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 개발 비리 의혹 ‘공모자들’...경매 받은 맹지(盲地)가 대지로 둔갑

경매로 구입 3억원대 임야, 수년 뒤 20억대 토지로 둔갑
전직 공무원 출신 측량업체 대표...7천만원 받고 허가 처리
가평군 재산 누가 마음대로 사용?...배임죄 적용 가능성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2/24 [18:09]

가평 개발 비리 의혹 ‘공모자들’...경매 받은 맹지(盲地)가 대지로 둔갑

경매로 구입 3억원대 임야, 수년 뒤 20억대 토지로 둔갑
전직 공무원 출신 측량업체 대표...7천만원 받고 허가 처리
가평군 재산 누가 마음대로 사용?...배임죄 적용 가능성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3/02/24 [18:09]

▲ 가평 개발 비리 의혹 ‘공모자들’...경매 받은 맹지(盲地)가 대지로 둔갑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가평] 

 

기자: 가평군이 개인의 이익을 위해 가평군 재산을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길이 없는 땅에 진입도로를 만들어주고 비용 1천만원도 가평군이 부담했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가평군 조력으로 개발을 통해 약 십억원대 이상 이익을 챙긴 것으로 파악됩니다. 

 

이처럼 맹지가 대지로 둔갑 가능했던 것은 지난 2016년 읍내리 공동묘지 조성 과정에서 군 소유 토지를 도로로 사용하도록 가평군이 허가해 줬기 때문입니다. 

 

가평군 재산을 누가 사용하게 해 주었을까요? 저희 브레이크뉴스는 맹지를 대지로 변경해 준 ‘가평군 공모자들’의 이야기를 시작하고자 합니다. 

 

작업의 정석, 3억여원 투자 24억 5천에 매각

 

지난 2016년 12월 가평군 북면에 살고 있던 최 씨는 지인과 함께 읍내리 산128번지 임야를 약 3억원대에 경매로 구입합니다. 

 

이듬해인 2017년 7월 최 씨의 매형인 김 씨는 토지지분 40%(최 씨 지인 보유)를 1억 5천만원에 매입합니다. 

 

이들 김 씨와 최 씨가 읍내리 산128번지를 매입하는데 들어간 비용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는 없으나, 2016년 10월 한 인터넷 사이트에 올라온 경매 공고 최저매각가격이 3억 2천만원대였던 것과 김 씨가 지분 40%를 매입한 금액을 감안해보면 전체 토지 매입 비용은 약 3억원대 초반이었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이후 이들은 개발과정을 거쳐 2022년 해당 토지를 24억 5천만원에 매각합니다. 이들 두사람이 경매받은 땅을 통해 벌어들인 금액은 토목공사비를 제외하더라도 약 10억원대 이상 이익을 챙겼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일반인이 토지개발을 통해 이익을 얻는 것은 가평군 내에서는 흔히 발생하는 일이나 김 씨와 최 씨가 개발한 읍내리 토지는 구입 당시 맹지 상태로 일상적인 개발이 아니었습니다. 

 

이들 두 사람은 맹지를 구입해 개발을 통해 십억원대 이상 차익을 챙긴 것입니다. 어떻게 이같은 일들이 가능했을까요? 

 

맹지에 건축 허가...누가 길뚫어 줬나?

 

최 씨와 김 씨가 구입한 임야는 길이 없고 쓸모가 없는 땅이었으나 진입로가 만들어진 뒤 일부는 주택 건설이 가능한 대지로 일부는 야영장으로 전환됐습니다. 

 

그들은 먼저 2017년 12월 읍내리 산 128번지를 4필지로 분할합니다. 이후 2018년 3월 산지전용허가를 받아 2,823평은 단독주택 및 제2종근린생활시설로, 1,141평은 야영장으로 변경합니다. 

 

맹지였던 임야가 약 4년여 개발과정을 거쳐 대지와 도로 등으로 필지가 분할되고 이후 2022년 24억 5천만원에 매각이 이뤄집니다. 

 

본지는 이를 수상히 여긴 주민의 제보로 취재에 나섰고, 개발과정에서 가평군 조력자들의 흔적을 파악할 수 있었습니다. 

 

지난 2022년 12월, 토지 소유주였던 김 씨를 만나 가평군 공무원 출신 측량업체 대표 A 씨가 허가를 내 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김 씨에 따르면 A 씨는 전직 가평군 공무원 출신으로 측량업체를 운영하고 있으며, 2017년 개발비용으로 평당 1만원 씩 총 7천만원을 지급받고 산지전용 및 건축허가를 받는 일을 해주었습니다. 

 

그들은 건축허가를 받기 위해 가평군이 지난 2014년 공공용지로 취득한 토지(읍내리 860번지) 일부를 도로로 만드는 일을 시작합니다.

 

꼼꼼한 일처리 행정의 달인

 

허가를 주도한 A 씨는 “도로 개설이 추모공원 조성 당시 군계획심의가 열렸고, 이 과정에서 농경지 진입로 확보를 위해 가평군이 도로를 개설해 주었다.”라고 이야기합니다. 

 

A 씨 말처럼 가평군이 지난 2017년 3월 제3회 군관리계획 심의를 개최한 것은 사실입니다. 해당 심의에서는 가평 공설묘지 조성사업 건도 상정됐으며, 심의 결과 기존 농경지 연결통로 확보방안 검토의견으로 조건부 수용이 결정됩니다. 

 

하지만, 문제는 여기서부터 발생합니다. 가평군이 군비를 들여 취득한 공공용지를 개인의 이익을 위해 도로로 만들어주고 비용 1천만원도 부담한 것은 일반적 행정으로 볼 수 없기 때문입니다. 

