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민과 갈등 청평 오피스텔 공사, 연이은 발파공사에 불만 폭주

-발파소음·진동에 주민들 불안 호소
-진동 기준치 초과...행정 처분 예정
-시공사 “충분히 대응...현장 안정화돼”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3/04/25 [13:53]

주민과 갈등 청평 오피스텔 공사, 연이은 발파공사에 불만 폭주

-발파소음·진동에 주민들 불안 호소
-진동 기준치 초과...행정 처분 예정
-시공사 “충분히 대응...현장 안정화돼”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3/04/25 [13:53]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가평] 가평군 청평면에 들어서는 오피스텔 공사 현장에 대한 주민들의 민원이 거세지고 있다. 발파작업으로 인해 발생하는 소음·진동에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으나 시공사 측이 주민들의 민원 요청을 묵살하고 있다는 것이다. 일부 주민들은 시공사가 주민 동의 없이 발파를 진행하고 있다며 관계 기관의 조사도 요구하고 있다. 주민 갈등이 증폭되고 있는 청평면 오피스텔 공사 현장의 문제점에 대해 살펴봤다. 

 

발파공사, 주민 불안 호소

 

지난 14일 청평리 424-6번지 청평 스위트클래스 더프라이빗 신축공사 현장 인근 거주 주민과 인근 상인 약 10여 명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은 현재 진행 중인 발파작업으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3월 31일부터 진행된 발파작업으로 일상생활에 문제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자리에 참석한 주민 A 씨는 소음으로 인해 시끄러워서 창문조차 열 수 없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또한, 노후된 건물에 거주하고 있다고 밝힌 B 씨는 진동이 계속되어 집이 무너지는 것이 아닌지 걱정이 된다고 말하고 있다.

 

공사 현장과 약 20여 미터 떨어진 곳에서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는 C 씨는 손님들이 갑작스러운 진동에 놀라서 식사를 마치지 않고 자리를 뜨는 일이 잦고, 이로 인해 매출이 하락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러한 불편을 이유로 현재 주민들은 가평군청에 지속해서 민원을 접수하고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주민 동의...진실 논란

 

해당 현장은 지하 5층 지상 21층 건물에 155세대 규모의 오피스텔과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설 예정으로 2025년 4월 완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현재는 토목공사가 한창이며 발파작업으로 인한 소음과 진동으로 인근 주민들과 마찰을 빚고 있다. 

 

발파 허가 주체인 가평경찰서는 허가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발파 허가와 관련해 “시험 발파 시 소음·진동은 모두 기준치 이내였고 허가증에 민원 발생 시 일체 화약 사용 중지한다는 부관까지 설정했다.”라며 민원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나 해당 현장에서는 발파 시작 후 민원이 발생했고, 경찰 관계자는 발파작업 중지 명령과 함께 인근 100M 이내 주민동의서를 요청했다. 

 

이후 시공사는 주민동의서를 받아 제출했고 현재까지 발파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일까지 약 10여 차례 발파가 진행됐으며, 신고된 6월 말까지 추가 진행이 될 예정이다. 

 

하지만 본지가 만난 주민들은 동의서에 서명해준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공사 현장 인근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C 씨는 물론, 현장 옆 주택에 거주하는 B 씨 또한 동의서에 서명해준 사실이 없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시공사가 제출한 주민동의서는 어떻게 된 것일까?

 

본지와 통화한 시공사 관계자는 “비동의하는 사람들의 팔목을 비틀어서 받을 수 없지 않냐?”며 받을 수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서 받았다고 설명했다.

 

시공사 측의 주장대로라면 경찰이 요구한 반경 100M 인근 주민 동의를 일부에게서만 받은 것으로 판단된다.

 

경찰 관계자도 “동의서가 허가의 필수 요건은 아니다. 최대한 민원 없이 하라는 취지였다.”라며 주민 동의가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진동 기준치 초과, 행정 처분 예고

 

발파작업이 계속되자 주민들은 가평군에 지속해서 민원을 접수했다. 군청 관계자에 따르면 4월 14일 기준 소음 관련 민원이 접수된 것은 총 9건이다.

 

이 중 4회에 걸쳐 소음을 측정했으나 모두 기준치인 75dB을 밑돌았다는 것이다. 측정 결과로 처분을 내려야 하는데 기준치를 초과하지 않았기 때문에 어떠한 조치를 취할 수 없다는 것이 가평군의 입장이다. 

 

하지만 지난 14일 진동 측정을 시행한 결과 기준치인 80dB(V)을 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가평군은 특정 사업장에 관련된 내용이라 공개는 어렵다는 입장이나 관련 법령인 소음진동관리법, 행정절차법에 따른 처분이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문제없다는 시공사 “충분히 대응했다”

 

현재 시공사 측은 발파작업으로 인한 소음과 진동에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는 주민들의 주장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시공사 관계자는 “작업시간을 바꿔 달라는 주민 요구를 받아들여 작업시간을 바꿨다”라며 “현재는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이 없으며 안정화돼가고 있다.”고 말했다.

 

발파작업에 대한 경험이 없는 주민들은 시끄럽고 불안할 수 있으나 충분히 설명하는 등 잘 대처하겠다는 설명도 부연했다. 

