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선거법 위반' 서태원 군수 재판...심리 재개 이유는 무엇?

-공동피고인 임모 씨 재판 진행 중 ‘변수’ 발생
-증인 A 씨 “서 군수가 식사 주선한 것으로 알고있다”
-서 군수, 골프장 예약 ‘인정’...비용은 누가?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3/05/08 [13:58]

'선거법 위반' 서태원 군수 재판...심리 재개 이유는 무엇?

-공동피고인 임모 씨 재판 진행 중 ‘변수’ 발생
-증인 A 씨 “서 군수가 식사 주선한 것으로 알고있다”
-서 군수, 골프장 예약 ‘인정’...비용은 누가?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3/05/08 [13:58]

▲ 지난 3월 2일 2차 공판에서 검찰은 서태원 가평군수에게 벌금 100만원을 구형했다. 당시 공판에 출석했던 서태원 가평군수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가평]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서태원 가평군수에 대한 공판이 오는 9일 의정부지방법원 남양주지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앞서 재판부는 지난 3월 2일 치러진 제2차 공판에서 서태원 군수에 대한 변론을 종결했었다. 

 

현재 서태원 군수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국민의힘 당직자 출신인 임모 씨 등에게 시가 미상의 골프장 예약권을 제공하여 기부행위를 위반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서 군수가 국민의힘 당직자들에게 골프 예약을 해준 사실에 대해 “이익을 제공한 것이나 피고인이 공소 사실 자체를 인정한 점 등을 참작했다.”며 벌금 100만원을 구형했다. 

 

하지만 지난 4월 11일 진행된 임모 씨의 재판에서 새로운 변수가 나타났다. 검찰 측이 증인으로 요청한 가평군 전 군의원 A 씨와 국민의힘 당직자인 B 씨의 증언에서 서 군수가 골프 예약만 한 것이 아니라는 증언이 나왔기 때문이다.

 

골프 회동 후 저녁 식사, 누가 주선했나?

 

검찰은 지난해 서태원 군수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공소를 제기했다. 

 

검찰은 공소장에 서 군수가 국민의힘 당직자 출신인 임 씨로부터 골프 예약 부탁을 받았고, 가평군청 공무원을 통해 가명으로 지난 2021년 10월 7일 4팀 골프 예약을 해주는 등 기부행위를 위반했다고 적시했다. 

 

하지만 검찰은 이날 심문에서 저녁 식사를 주선한 것에 집중했다. A 씨에 대한 증인심문에서 식사 자리를 마련한 사람은 누구였냐고 질문했고 A 씨는 “당시 가평군 국장 출신이었던 서 국장(현 서태원 군수)가 주선한 거로 알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A 씨는 B 씨로부터 골프를 함께하자고 요청받는 과정에서 서 군수가 식사 자리에 참석한다는 말을 들었고, 주선한 것도 서 군수였다고 전달받았다고 증언했다. 

 

또한, ”서 국장이 식당 앞에서 오시는 분들을 맞으며 악수하고 있는 것을 보았다.”라며 서 군수가 임모 씨 일행을 식당 입구까지 나와서 기다리고 있었다고 답변했다. 

 

검찰은 B 씨에게도 같은 질문을 했었다. 하지만 B 씨는 식사 자리를 주선한 것이 서 군수인지 알 수 없었다며 A 씨와 다른 주장을 했다. 

 

그러나 서 군수가 식당 입구까지 내려와 기다리고 있었으며, 참석한 사람들에게 인사와 함께 명함을 돌렸다고 증언했다. 

 

만약 A 씨 증언처럼 서 군수가 식사 자리를 주선했다면 이 또한 기부행위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만큼 이 부분에 대한 법적 판단 여부도 재판부가 살펴볼 것으로 판단된다.

 

▲ 서태원 가평군수, 국민의힘 당직자 출신 임모 씨, 김성기 전 가평군수 등이 골프 후에 식사를 했다고 알려진 가평군 소재 'ㅅ'식당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가평 큰 뜻 품은 분”

 

이날 식사자리에서는 서 군수에 대해 소개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증언이 나왔다. A 씨는 임 씨가 서 군수를 소개하며 “가평군 국장 출신으로 큰 뜻을 준비하고 있다.”라고 소개했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임 씨에 대해 공소를 제기하며 서 군수가 식사 자리에 참여하게 된 경위에 대해서 설명한 부분에서도 서 군수를 소개한 내용도 포함했다. 

