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법원, 김성기 전 가평군수 ‘성접대 명예훼손 사건’ 기각 결정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3/04/28 [16:09]

대법원, 김성기 전 가평군수 ‘성접대 명예훼손 사건’ 기각 결정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3/04/28 [16:09]

▲ <사진 = 대법원>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가평] 지난 27일 대법원 민사2부는 대법관 전원일치 의견으로 김성기 전 가평군수의 ‘손해배상 청구 사건’의 상고를 기각했다. 

 

대법원은 판결을 통해 “원심판결 및 상고이유서와 이 사건 기록에 의하면 사고 이유에 관한 주장은 ‘상고심 절차에 관한 특례법’ 제4조 제1항 각호에 정한 사유를 포함하지 아니하거나 이유가 없다고 인정되므로 같은 법 제5조에 의하여 상고를 기각하기로 하여 관여 대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고 판시했다.

 

이로써 지난 2018년부터 이어온 김 전 군수의 선거자금과 성접대 의혹에 대한 손해배상 재판은 이번 대법 판결로 피고 J 씨의 승리가 확정됐다. 

 

본지는 지난해 12월 ‘김성기 전 가평군수, 성접대 명예훼손 항소심 패소’ 기사를 통해 김 전 군수의 항소심 패소 내용을 보도했었다. (http://kb.breaknews.com/24438)

 

당시 항소심 재판부였던 서울고등법원 제13민사부는 김 전 군수가 가평군수로 재직하던 자로서 6.13 지방선거에 가평군수로 재출마한 때로, 도덕성과 청렴성에 관련된 사실이 가평군민들 전체의 관심과 이익에 관한 사항이며, 감시와 비판의 대상이 되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해 공익성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이에 언론이 보도한 내용이 허위로 볼 수 없으며, 공익적 측면과 가평군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보도의 정당성이 인정된다는 결정을 한 것이다.

 

이 같은 이유로 김 전 군수가 일부 승소한 1심 결정에 대해서는 패소 판결을, 항소한 부분에 대해서는 기각을 주문했다. 또한, 재판비용도 김 전 군수 측이 부담하라고 판결했었다.

 

  

항소심 결과에 불복한 김 전 군수가 대법원에 상고했으나 대법원은 이유가 없다는 이유로 상고를 기각하고 원심판결을 유지한 것이다.

 

한편, 이날 상고가 기각되자 피상고인 J 씨는 “이번 민사재판을 통해 김성기 전 군수 관련 실체적 진실이 밝혀진 것이 다행이다. 금전적 부분을 떠나 명예를 회복한 것에 만족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J 씨는 “법원의 명령에 따라 김 전 군수에게 소송비용 일체를 청구하는 재판을 진행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법정 싸움이 지속될 것을 예고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upreme Court dismisses former Gapyeong County Mayor Kim Seong-gi's defamation case for sexual favors

 

[Reporter Nam Sang-hoon = Gapyeong] On the 27th, the 2nd Civil Division of the Supreme Court dismissed the appeal of the former Gapyeong County Mayor Kim Seong-gi’s “claim for damages” with the unanimous opinion of the Supreme Court justices.

 

Through the ruling, the Supreme Court said, “According to the original judgment and the grounds for appeal and the record of this case, the claim regarding the reason for the accident does not include the reasons set forth in each subparagraph of Article 4, Paragraph 1 of the 'Act on Special Cases concerning Appeal Procedure' or is recognized as lacking. We decided to dismiss the appeal pursuant to Article 5 of the same Act, and with the unanimous opinion of the Supreme Court justices involved, we make a ruling as ordered.”

 

As a result, the judgment of the Supreme Court confirmed the victory of defendant J in the trial for compensation for damages for former Mayor Kim’s election funds and allegations of sexual favors, which has been going on since 2018.

 

In December of last year, this magazine reported on former county governor Kim’s appeal through an article titled “Former Gapyeong County Mayor Kim Seong-gi loses appeal for defamation of sexual entertainment.” (http://kb.breaknews.com/24438)

 

The 13th Civil Division of the Seoul High Court, which was the Appellate Tribunal at the time, was a former county governor who served as mayor of Gapyeong county, and was re-run as mayor of Gapyeong county in the June 13 local elections. It was judged that the public interest was recognized, considering that it was a matter related to the public interest and should be subject to surveillance and criticism.

 

Therefore, it was decided that the contents reported by the media could not be seen as false, and that the legitimacy of the report was recognized in terms of the public interest and the right to know of the citizens of Gapyeong.

 

For this reason, former county governor Kim ordered a judgment of defeat for the first trial decision that partially prevailed, and a dismissal of the part of the appeal. In addition, it was decided that former county governor Kim should bear the cost of the trial.

 

Dissatisfied with the result of the appeal trial, former county governor Kim appealed to the Supreme Court, but the Supreme Court dismissed the appeal and upheld the original judgment on the grounds that there was no reason.

 

On the other hand, when the appeal was dismissed that day, the respondent, Mr. Jeong, said, “It is fortunate that the substantive truth regarding former county governor Kim Seong-gi has been revealed through this civil trial. He left the monetary part and is satisfied with the restoration of his honor.”

 

However, Mr. Jeong predicted that the court battle would continue in the future, saying, "According to the court's order, we will proceed with a trial to claim all the costs of the lawsuit from former county governor Kim."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가평군, 김성기, 전 가평군수, 대법원, 상고, 기각, 손해배상, 청구, 대법관, 패소, 항소심, 서울고등법원, 법정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