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남양주지청, ‘북한강 수상레저 비리‘ 관련 전 증권사 회장 등 무더기 기소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1/09 [15:41]

남양주지청, ‘북한강 수상레저 비리‘ 관련 전 증권사 회장 등 무더기 기소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3/01/09 [15:41]

▲ 의정부지방검찰청 남양주지청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가평] 의정부지방검찰청 남양주지청은 경기도 가평군 소재 최대 북한강 수상레저 시설 비리 사건 관련해 업체 회장·대표이사, 전·현직 공무원, 지역 언론인, 브로커 등 14명과 법인 2곳을 기소했다고 9일 밝혔다.

 

남양주지청 형사2부는 제3자뇌물교부, 강요, 공무집행방해, 배임증재, 청탁금지법위반, 하천법위반 등의 혐의로 업체 회장 A(60)씨와 대표이사 B(40)씨를 구속기소 했다.

 

또한, 지역 언론인 C(63)씨를 배임수재, 청탁금지법위반, 범죄수익은닉규제법위반 등의 혐의로, 공무원 출신 브로커인 D(63)씨와 E(63)씨를 제3자뇌물취득, 변호사법위반,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등의 혐의로 각각 구속기소 했다.

 

▲ <사진제공=의정부지방검찰청 남양주지청>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그리고 전·현직 공무원 4명과 지역 언론인 2명, 업체 임직원 3명 등 총 9명을 허위공문서작성·행사, 직무유기, 청탁금지법위반, 건축법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A와 B씨는 2019년 5월경 수상레저시설 허가를 위해 공무원 등을 협박하고, 브로커·지역 언론인을 통해 공무원을 회유하고, 금품을 제공해 허가를 받아 불법 영업을 한 혐의다.

 

C씨는 지역 언론사 기자로서 2019년 5월부터 2022년 7월까지 공무원 뇌물 전달, 인허가 청탁·알선 및 기사 청탁 명목으로 광고비로 위장한 약 1억 1,000만원 상당 금품 수수를 받았으며, D와 E씨는 2019년 6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인허가 청탁·알선 및 단속무마 명목으로 설계비로 위장한 금품 약 4,900만원을 받은 범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A씨와 B씨는 2018년 12월부터 북한강 청평호에 초대형 수상레저 시설을 불법으로 짓고 운영해 하천법, 한강수계법, 산지관리법, 건축법 등 11개 법규를 위반했으며, 이를 통해 약 100억 규모의 이익을 얻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구 분

범죄사실 요지

비고

수상레저업체

A

(회장)

’19. 5.경 수상레저시설 허가 공무원 등을 협박 [강요, 공무집행방해]

’19. 4.~’21. 7.경 브로커, 지역 언론인에게 공무원 회유·청탁을 의뢰하고,언론보도 청탁과 함께 금품제공 [3자뇌물교부, 배임증재, 청탁금지법위반, 범죄수익은닉규제법위반]

’19.경 불법 유선장 증축, 무허가 영업 등 11건의 행정법규 위반 [하천법위반, 수상레저안전법위반, 한강수계상수원수질개선및주민지원등에관한법률위반, 국토의계획및이용에관한법률위반, 산지관리법위반, 건축법위반, 산림자원의조성및관리에관한법률위반]

구속

B

(대표이사)

’19. 5.경 수상레저시설 허가 공무원 등을 협박 [강요, 공무집행방해]

’19. 6.~’20. 5.경 브로커, 지역 언론인에게 공무원 회유·청탁을 의뢰하고,언론보도 청탁과 함께 금품제공 [3자뇌물교부, 배임증재, 청탁금지법위반, 범죄수익은닉규제법위반]

’19. 6.경 무허가 상태에서 티켓판매를 위해 등록증을 위조하여 소셜커머스업체에 제공 [업무방해]

’19. 6.경 유선장 면적 무단 변경[하천법위반]

구속

1

(임원)

’19. 4.경 무허가 증축 등 5건 행정법규 위반 [하천법위반, 건축법위반, 산림자원의조성및관리에관한법률위반

 

2

(임원)

’19. 수변구역 무허가 식당 및 무등록 수상레저 영업 [한강수계상수원수질개선및주민지원등에관한법률위반, 수상레저안전법위반]

 

3

(직원)

’19. 6.경 무허가 상태에서 티켓판매를 위해 등록증을 위조하여 소셜커머스업체에 제공 [업무방해]

 

지역언론인

C

’19. 4.~’22. 7.경 언론보도 청탁을 받고 광고비로 위장한 금품 약 11,000만원 수수 [배임수재, 청탁금지법위반, 범죄수익은닉규제법위반]

구속

5

’19. 5.300만원 수수 [청탁금지법위반]

 

6

’19. 5.경 언론보도 청탁을 받고 500만원 수수[배임수재, 청탁금지법위반]

 

D

(설계사무소)