 

임 씨가 서 군수에게 골프 예약 부탁과 함께 “칼봉산 근처 식당에서 저녁을 먹을 예정이니 식당 입구에서 길 안내를 해드려라.”는 말을 했다는 것이다. 

 

또, A 씨 주장처럼 서 군수에 대해 “큰 뜻을 준비하고 있다.”라는 소개도 이어졌다고 한다. 

 

이와 함께 김성기 전 가평군수가 식사 자리에 참석하게 된 경위에 대한 심문도 있었다. A 씨는 김 전 군수가 뒤늦게 식사 자리에 참석해 국민의힘 선거 승리를 구호와 함께 건배 제의를 했다고 증언했다. 

 

가명 예약 이유. 비용 등 궁금증은 여전

 

서 군수는 임 씨로부터 4팀이 골프를 칠 수 있도록 골프 예약 부탁을 받은 사실은 인정하고 있다. 이후 서 군수는 가평군 공무원을 통해 골프장을 예약하는 과정에서 4팀 모두 가명을 사용했다.

 

하지만 가명을 사용한 이유와 골프비용을 개별로 지급했는지에 대해서는 자세히 밝혀지지 않고 있다. 앞서 이 사건 의혹을 제기한 지역주민 C 씨는 검찰과 법원에 ‘골프비용을 누가 지급했는지 확인해 달라’는 내용의 의견서를 제출했다. 

 

A 씨와 B 씨는 지난 4월 11일 진행된 재판에서 골프비용은 직접 결제했으며, 저녁 식사 비용은 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임 씨가 회비를 내라고 종용했으나, 골프비용을 직접 지불했기 때문에 식사비용은 따로 지급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날 식사비용(596,000원)은 임 씨가 지급한 것으로 파악된다. 임 씨는 식사를 한 당일에 비용을 지급하지 않고 다음 날 식당을 찾아와 식대 지급을 계좌 이체한 것으로 알려진다. 

 

그러나 골프비용에 대한 이야기는 나오지 않고 있다. 

 

C씨는 이 부분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골프에 참여한 16인에 대한 금전거래 내역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고 있으며, 이에 대한 확인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검찰은 지난해 11월 서태원 군수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으며, 현재 재판이 진행중이다. 

 

지난 3월 2일 심리종결을 한 재판부는 9일 심리를 재개한다고 밝히고 있다. 심리 재개 이유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남양주지원은 “절차상 검토가 필요하다.”고 이유를 설명하고 있으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재판부의 영역이라 공개할 수 없다고 말한다.

 

현재 가평군민들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서 군수 재판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불행했던 흑역사가 재발하지 않기를 바라고 있기 때문이다. 

 

아직 서 군수에게 어떠한 처벌이 이뤄질지 예측할 수 없다. 하지만 9일부터 재개되는 심리를 통해 의혹들이 모두 해소되기를 희망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가평의 군정이 정상적으로 이뤄지길 기대하고 있다. 

 

tkdgnskkk@naver.com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hat is the reason for the resumption of the Seo Tae-won county mayoral trial for violation of the election law?

 

-A ‘variable’ occurred during the trial of co-defendant Lim Mo

-Witness A said, “I know that Su-soo arranged a meal.”

-Gun Suh, golf course reservation ‘approved’... Who pays for it?

 

[Reporter Nam Sang-hoon = Gapyeong] The trial of Gapyeong-gun Seo Tae-won, who is accused of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is scheduled to be held on the 9th at the Namyangju Branch of the Uijeongbu District Court. Previously, the court concluded the defense of Seo Tae-won county governor in the second trial held on March 2.

 

Currently, the mayor of Seo Tae-won is charged with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He is said to have violated the act of donation by providing the right to reserve a golf course at an unknown market value to Mr.

 

The prosecution demanded a fine of 1 million won for the fact that Seo Gun-soo made golf reservations for people’s strength officials, saying, “We took into account the fact that the defendant provided a profit and the fact that the defendant acknowledged the fact of the prosecution itself.”

 

However, a new variable emerged during the trial of Mr. Lim on April 11th. This is because from the testimony of Mr. A, a former county member of Gapyeong-gun, and Mr. B, a member of the People’s Power Watch, who were requested as witnesses by the prosecution, it was testified that Seo did not just make a golf reservation.

