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공유재산 불법 점용 가평 컨테이너 업체...수년간 돈 한 푼 안 내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2/22 [18:39]

공유재산 불법 점용 가평 컨테이너 업체...수년간 돈 한 푼 안 내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3/02/22 [18:39]

▲ 공유재산 불법 점용 가평 컨테이너 업체...수년간 돈 한 푼 안 내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가평] 최근 청평면 소재 컨테이너 제작업체가 국·공유지를 불법으로 점용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유지와 가평군 소유 토지를 불법으로 10년 가까이 사용했다는 것이다. 

 

본지는 지역주민들로부터 불법을 제보받은 이후 확인 절차에 들어갔으며, 취재를 통해 일부 문제가 있는 것을 파악했다. 

 

▲ 경기도 지도서비스로 확인한 무단으로 점용한 국유지(파랑색)와 공유지(노랑색)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취재를 통해 확인된 곳은 국유지인 대성리 682번지와 가평군 소유의 대성리 30-8, 30-9, 30-11, 30-12 등 총 5필지다.

 

경기도 지도서비스를 통해 파악한 결과 대성리 682번지는 2010년부터, 대성리 30-9 외 4필지는 2016년부터 컨테이너를 쌓아놓는 등 무단 점용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가평군 수년간 파악도 못 해

 

본지 취재가 시작되자 가평군은 해당 필지들에 대해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현장을 확인한 관계자는 ”일부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지적측량을 통해 해당 업체의 불법 점용에 대해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국유지인 대성리 682번지의 관리를 맡고 있는 의정부 국토관리사무소도 업체의 불법 사항을 조사한 후 행정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이다. 

 

국토관리사무소 관계자는 “해당 필지에 대해 점용 허가가 나간 사실은 없다. 또한, 위성사진으로 보았을 때 문제가 있는 것으로 판단되어 바로 불법TF팀에 해당 내용을 전달해 원상복구 명령 등 행정조치를 취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 A 컨테이너 제작업체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업체 관계자 “문제 안 돼” 적반하장 주장

 

현재 컨테이너 업체는 돈 한 푼 내지 않고 국·공유지를 무단으로 점용하고 있다. 이렇듯 무단으로 점용한 이유에 대해 업체 관계자는 “여기는 공장 부지이기 때문에 적재해서 쓰든 우리 마음이다. 민원이 들어왔으면 가평군이 연락해야지 언론인과 협조할 생각은 없다.”라며 당당하다는 주장을 펼쳤다. 

 

불법을 자해할수 있었던 것은 가평군이 관리를 철저히 하지 않았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말이 나온다. 

 

지역주민 A 씨는 “이렇게 불법으로 컨테이너를 쌓아놓고 배짱 영업을 한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 가평군은 관리를 어떻게 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라며 실태 파악에 나서지 않은 가평군의 느슨한 행정을 꼬집었다. 

 

▲ 가평군청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현재 가평군 건설과는 공유재산 토지 총 9,539필지(약 2,870,000㎡)를 관리하고 있으며, 매년 실태조사를 하고 있다. 

 

하지만, 관계자는 관리 인원 부족으로 매년 실태조사를 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이야기한다. 국·공유재산을 혼자서 관리하기 때문에 모두 확인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그는 ”가평군은 경기도 전 지역에서 2번째로 큰 지역이다. 넓은 지역의 공유재산을 관리하는 사람은 본인밖에 없어 매년 전체 전수 조사를 할 수가 없다. 그래서 언론인의 제보, 군민 불편 신고 및 안전 신고, 일반 민원 등을 통해 처리할 수 밖에 없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또한, ”만약 불법 사항이 적발된다면 재발 방지 차원에서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 제81조’와 ‘제83조'에 따라 과태료 부과, 원상복구 등을 명령해 처리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pyeong container company illegally occupying common property...not paying a dime for years

 

[Reporter Kim Hyun-woo = Gapyeong] Suspicions have recently been raised that a container manufacturer in Cheongpyeong-myeon is illegally occupying state and public land. It is said that they have illegally used state land and land owned by Gapyeong-gun for nearly 10 years.

 

After receiving reports of illegal activities from local residents, this paper entered the confirmation process, and through coverage, it was identified that there were some problems.

 

682 Daeseong-ri, which is state-owned, and 30-8, 30-9, 30-11, and 30-12 Daeseong-ri, which are owned by Gapyeong-gun, are a total of five lots.

 

As a result of identifying through the Gyeonggi-do map service, it is estimated that 682 Daeseong-ri has been occupied without permission since 2010, and 30-9 Daeseong-ri and 4 other parcels around 2016, such as stacking containers.

 

Gapyeong-gun I couldn't figure it out for years

 

When this paper's coverage began, Gapyeong-gun conducted a field survey on the parcels in question. An official who checked the site said, “There seems to be some problems,” and expressed his intention to closely investigate the illegal occupation of the company through cadastral survey.

 

The Uijeongbu Land Management Office, which is in charge of managing the state-owned Daeseong-ri 682, is also planning to investigate the company's illegal activities and take administrative measures.

 

An official from the Land Management Office said, “There is no fact that an occupation permit has been issued for the parcel. In addition, it was judged that there was a problem when looking at the satellite image, so we will immediately deliver the contents to the illegal TF team and take administrative measures, such as ordering restoration.”

 

A company official claims “no problem”

 

Currently, container companies are occupying state and public lands without paying a penny. Regarding the reason for such unauthorized use, a company official said, “Because this is a factory site, it is our mind whether we load it or use it. If a complaint comes in, Gapyeong-gun should contact me, and I have no intention of cooperating with journalists.”

 

Some point out that Gapyeong-gun's public property management was neglected as the reason why container companies have been able to commit illegal acts recklessly for several years.

 

Local resident A said, “Does it make sense to illegally pile up containers like this and run a business with guts? I don’t know how Gapyeong-gun is managed,” he said, pointing out the lax administration of Gapyeong-gun, which did not start to grasp the actual situation.

 

Currently, the Construction Division of Gapyeong-gun manages a total of 9,539 parcels (approximately 2,870,000㎡) of public property land, and is in charge of fact-finding surveys every year.

 

However, officials say that it is difficult to conduct fact-finding surveys every year due to the lack of management personnel. It is difficult to check all of the public properties and state-owned properties entrusted by the higher departments of Gapyeong-gun because they manage them alone.

 

He said, “Gapyeong-gun is the second largest region in all of Gyeonggi-do. Since the person who manages the common property in a large area is the only person, it is impossible to conduct a full enumeration every year. So, we have no choice but to deal with it through reports such as reports from journalists, complaints from military and civilians, safety reports, and general civil complaints.”

 

In addition, he added, “If illegal matters are discovered, in order to prevent recurrence, we will order and process fines and restoration in accordance with Articles 81 and 83 of the Public Property and Goods Management Act.”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가평군, 컨테이너, 국유지, 공유지, 불법, 무단 점용, 적재, 지적측량, 의정부 국토관리사무소, 업체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