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제도 개선 통한 새로운 근무여건·환경 구축

“직원 어려움 주의깊게 살피지 못한 점 깊이 반성”
“실무자 의견 반영해 체감할 수 있는 대책으로 추진할 것”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1/11/29 [13:21]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제도 개선 통한 새로운 근무여건·환경 구축

“직원 어려움 주의깊게 살피지 못한 점 깊이 반성”
“실무자 의견 반영해 체감할 수 있는 대책으로 추진할 것”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1/11/29 [13:21]

▲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전경 <사진제공=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11월 16일 간호사 A씨 사망 사고에 대해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이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며, 진실규명을 위한 경찰수사에 적극적인 협조와 함께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도 개선을 통한 새로운 근무여건 및 환경을 구축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11월 18일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한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은 조사 현황에 대해 “일부 관계자의 진술이 엇갈리고 추가적인 자료 확보의 어려움 등 자체조사만으로는 실체적 진실을 밝혀내는 데 한계가 있는 상황이며, 자칫 섣부른 발표가 오히려 갈등과 혼란을 초래하고 제2, 3의 피해자가 생길 수 있는 상황임을 고려하여, 별도 발표없이 현재 진행 중인 경찰수사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면서, “수사결과 관련자의 혐의가 인정되면 일체의 관용없이 징계위원회 회부 등의 엄정한 조치를 절차대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고, 이어 “다만 경찰의 공식적인 수사결과 발표 전까지는 또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협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의정부을지대병원은 진상조사위원회를 통해 관리체계 등 조직 내 문제점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쇄신하기 위해 조사 대상 및 범위를 확대하여 연말까지 운영할 계획임을 밝혔다.

 

직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조직문화 개선안을 구성하기 위해 의정부을지대병원은 기존 제도의 미비사항을 점검해 관리 및 운영을 강화하고, 새로운 개선안 수립과 제도 활성화를 통해 근본적인 문제해결과 ‘악습’의 고리를 끊어 낼 방침이라고 했다.

 

의정부을지대병원은 간호사 업무현장에 가장 큰 애로사항이었던 인수인계 환경을 개선하고 즉각적인 변화를 유도하고자 서면(비대면) 인수인계 활성화, 병동순회 당직제 운영, 인수인계 교육 및 행동지침 매뉴얼 배포, 근무환경에 대한 정기적 설문조사 등을 도입했다고 전했다.

 

현장 실무자의 의견을 반영해 근무환경 및 복지 개선을 위한, 경력 간호사 추가채용 및 인력수급, 기존 휴게공간 이동 및 확장, 부서운영·복지비 예산증액 등을 시행하고, 최근 논란이 된 근로계약서의 특약조항은 직원들의 심리적인 부담감을 고려하여 모두 삭제했다고 했다.

 

이번 사고로 외상후 스트레스 등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직원의 심리적 안정을 돕기 위해 보건복지부 산하기관이 주관하는 사후대응 프로그램을 신청 및 제공하고, 개원초기부터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교직원 대상으로 제공하던 ‘힐링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확대·지원한다고 했다.

 

이외에도 건강한 조직문화 구축을 위한 직장 내 괴롭힘 근절과 예방을 위한 표준 매뉴얼 개발 및 배포, 신규직원들이 후견인을 선택하는 제도 신설, 부당한 대우 등을 직접 호소할 수 있는 고충처리 전담직원 배치, 병원장 직속의 조직문화개선위원회 구성 및 운영 등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다각적인 소통창구를 마련해 순차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윤병우 원장은 “이번 사고에 대해 무한한 책임을 통감하며, 유가족분들과 직원들에게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머리숙여 사죄드린다”며 “직원의 불편과 어려움 등을 주의깊게 살피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실무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조치와 개선을 통해 환자 안전과 향상된 의료의 질을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Uijeongbu Eulji University Hospital establishes new working conditions and environment through system improvement

 

 “I deeply regret for not carefully examining the difficulties of the employees”

“We will implement measures that can be felt by reflecting the opinions of working people”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Uijeongbu Eulji University Hospital feels heavy responsibility for the death of nurse A on November 16, regardless of the cause, and, with active cooperation with the police investigation to find out the truth, will never again To prevent this from happening, he said that he would establish a new working condition and environment through system improvement.

 

Regarding the current status of the investigation, Uijeongbu Eulji University Hospital, which formed a fact-finding committee on November 18, said, “There is a limit to revealing the substantive truth through self-investigation alone, such as the statements of some officials are mixed and it is difficult to obtain additional data. Considering that the announcement would rather cause conflict and confusion, and that there could be a second or third victim, we decided to actively cooperate with the ongoing police investigation without a separate announcement.” We plan to take strict measures such as referral to the disciplinary committee without any tolerance,” he added.

 

In this regard, Uijeongbu Eulji Hospital announced that it plans to operate by the end of the year by expanding the subject and scope of the investigation in order to identify and renew problems within the organization such as the management system through the fact-finding committee.

 

In order to construct an organizational culture improvement plan that employees can feel, Uijeongbu Eulji University Hospital checks the deficiencies of the existing system and strengthens its management and operation. He said he was going to pay.

 

Uijeongbu Eulji Hospital promotes written (non-face-to-face) handover to improve the handover environment, which has been the biggest hurdle for nurses in the workplace, and induce immediate changes, operate a ward patrol watch system, handover training, and distribution of behavioral guide manuals, working environment He said that regular surveys were introduced.

 

In order to improve the working environment and welfare by reflecting the opinions of field workers, additional hiring of experienced nurses and supply of manpower, moving and expanding existing rest areas, increasing the budget for department operation and welfare expenses, etc. said that all were deleted in consideration of the psychological burden of the employees.

 

In order to help the psychological stability of employees who may experience difficulties such as post-traumatic stress due to this accident,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pplied for and provided a post-response program, and from the beginning of the opening, psychiatric specialists provided 'healing' for faculty and staff. The program will be actively expanded and supported.

 

In addition, development and distribution of standard manuals for the eradication and prevention of harassment in the workplace to establish a healthy organizational culture, establishment of a system for new employees to choose a guardian, assignment of grievance-handling staff who can directly complain about unfair treatment, and organization directly under the head of a hospital He said that he plans to set up various communication channels to improve the organizational culture, such as the formation and operation of the Cultural Improvement Committee, and promote it sequentially.

 

Director Yoon Byung-woo said, "I feel the infinite responsibility for this accident, and I bow my head in apologies for causing concern to the bereaved family and employees. We will ensure patient safety and improved quality of medical care through measures and improvements that can be felt in the field.”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의정부시,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제도 개선, 근무여건, 진상조사위원회, 조직문화, 악습, 태움, 인수인계, 매뉴얼, 근무환경, 외상후 스트레스, 심리적 안정, 보건복지부, 정신건강의학과, 힐링 프로그램, 간호사, 휴게공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