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두천시 중앙동, 동네사랑방과 복지사각지대 연중 발굴

복지위기가구 제보와 보호 체계 구축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1/26 [10:14]

동두천시 중앙동, 동네사랑방과 복지사각지대 연중 발굴

복지위기가구 제보와 보호 체계 구축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2/01/26 [10:14]

▲ 청사전경 <사진제공=동두천시>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오는 2월부터 동두천시 중앙동행정복지센터는 동네사랑방과 함께 복지사각지대 연중 발굴에 나선다고 밝혔다.

 

동네사랑방은 지역주민들이 일상생활을 위해 정기적, 지속적으로 방문하는 기관 또는 업체를 지칭하며, 대표적으로 전통시장, 병원, 약국, 세탁소, 휴대폰대리점, 식당, 카페 등이 있다고 했다. 

 

동네사랑방과의 복지사각지대 발굴은 단골 고객들과 대화를 나누며 파악된 생활고나 부족한 생계비를 충당하기 위해 대출 상담을 문의하는 가구, 통신요금 체납으로 선불폰 개통을 희망하는 주민 등을 선제적으로 찾아 충분한 상담을 토대로 필요한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핵심이고, 이를 위해 상권지역이 대다수인 중앙동행정복지센터는 지역 맞춤형 특성을 반영한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필요한 포스터를 별도로 제작한 후 집중 홍보를 실시하여 복지위기가구 제보와 보호 체계 구축에 나설 계획이라고 했다.

 

이춘우 중앙동장은 “동네사랑방과 굳건한 신뢰관계를 형성하도록 노력하여 실제 위기에 놓여 있지만 어떠한 복지 도움도 받지 못하고 있는 주민들의 어려움을 적극적으로 해소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In Jungang-dong, Dongducheon-si, neighborhood love rooms and welfare blind spots are discovered year-round

 

Reporting on welfare crisis households and building a protection system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From February, Dongducheon-si Jungang-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announced that it will start excavating welfare blind spots throughout the year with Neighborhood Sarangbang.

 

Neighborhood sarangbang refers to institutions or businesses that local residents visit regularly and continuously for their daily life, and representative examples include traditional markets, hospitals, pharmacies, laundries, mobile phone dealers, restaurants, and cafes.

 

Welfare blind spots with the Neighborhood Sarangbang are to be found through conversations with regular customers and by preemptively finding households who inquire about loan counseling to cover their living expenses or insufficient living expenses, and residents who wish to open a prepaid phone due to arrears in telecommunication bills. The key is to provide necessary welfare services based on counseling. To this end, the Jungang-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which consists of a majority of commercial areas, establishes detailed action plans that reflect the characteristics of each region, and separately produces posters necessary to discover blind spots in welfare, and conducts intensive publicity campaigns to report welfare crisis households and build a protection system. said he was planning to go.

 

Director Lee Chun-woo said, "We will do our best to actively solve the difficulties of the residents who are in a real crisis but are not receiving any welfare help by trying to form a strong trusting relationship with the neighborhood love room."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동두천시 중앙동, 동네사랑방, 복지사각지대, 전통시장, 병원, 약국, 세탁소, 휴대폰대리점, 식당, 카페, 생활고, 생계비, 통신요금, 체납, 선불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