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군 공무원 노조게시판 ‘와글와글’...“가평군청 이래도 되는가?”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3/05/12 [16:29]

가평군 공무원 노조게시판 ‘와글와글’...“가평군청 이래도 되는가?”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3/05/12 [16:29]

▲ 가평군청 전경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가평] 가평군 공무원노동조합 게시판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운전직 공무원의 공보팀 근무를 지적하는 글이 올라온 이후 찬반 댓글이 이어지고 있는 것. 

 

논란의 시작은 지난 3일 가평군 공무원노동조합 게시판에 게재된 ‘가평군청 이래도 되는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다. 

 

해당 게시물은 하반기 인사를 앞두고 원칙이 있는 인사이동을 바란다는 내용이었다. 

 

여기서 문제가 되는 점은 지난 1월 인사에서 가평군이 원칙 없는 인사를 단행했고, 그중 한 인사에서 운전직 공무원이 행정직인 기획예산담당관 공보팀에서 근무하게 된 배경을 알린 것이다. 

 

작성자는 불공정한 인사가 이뤄진 배경에는 해당 공무원의 형이 가평군청 국장이기 때문이라며 이를 이해할 수 없기에 이번 인사에서 공개 시정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 <가평군청 이래도 되는가? = 가평군공무원노동조합 홈페이지 캡처>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해당 게시물은 12일 현재 조회수가 3,000건을 넘기며 빠르게 확산되고 있으며, 작성자를 옹호하는 쪽과 비난하는 쪽으로 나뉘어 치열한 댓글 설전도 진행되고 있다. 

 

작성자와 같은 심정을 갖고 있는 이들은 “국장이 형이라는 이유로 군청 최고 요직인 공보팀에서 국민의 세금으로 기자들과 밥과 술을 먹을 수 있는 운전직은 우리나라에서 몇이나 있을까요?” 라며 옹호하는 댓글을 올렸다. 

 

이 밖에도 “경기도 감사실, 감사원에 감사를 요청해야 한다”, “당시 인사팀장이 책임을 져야한다.” 등의 내용이 올라오기도 했다.

 

공보팀 공무원을 옹호하는 편에서는 “기자00들 비위 맞춰주며 술 마시는게 퍽이 나 좋겠다.”, “기자 상대하는게 얼마나 어려운데”라는 내용의 댓글을 달았다. 

 

이렇듯 공무원 노조게시판에 수십여개의 댓글전쟁이 일어나고 있는 이유는 지난 1월 단행된 인사에 대한 공정성 문제다. 

 

앞서 지난 1월에도 노조 게시판은 전 인사팀장의 이른바 ‘셀프 승진’ 논란으로 뜨겁게 달아올랐었다. 일각에서는 이번 논란을 두고 전 인사팀장이 본인의 ‘셀프 승진’을 위해 인사이동을 등한시한 결과이며, ‘형님찬스(?) 논란’까지 불러왔다고 지적한다. 

 

한편, 현 공보팀이 소속된 기획감사담당관실은 지난 1월 20일 정기인사 이후 2월부터 4월까지 ‘출입 기자들과 원활한 관계 유지를 위한 시책추진 업무추진비 지급’ 목적으로 총 13회에 걸쳐 108만 7천원을 지출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pyeong-gun Civil Servant Union Bulletin Board ‘Noisy’…“Can Gapyeong-gun Office do this?”

 

[Reporter Nam Sang-hoon = Gapyeong] The bulletin board of the Gapyeong-gun Civil Servants Union is heating up. Comments for and against have continued since an article pointing out that a public official in the driving position was working in the public affairs team was posted.

 

The start of the controversy was a post titled “Is it okay to do this at the Gapyeong-gun Office?” posted on the bulletin board of the Gapyeong-gun Civil Servant Union on the 3rd.

 

The post was about wishing for a principled personnel transfer ahead of the first half of the year.

 

The problem here is that in January, Gapyeong-gun conducted personnel without principles, and in one of them, the public official in charge of driving was informed of the background of working in the Public Affairs Team of the Planning and Budget Officer, which is an administrative position.

 

The author said that the background of such a greeting was because the official's brother was the director of the Gapyeong-gun Office, and that he could not understand this, so he requested public correction in this personnel appointment.

 

The post is spreading rapidly with more than 3,000 views as of the 12th, and a fierce battle of comments is going on, divided between those who support the author and those who criticize it.

 

Those who have the same feelings as the author said, “Because the director is an older brother, how many driving jobs in Korea are there in the public information team, the most important position in the county office, where you can eat and drink with reporters with tax money from the people?” He posted a comment in support of it.

 

In addition, “We must request an audit from the Gyeonggi-do Audit Office and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and “The head of the HR team at the time must take responsibility.” The contents of etc. were also uploaded.

 

The side defending the public officials of the public affairs team commented, “It would be great to drink while courting reporters” and “How difficult it is to deal with reporters.”

 

The reason why dozens of comment wars are taking place on the bulletin board of the civil servants union is the fairness issue of personnel affairs conducted in January.

 

Previously, in January, the union bulletin board was heated with controversy over the so-called’self-promotion’ of the former personnel manager. Some point out that this controversy is the result of the former HR team leader neglecting the personnel transfer for his own “self-promotion” and that it even brought about a “brother chance (?) controversy”.

 

Meanwhile, the Office of Planning and Audit Officer, to which the current public information team belongs, received a total of 1.08 million over 13 times from February to April for the purpose of 'paying expenses for promoting policies to maintain smooth relations with reporters' after regular personnel appointments on January 20th. It is understood that 7,000 won was spent.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가평군, 공무원, 인사, 국장, 가평군공무원노동조합, 운전직, 게시판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