 

공동묘지 사업을 주도한 곳은 2016년 가평군 희망복지실로 당시 실장은 윤 모씨였습니다. 윤 전 실장과 김 씨는 지난해 서태원 군수 인수위에서 함께 활동했습니다. 

 

물론 우연일 수 있겠지만 길이 없는 땅에 건축허가가 이뤄지고, 가평군 재산이 동원되는 등 석연치 않은 일이 발생한 읍내리 산 128번지에 그들의 이름이 나오는 것이 결코 무관하다고만 볼 수 없을 것입니다. 

 

저희 브레이크뉴스는 맹지를 대지로 둔갑시킨 수상한 가평군 행정과 개발 도우미들의 이야기를 ‘꼼꼼한 일처리 행정의 달인들’ 편을 통해 추가 보도할 계획입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pyeong Development Corruption Suspicion 'Conspirators'... The blind land that was auctioned turns into a land

 

Forest land worth 300 million won purchased at an auction, turned into land worth 2 billion won a few years later

Former civil servant, CEO of a surveying company... Received 70 million won and processed permission

Who uses Gapyeong-gun property at will?...Possibility of breach of trust

 

[Reporter Kim Hyun-woo = Gapyeong]

 

Reporter: Allegations have been raised that Gapyeong-gun provided Gapyeong-gun property for personal gain. It is said that Gapyeong-gun paid the cost of 10 million won to build an access road in the land where there is no road.

 

It is understood that they made a profit of more than one billion won through development with the help of Gapyeong-gun.

 

The reason why blind land was able to transform into land was because Gapyeong-gun gave permission to use land owned by the county as a road in the process of creating a cemetery in Eupnae-ri in 2016.

 

Who allowed the Gapyeong-gun property to be used? Our Break News would like to start the story of the 'Gapyeong-gun conspirators' who changed the blind land to the land.

 

The standard of work, investment of 300 million won sold for 2.45 billion

 

In December 2016, Mr. Choi, who lived in Buk-myeon, Gapyeong-gun, purchased forest land at Mount 128 in Eupnae-ri at an auction for about 300 million won with an acquaintance.

 

The following year, in July 2017, Mr. Choi's brother-in-law, Mr. Kim, purchased a 40% stake in the land (owned by an acquaintance of Mr. Choi) for 150 million won.

 

Although it is not possible to accurately determine the cost that Mr. Kim and Mr. Choi went through to purchase San 128 Street in Eupnae-ri, an auction announcement posted on an Internet site in October 2016 showed that the minimum selling price was in the range of 320 million won and that Mr. Kim owned a 40% stake. Considering the amount of the purchase, it is estimated that the total land purchase cost was in the early 300 million won range.

 

Afterwards, they go through the development process and sell the land in 2022 for 2.45 billion won. It is estimated that these two people made more than 1 billion won in profits, even excluding civil engineering costs, through the auctioned land.

 

It is a common occurrence in Gapyeong-gun for ordinary people to profit from land development, but the land developed by Mr. Kim and Mr. Choi was blind at the time of purchase, so it was not a routine development.

 

These two bought blind land and made a profit of more than one billion won through development. How could these things be possible?

 

Building Permits on Blind Land...Who Cleared the Way?

 

The forest land that Mr. Choi and Mr. Kim bought was useless land with no roads, but after an access road was built, part of it was converted into a land that could be used for housing construction, and part of it was converted into a campsite.

 

In December 2017, they first divided San 128, Eupnae-ri into 4 parcels. Afterwards, in March 2018, with permission for conversion of the mountain area, 2,823 pyeong was changed to a detached house and a second-class neighborhood living facility, and 1,141 pyeong was changed to a campsite.

 

After a development process of about 4 years, the land that was blind land will be divided into land and roads, and then sold in 2022 for 2.45 billion won.

 

This paper began an investigation with a report from a resident who considered it suspicious, and was able to identify traces of Gapyeong-gun helpers during the development process.

 

In December 2022, I met Mr. Kim, who was the land owner, and confirmed that Mr. A, a representative of a surveying company from Gapyeong-gun, had given permission.

 

According to Mr. Kim, Mr. A is a former public servant in Gapyeong County and runs a surveying company.

 

In order to obtain a building permit, they begin to make roads on part of the land (860 Eupnae-ri) that Gapyeong-gun acquired as public land in 2014.

 

Master of meticulous work handling administration

 

Mr. A, who led the permit, says, “A county planning review was held at the time of the establishment of the memorial park, and during this process, Gapyeong-gun opened a road to secure an access road to the farmland.”

 

As Mr. A said, it is true that Gapyeong-gun held the 3rd county management plan review in March 2017. During the deliberation, the Gapyeong public cemetery construction project was also proposed, and as a result of the deliberation, conditional acceptance was decided based on the opinion of reviewing ways to secure passages connecting existing farmland.

 

However, the problem starts here. It is because Gapyeong-gun made public land acquired with military expenses into roads for personal gain and paid 10 million won for it, which cannot be seen as general administration.

 

In 2016, the cemetery project was led by the Hope Welfare Office in Gapyeong-gun, and the manager at the time was Mr. Yoon. Yoon and Kim worked together on the Seo Tae-won County Transition Committee last year.

 

Of course, it may be a coincidence, but it can never be seen as irrelevant that their names appear at 128 Mt.

 

Breaknews plans to additionally report on the story of the suspicious Gapyeong-gun administration and development helpers who turned blind land into the earth through the 'Masters of Meticulous Work Administration' section.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가평군, 측량업체, 재산, 의혹, 진입도로, 공모자들, 맹지, 대지, 읍내리 산128번지, 토지, 군관리계획 심의, 서태원, 공공용지, 희망복지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