 

Dinner after the golf meeting, who arranged it?

 

Prosecutors filed an indictment against Seo Tae-won county governor last year on charges of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In the indictment, the prosecution pointed out that the county governor received a request for a golf reservation from Mr. Lim, a former member of the People's Power Officer, and made a reservation for a 4-team golf on October 7, 2021 under an assumed name through a public official at the Gapyeong-gun Office, violating the act of donation. .

 

However, he was not charged with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by simply attending a meal after golf.

 

However, the prosecution focused on the arrangement of the dinner during the interrogation that day. During the witness interrogation of Mr. A, he asked who arranged the meal, and Mr. A claimed, “I know that Director Seo (now the head of Seo Tae-won), who was a former director of Gapyeong-gun at the time, arranged it.”

 

Mr. A testified that in the process of being asked by Mr. B to play golf together, Suh attended the meal and heard that it was Suh who arranged it.

 

Also, “I saw that Director Seo was greeting people coming in front of the restaurant and shaking hands,” Seo said, saying that he had been waiting for Mr. Lim’s group at the entrance of the restaurant.

 

The prosecution asked the same question to Mr. B. However, Mr. B argued differently from Mr. A, saying that he could not tell if it was the county governor who arranged the dinner.

 

However, Suh testified that he had come down to the entrance of the restaurant and was waiting, greeting and handing out business cards to those present.

 

If, as Mr. A testified, Seo arranged a meal, it is also believed that the court will look into whether or not to make a legal decision on this part, as claims are being raised that this is also an act of donation.

 

“A person with great aspirations in Gapyeong”

 

There were also testimonies that there was an introduction to Suh at the meal that day. Mr. A said that Mr. Lim introduced Seo-gun, saying, “I am preparing for a big goal as a former director of Gapyeong-gun.”

 

Previously, the prosecution filed an indictment against Mr. Lim, and the introduction of Suh was also included in the part explaining how Suh came to participate in the meal.

 

It is said that Mr. Lim said to Suh, “We are going to have dinner at a restaurant near Kalbongsan Mountain, so please give directions at the entrance of the restaurant.”

 

In addition, it is stated that, like Mr. A's claim, the introduction of "preparing a big meaning" for Suh continued.

 

Along with this, there was an interrogation about how former Gapyeong County Mayor Kim Seong-gi came to attend the dinner. Mr. A testified that former governor Kim attended the dinner belatedly and offered a toast along with slogans for the people's strength election victory.

 

Reserve a pseudonym. Still wondering about cost

 

Suh admits that he received a request from Mr. Lim to make a golf reservation for 4 teams to play golf. Afterwards, Suh made reservations for all four teams under pseudonyms in the process of making reservations for the V golf course through Gapyeong-gun officials.

 

However, details of whether he paid for golf individually are not disclosed. Mr. C, a local resident who previously raised suspicion in this case, submitted a written opinion to the prosecution and the court saying, “Please confirm who paid the golf cost.”

 

In the trial held on April 11th, Mr. A and Mr. B claimed that they paid for golf and did not pay for dinner. Immo urged him to pay the membership fee, but he did not pay for the meal because he paid for the golf himself.

 

It is understood that the cost of the meal (596,000 won) was paid by Mr. Lim. It is known that Im did not pay for the meal on the same day, but came to the restaurant the next day and transferred the payment for the meal to an account.

 

However, there is no talk of golf costs.

 

Mr. C raises a question about this part. The financial transaction details of the 16 people who participated in golf are not clearly revealed, and it is necessary to confirm this.

 

Prosecutors indicted Seo Tae-won County Mayor without detention in November of last year for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and the trial is currently underway.

 

The court, which closed the hearing on March 2, announced that it would resume the hearing on the 9th. The reason for the resumption of the trial is not known in detail.

 

The Namyangju Branch also explains the reason, saying, “Procedural review is necessary.”

 

Currently, the people of Gapyeong-gun are keenly aware of the results of the trial of Seo-gun, who is accused of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This is because they hope that the unfortunate dark history will not recur.

 

It is not yet possible to predict what kind of punishment will be imposed on Suh. However, it is hoped that all suspicions will be resolved through the hearing that resumes from the 9th, and through this, the military government in Gapyeong is expected to be carried out normally.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가평군, 서태원, 가평군수, 선거법, 위반, 의정부지방법원, 남양주지원, 검찰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