’19. 6.~’19. 10.경 공무원 뇌물 전달 및 인허가 청탁을 의뢰받고 설계비로 위장한 뇌물 2,200만원, 청탁경비 2,200만원 합계 4,400만원을 수수 [3자뇌물취득, 변호사법위반, 범죄수익은닉규제법위반]

구속

E

(전 공무원)

’19. 6.~’19. 10.경 공무원 뇌물 전달 및 인허가 청탁을 의뢰받고 설계비로 위장한 뇌물 2,200만원, 청탁경비 2,200만원 합계 4,400만원을 수수 [3자뇌물취득, 변호사법위반, 범죄수익은닉규제법위반]

’20. 10.경 공무원 청탁을 위한 경비 500만원수수 [변호사법위반]

’19. 5.C가 수수한 언론보도 청탁 금품에 관련, 금원 차용 후 변제한 것처럼 조작할 목적으로 영수증 위조 [증거위조]

구속

(4)

’19. 5.경 수상레저업자, 브로커, 언론인 등의 청탁·회유를 받고 불법공사, 불법영업 사실을 묵인한 채 수상레저시설 허가 [허위공문서작성·행사, 직무유기]

 

법인

(2)

(수상레저업체 2) 각 행정법규 위반 (양벌규정) [하천법위반 등]

 

 

남양주지청 관계자는 “이 사건은 막대한 금권, 지역언론, 지역유지의 외압과 회유에 맥없이 무너진 지방행정의 취약성을 드러낸 지역 토착형 부정부패 사건이다.”라며, “향후에도 공직사회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훼손하는 지방자치단체의 구조적 비리에 대하여 엄정하게 대처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해당 업체가 불법 영업으로 벌어들인 약 100억원을 범죄수익으로 환수하기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Uijeongbu District Prosecutor’s Office, Namyangju District Prosecutor’s Office, indicted those involved in ‘corruption in permission and permission for water leisure activities on the Bukhangang River’

 

[Reporter Kim Hyun-woo = Gapyeong] Uijeongbu District Prosecutor’s Office’s Namyangju Office announced on the 9th that it had indicted 14 people and two corporations, including the president and CEO of the company, former and current public officials, local journalists, and brokers, in connection with the corruption case at the largest Bukhan River water leisure facility located in Gapyeong-gun, Gyeonggi-do. .

 

Namyangju District Office Criminal Division 2 arrested and indicted company president A (60) and CEO B (40) on charges of bribery to a third party, coercion, obstruction of public affairs, breach of trust, violation of the Improper Solicitation and Graft Act, and violation of the River Act.

 

In addition, C (63), a local journalist, was charged with bribery, violation of the Improper Solicitation and Graft Act, and violation of the Concealment of Criminal Proceeds Control Act, and brokers D (63) and E (63), who were former public servants, were charged with taking bribes from a third party and violating the Attorney-at-Law Act. , respectively, were arrested and indicted on charges of violating the Criminal Proceeds Concealment Control Act.

 

In addition, a total of nine people, including four former and incumbent public officials, two local journalists, and three company executives, were indicted without detention on charges of creating or holding false official documents, dereliction of duty, violation of the Improper Solicitation and Graft Act, and violation of the Building Act.

 

Around May 2019, Mr. A and Mr. B are accused of threatening public officials, etc. for permission for water leisure facilities, conciliating public officials through brokers and local journalists, and providing money and goods to obtain permission and engage in illegal business.

 

From May 2019 to July 2022, Mr. C is charged with receiving money and other goods worth about 110 million won disguised as advertising expenses under the pretext of delivering bribes to public officials, soliciting and arranging licenses and permits, and soliciting articles. From October 2020 to October 2020, they are accused of receiving about 49 million won in money and valuables disguised as design expenses in the name of soliciting and arranging licenses and permits, and not cracking down.

 

It was confirmed that Mr. A and Mr. B violated 11 laws, including the River Act, the Han River Water System Act, the Mountain Management Act, and the Building Act, by illegally building and operating a super-large water leisure facility on Cheongpyeong Lake on the Bukhangang River from December 2018.

 

The Cheongpyeong Lake area of the Bukhangang River is designated as a fishery resources protection area and a waterfront area of the Han River, which is the source of drinking water for 20 million citizens in the metropolitan area, so various development activities are quite limited.

 

However, as a result of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it was revealed that the local government's stance of not permitting permission was overturned due to omnidirectional external pressure and distribution of money and goods, including local brokers and local journalists, during the process of permitting and permitting local governments.

 

An official from the Namyangju Office said, "This case is a case of corruption indigenous to the region that revealed the weakness of local administration, which collapsed in vain under the external pressure and appeasement of enormous financial power, local media, and local leaders." We plan to deal with the structural corruption of local governments that undermine the government.”

 

In addition, he added, “We decided to transfer about 10 billion won that the company earned through illegal business as criminal proceeds.”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의정부지방검찰청, 남양주지청, 가평군, 북한강, 수상레저, 회장, 언론인, 브로커, 공무원, 위반, 구속, 기소, 불구속, 불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