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속초시, 속초보광병원과 정신건강관리 위한 업무협약 체결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2/15 [09:24]

속초시, 속초보광병원과 정신건강관리 위한 업무협약 체결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3/02/15 [09:24]

▲ <사진제공=속초시>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속초] 15일 속초시와 속초보광병원은 ‘설악권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 의료 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설악권(속초·고성·양양·인제)내 정신질환 1년 유병률은 8.5%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통계에 따르면 정신진료를 받은 실인원은 2019년 12,879명, 2020년 13,401명으로 매년 500명 이상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반면, 설악권은 정신과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의료 인프라가 부족하여 외래 진료 시 초진은 보통 3~6개월 대기해야 하고, 입원치료가 필요한 조현증, 알콜중독 등은 입원병동이 없어 방치되거나 타 지역시설을 이용해야 하는 실정이다. 특히 응급 및 행정입원이 필요한 정신질환은 가정 및 사회문제로도 대두되고 있다.

 

이러한 필수 공공의료의 취약점을 해결하고자, 속초시와 보광병원이 정신질환 의료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협약을 맺고, 속초보광병원은 오는 4월 1일을 기점으로 정신건강의학과 외래 개설 및 99병상 규모의 입원병동을 준비하고 있다. 보광병원 박경찬 이사장은 정신과 전문의도 2명 ~ 3명을 순차적으로 채용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병선 속초시장은 “이번 업무 협약을 시작으로 속초시 정신질환 의료 인프라 구축이 완료되면, 설악권 내에서 정신과 외래진료 장기대기,  방치, 원정입원 등의 문제점이 해결되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어려운 결단을 해준 박경찬 이사장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시에서도 설악권 주민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kcho-si and Sokcho Bokwang Hospital signed a business agreement for mental health management

 

[Reporter Kim Hyun-woo = Sokcho] On the 15th, Sokcho City and Sokcho Bokwang Hospital announced that they had held a business agreement ceremony for the promotion of mental health and the establishment of medical infrastructure for mental illness in the Seorak area.

 

The one-year prevalence rate of mental illness in the Seorak area (Sokcho, Goseong, Yangyang, Inje) is 8.5%, and according to the statistics of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Corporation, the number of people who received mental treatment was 12,879 in 2019 and 13,401 in 2020, an increase of more than 500 each year is showing signs of

 

On the other hand, the Seorak area lacks medical infrastructure to receive psychiatric treatment, so first-time patients usually have to wait for 3 to 6 months for outpatient treatment. It is necessary to use it. In particular, mental illness requiring emergency and administrative hospitalization is emerging as a family and social problem.

 

In order to solve this essential public health weakness, Sokcho City and Bokwang Hospital signed an agreement to build a mental illness medical infrastructure, and Sokcho Bokwang Hospital opened an outpatient department of psychiatric medicine and hospitalized 99 beds as of April 1st. The ward is being prepared. Park Kyung-chan, director of Bokwang Hospital, said that he plans to hire two to three psychiatrists in order.

 

Sokcho Mayor Lee Byung-seon said, "If the establishment of the mental illness medical infrastructure in Sokcho City is completed starting with this business agreement,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solve problems such as long waiting for psychiatric outpatient treatment, neglect, and expedition hospitalization in the Seorak area." I sincerely thank Hae-jun Park, Chairman of the Board, and the city will do its best to support the improvement of the mental health of residents in the Seorak area.”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속초시, 속초보광병원, 업무협약, 설악권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 의료 인프라 구축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