two were hired as public officials equivalent to grade 6 with the position of communication policy officer.

 

However, there is a lot of gossip behind the scenes, with some pointing out that it was a reward for hiring them. In particular, they are well-known as close aides to Suh, such as assisting Suh since they were candidates, and Suh is known to have partially revised the Gapyeong-gun ordinance to hire them for special positions.

 

Suh's special treatment... A communication policy officer who was already appointed?

 

Initially, the fixed-term working period of Park Chang-sik and Yoo Jae-hyuk was until December 31, 2022. However, they were appointed as special government officials five days later, on January 6, 2023.

 

According to data released on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s self-government law information system, Gapyeong-gun revised the quota of executive agencies in Chapter 6, Article 22 of the "Gapyeong-gun Administrative Organization and Quorum Ordinance" from 780 to 814 on December 7 of last year.

 

Afterwards, the number of special government posts equivalent to level 6 in the self-governing administration of the ‘Gapyeong-gun Local Public Officials Quota Regulations (Order)’ was increased to three general secretaries. This has been amended to take effect on January 1, 2023.

 

Accordingly, the Gapyeong-gun personnel team at the time established a recruitment plan to fill the position of the special government position, which increased to three positions on December 28 of last year. The next day, on December 29, Seo made the payment and appointed two people.

 

So, on the 6th, they were appointed as the Communication Policy Officers of the Communication Policy Office, which was renamed as a permanent organization through organizational reorganization.

 

However, at the time of the ordinance revision and appointment process, Park Chang-sik and Yoo Jae-hyeok were working on fixed-term contracts. Regarding this, a Gapyeong-gun official explained, “The fixed-term labor contract until the end of December and the hiring of special government officials in January are separate.”

 

In addition, the head of the department in charge where they work did not know about the recruitment. The head of the department in charge said, “I found out because the HR team issued an appointment on January 6th,” and “I made an 8-month fixed-term budget just in case.”

 

The head of the department in charge, who had not been told about future plans and the hiring of a communication policy officer, had prepared a fixed-term budget for eight months. However, it is expected that the remaining budget will be cut due to the hiring of special positions.

 

Three close aides reunited... also involved in investment business

 

Since Park Chang-sik and Yoo Jae-hyuk were appointed as 6th grade special government officials, their recruitment process was omitted in accordance with Article 7 of the “Regulations on Personnel Regulations for Local Public Officials in Special Officials”.

 

In addition, they are expected to receive compensation equivalent to the 6th grade, No. 3 salary according to the salary table for civil servants of the Ministry of Personnel Innovation as an addition to their military career. In terms of annual salary, it is about 28 million won. However, the annual salary is expected to increase further when compensation for actual expenses such as position subsidies and holiday vacation expenses and allowances such as performance bonuses are combined.

 

I went from a fixed-term worker to a civil servant overnight. However, civil service benefits are not all for them. This is because through this greeting, the three aides of Seo Tae-won county reunited again.

 

All three of these are public officials in special positions, corresponding to general secretaries. But it has the potential to do more than what it appears to do on the surface. In particular, Park Chang-sik and Yoo Jae-hyeok will take on the role of reviewing projects promoted by Gapyeong-gun in addition to the public affairs they were in charge of during their previous fixed-term employment.

 

In fact, they are said to have been involved in the agreement that Gapyeong-gun signed with Olive Tree Corporation on the 10th to attract private capital of 150 billion won.

 

Mr. A, a resident of Gapyeong-gun, who spoke with this magazine, said, “The first thing that Seo Tae-won county governor made during his candidacy was to appoint his aides as communication policy officers. If Seo-gun conducts business through these aides, it will become another rooftop house in Gapyeong-gun,” said Seo-gun, sarcastic.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가평군, 서태원, 가평군수, 소통정책관, 박창식, 유재혁, 임용, 6급상당, 별정직, 공무원, 측근채용, 전진배치, 가평군조례, 일부개정, 소통정책TF, 소통정책실, 조직개편, 논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