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고] 경기도 양주시는 ‘일상이 아름다운 문화도시 양주‘를 진정 꿈꾸고 있는가?

6천여만 원의 혈세를 들인 문화행사가 정량적 실적 의미가 아닌 진정으로 시민들 속에 자리 잡도록 각고의 노력을 촉구한다.

김명근 서정대학교 전임교수 | 기사입력 2024/06/03 [17:26]

[기고] 경기도 양주시는 ‘일상이 아름다운 문화도시 양주‘를 진정 꿈꾸고 있는가?

6천여만 원의 혈세를 들인 문화행사가 정량적 실적 의미가 아닌 진정으로 시민들 속에 자리 잡도록 각고의 노력을 촉구한다.

김명근 서정대학교 전임교수 | 입력 : 2024/06/03 [17:26]

▲ 김명근 서정대 전임교수 © 브레이크뉴스

 
[기고 = 서정대학교 전임교수 김명근] 지난 4월 29일의 저녁 6시경 필자는 양주시 모국장으로부터 ‘5월 문화가 있는 날 「퇴근길 버스킹」공연이 회천3동 행정복지센터 야외공연장에서 개최되고 있다며 참석을 권유하는 내용의 전화를 받았다. 
 
다른 선약을 미룬 채 급히 합류한 어울림 마당의 현장에는 전문 성악가들의 열창을 관람하는 시민은 달랑 40명의 성인과 4명의 어린이가 전부였다. 
 
필자는 지난 7기 양주시장직 인수위원으로 시정 목표를 세우는 데 참여하면서 복지와 문화를 담당했던 터라 당시 슬로건을 「일상이 아름다운 문화도시 양주」로 정한 과정에 관여했기에 지금 눈앞에 벌어지고 있는 시민의 무관심 속에 6명의 성악가가 펼치는 오페라 갈라 콘서트가 진정 문화도시를 지향하는 양주가 맞는지에 깊은 의문을 가지게 되었다.
 
조명시설조차 없는 초라한 무대는 차치하고라도 재정자립도 26.2%의 열악한 양주시가 연간 6천만 원을 들여 매월 행하는 시민의 행사가 고작 50여명 정도가 참여하는 ’보여주기식‘ 행사에 그치고 있는 점은 진지하게 짚어봐야 할 대목이다.
 
 과연 시민이 모여드는 문화행사를 위해 시에서는 어떤 홍보를 했고 시민과의 네트워킹을 위해 얼마나 부심하고 있는지? 예산의 투입으로 나타나는 성과를 염두에 두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시민행사로 만들기 위해 어떤 실행 전략을 가지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지난 22년에, 양주시 승격 제19주년을 기념하여 대한민국 100대 명산이자 양주시 대표 명산인 감악산 정상에 정상석을 설치한 바 있다. 
 
양주시의 경관 정체성 확립을 통해 시민의 자긍심 고취 및 대외적 인지도 제고하기 위한 1,800여만원의 투자 사업은 수십억 원의 효과를 창출하기에 부족함이 없을 것이다. 
 
또한 지난 25일 조선시대 한양 동북부의 중심 양주목의 행정 치소였던 양주목 관아의 현판을 제막하였다. 600여만원을 들인 현판 하나로 양주시가 경기 북부의 본가이며 역사 문화도시의 중심으로서의 위상을 널리 알리는 의미를 과시함은 물론 시민들의 포토존으로 거듭나며 명소로 자리잡기에 충분한 성과라 평가된다.
 
이번 문화행사를 계기로 6천여만 원의 혈세를 들인 문화행사가 개최실적의 정량적 의미가 아닌 진정으로 그 10배, 100배의 감동으로 시민들 속에 자리 잡도록 양주시 집행부서의 각고의 노력을 촉구하는 바이다. 
 

▲ 양주시 문화행사 공연장면 ©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본 기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Gyeonggi-do Volunteer Center, ‘2023 Citizen Support Project Shincheonji Volunteer Group Selection’ 6 million won in support. Shincheonji Volunteer Corps, ‘delivered 1,200kg of kimchi to 20 households

 
Is Yangju, Gyeonggi-do, truly dreaming of ‘Yangju, a cultural city with beautiful everyday life’?
 
We urge you to make every effort to ensure that cultural events that cost 60 million won of taxpayers' money truly take root among citizens, rather than just in terms of quantitative results.
 
 [Contribution = Full-time Professor Myeong-Geun Kim of Seojeong University] At around 6 PM on April 29th, the author was informed by the director of Yangju City that the “Busking on the way home from work” performance on May Cultural Day was being held at the outdoor performance hall of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in Hoecheon 3-dong. I received a phone call inviting me to attend.
 
At the scene of Oulrim Madang, where I rushed to join the group, putting off other prior commitments, the only citizens watching the professional singers sing passionately were 40 adults and 4 children.
 
 As a member of the transition committee for the 7th mayoral position in Yangju, I participated in setting city administration goals and was in charge of welfare and culture. As I was involved in the process of setting the slogan at the time as “Yangju, a cultural city with beautiful everyday life,” I was concerned about the citizen indifference that is happening right before our eyes. The opera gala concert performed by six vocalists raised deep doubts about whether Yangju truly aims to be a cultural city.
 
 Aside from the shabby stage without even lighting facilities, it should be seriously pointed out that Yangju City, which has a poor financial independence of 26.2%, spends 60 million won per year on monthly citizen events that are limited to a 'show-off' event with only about 50 people participating. This is something you need to see.
 
 How has the city promoted cultural events that attract citizens, and how much effort has been put into networking with citizens? We cannot help but ask what kind of implementation strategy is in place to make it a civic event to increase efficiency, keeping in mind the results that result from the investment of the budget.
 
 In 2022, to commemorate the 19th anniversary of Yangju City's elevation, a summit stone was installed at the top of Gamaksan Mountain, one of the top 100 famous mountains in Korea and the representative mountain of Yangju City.
 
The 18 million won investment project to promote citizen pride and increase external awareness by establishing the landscape identity of Yangju City will be sufficient to create an effect worth billions of won.
 
Additionally, on the 25th, a plaque was unveiled at Yangjumok Government Office, which was the administrative office of Yangjumok, the center of northeastern Hanyang during the Joseon Dynasty. The signboard, which cost about 6 million won, is evaluated as a sufficient achievement to not only show off Yangju City's status as the main city of northern Gyeonggi Province and its status as the center of a historical and cultural city, but also to become a photo zone for citizens and establish itself as a famous tourist attraction.
 
Taking this cultural event as an opportunity, we urge the Yangju City executive department to make a concerted effort to ensure that the cultural event, which cost 60 million won of taxpayers' money, is truly 10 or 100 times more impressive to the citizens than in the quantitative sense of the performance. .
 
[Please note that this contribution may differ from the editorial direction of this magazine]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