 

하지만 시공사가 이전 가평읍 아파트 건축 과정에서도 주민과 마찰이 이어졌던 점들로 비쳐 볼 때 청평면 오피스텔 공사도 지역주민과 갈등이 쉽사리 해결될 것이라는 전망은 나오지 않고 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nflict with residents Cheongpyeong officetel construction, dissatisfaction over successive blasting works

 

-Residents complain about blasting noise and vibration

- Exceeding the vibration standard... Expected administrative disposition

-Contractor “Sufficient response...site stabilized”

 

[Reporter Nam Sang-hoon = Gapyeong] Residents' complaints about the officetel construction site in Cheongpyeong-myeon, Gapyeong-gun are getting stronger. They complain of anxiety about the noise and vibration caused by the blasting work, but the construction company is ignoring the civil complaints of residents. Some residents claim that the construction company is proceeding with the blasting without the consent of the residents, and they are demanding an investigation by the relevant authorities. We looked at the problems of the Cheongpyeong-myeon officetel construction site, where residents' conflicts are amplifying.

 

Blasting construction, residents' concerns

 

On the 14th, 424-6 Cheongpyeong-ri, the Cheongpyeong Sweet Class The Private new construction site, residents living nearby and about 10 nearby merchants gathered in one place. They claim that they are suffering damage from the blasting work currently in progress.

 

It is said that the blasting work that has been carried out since March 31 has caused problems in daily life. Resident A, who attended the event, complained that he could not even open the window because of the noise. In addition, Mr. B, who said that he lives in an old building, says that he is worried that the house will collapse due to continued vibration.

 

Mr. C, who runs a restaurant about 20 meters away from the construction site, complained that his customers were often surprised by the sudden shaking and left their seats without finishing their meal, which led to a drop in sales.

 

He added that residents are currently receiving complaints from the Gapyeong-gun Office because of these inconveniences.

 

Residents Agree... Truth Controversy

 

The site is scheduled to have officetels and neighborhood living facilities for 155 households in a 21-story building with 5 floors below the ground, and construction is underway with the goal of completion in April 2025.

 

Currently, civil engineering works are in full swing, and the noise and vibration caused by blasting are causing friction with nearby residents.

 

However, the Gapyeong Police Station, which is responsible for permitting blasting, is in the position that there is no problem with permitting.

 

Regarding the permission for blasting, a police official said, "During the test blasting, noise and vibration were all within standard limits, and an adjutant was even set up in the permit to stop using all gunpowder in the event of a civil complaint."

 

However, civil complaints occurred at the site after the blasting started, and the police officials requested a consent form from residents within 100m of the nearby area along with an order to stop the blasting work.

 

Since then, the construction company has been proceeding with blasting until now after submitting a consent form from residents. About 10 blasts were carried out until the 20th, and it is judged that additional blasting will be carried out by the end of June when it was reported.

 

However, the residents whom this magazine met claim that they did not sign the consent form. Mr. C, who runs a restaurant near the construction site, as well as Mr. B, who lives in a house next to the site, also said that he did not sign the consent form.

 

Then, what happened to the resident agreement submitted by the construction company?

 

An official from the construction company who spoke to the magazine said, "Can't you twist the wrists of those who disagree?" and explained that they did their best to receive it.

 

According to the claim of the construction company, it is judged that the consent of the residents in the 100m radius requested by the police was obtained only from some of them.

 

A police official related to residents’ consent also said, “The consent form is not a necessary requirement for permission. The intention was to do it without civil complaints as much as possible,” he said to the effect that the consent of residents was not necessarily required.

 

Exceeding the vibration standard, notice of administrative disposition

 

As the blasting work continued, residents continued to file civil complaints with Gapyeong-gun. According to county officials, as of April 14, a total of 9 complaints related to noise were received.

 

Of these, the noise was measured four times, but all of them were below the standard value of 75dB. It is Gapyeong-gun's position that no action can be taken because the measurement result should be dispositioned, but it did not exceed the standard.

 

However, as a result of vibration measurement on the 14th, it was found that the standard value of 80dB(V) was exceeded. Gapyeong-gun is in the position that it is difficult to disclose because it is related to a specific business site, but it is expected that a disposition will be issued in accordance with the relevant laws, the Noise and Vibration Control Act and the Administrative Procedure Act.

 

The builder said there was no problem “We responded adequately”

 

Currently, the construction company is in a position that the current site is stabilizing despite the residents' claims that noise and vibration caused by the blasting work continue.

 

An official from the construction company said, “We accepted the request of the residents to change the working hours and changed the working hours.”

 

Residents who have no experience in blasting can be noisy and anxious, but they explained that they would cope well by giving sufficient explanations.

 

However, given that the construction company had conflicts with the residents during the previous Gapyeong-eup apartment construction process, there is no optimism that the conflict with the local residents will be easily resolved in the Cheongpyeong-myeon officetel construction.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가평군, 청평면, 오피스텔, 공사, 발파작업, 가평경찰서, 허가, 주민, 상인, 불안, 소음, 진동, 피해, 주민동의서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