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 현장추적> 가평군 면장님의 기막힌 부동산 재테크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3/02/15 [20:40]

<브레이크뉴스 현장추적> 가평군 면장님의 기막힌 부동산 재테크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3/02/15 [20:40]

▲ <브레이크뉴스 현장추적> 가평군 면장님의 기막힌 부동산 재테크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가평] 

 

기자: 브레이크뉴스는 2023년을 맞아 지역사회에서 이뤄지는 불법적인 사안들을 현장 고발하고자 새로운 코너를 제작했습니다. 오늘은 그 두 번째 순서로 가평군 한 공무원의 기막힌 부동산 재테크를 알리고자 합니다. 지난 2017년 면장 취임 후 토지 구입, 개발 과정을 통해 십 수억원의 차익을 벌어들인 공무원과 그의 동업자 이야기를 시작해 봅니다. 

 

기자: A 씨는 지난 2017년 2월 5급 사무관으로 승진하며 면장으로 취임했습니다. 그는 취임 일성으로 “제2의 고향”이라며 “먼 훗날 면민들이 고향 사람처럼 기억할 수 있도록 열정과 사명감을 갖고 열심히 일하겠다.”라고 밝혔었습니다. 

 

기자: 이후 약 1년 5개월 면장으로 근무합니다. 하지만 A 씨가 면민들에게 고향 사람으로 기억될지는 몰라도 기막힌 ‘부동산 재테크의 귀재’로는 기억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기자: A 씨는 면장 재직 시절 지역 개발업자와 손잡고 부인 명의로 부동산 개발에 뛰어들어 십 수억원 차익을 남겼기 때문입니다. 

 

기자: A 씨는 면장으로 재직 중이던 2017년 10월 27일 개발업자 B 씨와 또 다른 C 씨 등과 함께 부인의 명의로 신상리 201번지 일대 토지 약 1,900평을 매입합니다. 이들이 신상리 토지를 매입하는데 들어간 비용은 총 3억 3300만원입니다. 

 

기자: 이후 A 씨 등은 개발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C 씨의 지분을 매입 한 후 2018년 6월 농지전용 허가를 취득하고 택지개발을 시작합니다. 

 

기자: A 씨 등은 개발을 위해 주변 땅에 대한 매입작업에 들어갑니다. 진입도로 용도의 토지 일부를 매입하고 분양이 용이하도록 문화 유씨 검한성공파종친회로부터 약 600평가량의 종중 토지를 증여받습니다. 

 

기자: 이들이 문화 유씨로부터 어떤 이유로 토지를 증여받았는지 알 수 없으나, 주변 부동산 관계자들은 세금 문제 때문에 이런 방법을 선택했을 것이란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기자: 그들은 지난 2020년 8월 문화유씨종친회로부터 증여받은 토지에 산지전용 허가를 취득하고 이듬해 11월 신상리 196번지, 약 800평가량의 토지를 추가로 매입해 본격적인 개발사업을 진행합니다. 

 

기자: 그들은 2022년 토목공사를 마무리하고 투자금 회수에 들어갑니다. 가장 먼저 2022년 1월 25일 신상리 201-3번지(137평)을 1억 290만원에 매각 후, 5월부터 11월까지 총 10여 필지를 매각합니다. 

 

기자: 이들이 개발된 토지를 매각해 벌어들인 금액은 총 12억 9,900만원 가량입니다. A 씨는 면장으로 취임한 후 약 5년 동안 개발사업을 벌여 두 배 이상 수익을 남긴 것입니다. 

 

기자: A 씨 등의 수익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그들은 현재 약 10여 필지 1,370평의 판매가 가능한 토지를 남겨두고 있습니다. 지난 겨울 B 씨는 인근 부동산에 평당 80만원에 매매를 의뢰했던 이야기들을 종합해 볼 때 그들은 앞으로 약 10억원 전후의 토지 대금을 회수할 수 있을것입니다. 

 

기자: A 씨는 지난 90년대 초반 7급 공채로 지방직 공무원에 채용됐습니다. 그는 시설직 공무원으로 출발 현재 4급 서기관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올해를 마지막으로 공직생활을 마무리합니다. 

