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정부시, 자활근로사업 '으뜸편의점 1호점' 개점식 개최

사활사업을 통한 저소득층 근로 기회 제공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3/02/03 [10:34]

의정부시, 자활근로사업 '으뜸편의점 1호점' 개점식 개최

사활사업을 통한 저소득층 근로 기회 제공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3/02/03 [10:34]

▲ <사진제공=의정부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의정부] 지난 2일 의정부시는 자활근로 사업단인 편의점사업단을 통해 저소득층에 대한 근로기회 제공으로 지역사회의 구성원으로써 자립할 수 있도록 CU으뜸편의점 1호점 개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개점식은 사업추진경과 보고, 축사, 케이크커팅 등의 순서로 진행됐으며, 복지정책과장, 의정부지역자활센터 운영위원, 센터장 및 지역주민 등 20여 명이 참석해 편의점 사업단의 희망찬 새출발을 응원했다.

 

편의점사업단은 경기의정부지역자활센터와 GS리테일 간 업무협약을 통해 근로능력 있는 저소득층 주민에게 편의점 매장 관리 및 운영 노하우를 익혀 창업의 기틀을 제공하는 자활근로 사업단이며, 편의점 운영에 따라 발생한 수익금은 참여자 성과금 지원 및 일자리 확대 등 자활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비용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의정부시는 자활사업을 통해 현재 14개 사업단(월평균 근로자 290명)을 운영 중이며, 기초생활보장수급자 등 저소득층에게 지속가능한 근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청소, 호스피스, 카페, 편의점, 임가공, 카드배송, 유아식기세척, 음식점(오백국수 호원점) 등 다양한 일자리 모형의 자활근로 사업단을 구성해 운영 중이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저소득층이 성공적인 자립에 한발 더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의정부시만의 특화된 자활사업을 발굴해 내 삶을 바꾸는 도시, 의정부를 만들기 위한 복지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Uijeongbu City held an opening ceremony for the self-sufficiency work project 'Best Convenience Store No. 1'

 

Providing work opportunities for low-income families through life-and-death projects

 

[Reporter Nam Sang-hoon = Uijeongbu] On the 2nd, Uijeongbu City announced that it held the opening ceremony of the 1st CU Best Convenience Store so that it could become self-reliant as a member of the community by providing working opportunities to the low-income class through the Convenience Store Business Group, a self-sufficiency work group.

 

The opening ceremony was held in the order of business progress report, congratulatory remarks, and cake cutting. Around 20 people, including the head of the welfare policy department, the Uijeongbu Regional Self-Sufficiency Center's operating committee, the center's director and local residents, attended and supported the convenience store project group's hopeful new start.

 

The Convenience Store Business Group is a self-sufficiency business group that provides the basis for starting a business by learning the know-how of managing and operating convenience stores for low-income residents who can work through a business agreement between the Gyeonggi Uijeongbu Regional Self-Sufficiency Center and GS Retail. It is planned to be used as expenses to vitalize self-sufficiency projects such as support and job expansion.

 

Meanwhile, Uijeongbu City is currently operating 14 business groups (290 monthly average workers) through self-sufficiency projects. A self-sufficiency work group has been formed and operated for various job models, such as baby dishwashing and a restaurant (Obaek Noodles Howon Branch).

 

Uijeongbu Mayor Kim Dong-geun said, "We will actively promote welfare policies to create Uijeongbu, a city that changes my life, by discovering specialized self-sufficiency projects unique to Uijeongbu City so that the low-income class can prepare a foundation for successful self-reliance."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의정부시, 자활사업, 저소득층, 지역사회, 자립, 복지, 정책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