 

기자: 하지만 그는 명예로운 퇴진을 기대하기 곤란한 입장에 처했습니다. 면장으로 재직하며 부동산을 구입하고, 공직생활에서 얻은 노하우를 이용 개발행위를 주도해 십 수억원의 이익을 얻은 행위가 부도덕하게 보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기자: 30년 공직생활의 마감을 목전에 둔 그가 재물의 유혹에 빠져, ‘부동산 재테크의 귀재’라는 오명을 쓰게되는 현실이 안타까울뿐입니다. 

 

브레이크뉴스 남상훈입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Field Tracking> Gapyeong-gun mayor's amazing real estate investment

 

[Reporter Nam Sang-hoon = Gapyeong]

 

Reporter: In 2023, Breaknews created a new corner to report on-site illegal issues in the community. Today, in the second order, I would like to inform you about the amazing real estate investment of a public official in Gapyeong-gun. Let's start with the story of a public official and his business partner who made a profit of billions of won through land purchase and development after taking office in 2017.

 

Reporter: In February 2017, Mr. A was promoted to a 5th grade official and took office as the head of myeon. In his inauguration address, he said, “It is my second hometown,” and said, “I will work hard with passion and a sense of duty so that the people of my town can remember it like a hometown.”

 

Reporter: After that, I will work as the head of the village for about 1 year and 5 months. However, although Mr. A may be remembered as a hometown person by the people, I think he can be remembered as a 'real estate investment genius'.

 

Reporter: This is because Mr. A joined hands with a local developer during his tenure as mayor and entered into real estate development under his wife's name, leaving a profit of billions of won.

 

Reporter: On October 27, 2017, while serving as the head of a township, Mr. A purchased about 1,900 pyeong of land in the area of 201 Sinsang-ri in the name of his wife along with developer B and another C. The total cost of their purchase of the Shinsang-ri land was 333 million won.

 

Reporter: Later, Mr. A and others purchased Mr. C’s shares to proceed with the development project, then obtained permission for farmland conversion in June 2018 and started housing site development.

 

Reporter: Mr. A and others are going into purchasing work for the surrounding land for development. Part of the land used for the access road is purchased, and about 600 pyeong of land is donated from the Munhwa Yu Family Geomhan Success Sowing Association to facilitate the sale.

 

Reporter: It is not known for what reason they received the land as a gift from Mr. Munhwa Yu, but real estate officials around them say that they may have chosen this method because of tax issues.

 

Reporter: In August 2020, they obtained permission for conversion of the mountain area to the land donated by the Cultural Yu Clan Association, and in November of the following year, they purchased additional land at 196 Shinsang-ri, about 800 pyeong, and proceeded with a full-scale development project.

 

Reporter: They will finish the civil engineering work in 2022 and enter the payback. First of all, on January 25, 2022, after selling 201-3 Sinsang-ri (137 pyeong) for 102.9 million won, a total of 10 parcels will be sold from May to November.

 

Reporter: The total amount they earned by selling the developed land is about 1.299 billion won. After taking office as the head of the township, Mr. A carried out development projects for about 5 years and made profits more than doubled.

 

Reporter: This is not the only income for Mr. A and others. They currently have about 10 parcels of 1,370 pyeong of land available for sale. Considering the stories of Mr. B asking a nearby real estate to sell at 800,000 won per pyeong last winter, they will be able to recover the land price of about 1 billion won in the future.

 

Reporter: Mr. A was hired as a local government official in the early 90s with a grade 7 public recruitment. He started as a facility official and is currently serving as a 4th grade clerk, ending his public service this year.

 

Correspondent: But he was in a difficult position to expect an honorable resignation. This is because the act of purchasing real estate while serving as the head of a township, and using the know-how he gained from his public service life to lead development activities and earn profits of hundreds of millions of won could be seen as immoral.

 

Reporter: It is regrettable that he, who is nearing the end of his 30-year career as a public official, falls into the temptation of riches and ends up being stigmatized as a “real estate investment genius.”

 

This is Breaknews Nam Sang-hoon.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가평군, 면장, 공무원, 부동산, 재테크, 개발, 토지매입, 서기관, 공위공무원, 공직자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