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성기 군수 측근, 개발 정보 이용 부동산 투기 의혹...진실은?

-사실유무에 따라 김성기 군수, 투기 의혹 이 모씨 사법처리 가능
-해당 기사 다음날인 22일 오전 ‘NGN뉴스’ 홈페이지 삭제
- NGN뉴스 정 대표, 기사 삭제 이유 질문에 “전화 끊겠습니다”

최남일 기자 | 기사입력 2022/06/23 [16:26]

김성기 군수 측근, 개발 정보 이용 부동산 투기 의혹...진실은?

-사실유무에 따라 김성기 군수, 투기 의혹 이 모씨 사법처리 가능
-해당 기사 다음날인 22일 오전 ‘NGN뉴스’ 홈페이지 삭제
- NGN뉴스 정 대표, 기사 삭제 이유 질문에 “전화 끊겠습니다”

최남일 기자 | 입력 : 2022/06/23 [16:26]

▲ (NGN뉴스 홈페이지 기사 캡쳐) 

 

[최남일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21일 오후 가평의 인터넷 언론은 ‘또 우연인가?...군수 측근들 “개발 계획 빼내 부동산 투기의혹?”’ 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김성기 군수 측근들이 개발 정보를 빼내 부동산을 구입 한 후 차익을 남겼다는 내용이었다. 

 

기사는 큰 파장을 낳았다. 보도 된 내용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김성기 군수는 물론, 개발 비리를 빼내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 모씨 등은 사법처리 가능성이 제기됐다. 

 

그러나 해당 기사는 다음날인 22일 오전 ‘NGN뉴스’ 홈페이지에서 삭제됐다. 본지는 가평군을 강타한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기사가 한마디 해명도 없이 사라진 것에 대해 궁금증을 가졌다. 

 

해당 기사를 작성한 NGN뉴스 정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해당 기사를 삭제한 이유에 대해 물었다. 그러나 정 대표는 아무런 해명도 없이 “전화 끊겠습니다”라고 말하며 답변을 거부했다. 

 

언론사가 기사를 삭제하는 경우 기사 내용이 사실과 다르거나 해당 당사자가 삭제를 요청한 경우에 한해서다, 그러나 당사자가 삭제를 요청하더라도 그 내용이 사실을 바탕으로 작성 한 것 이라면 삭제를 하지 않는 것이 언론사의 대처 방식이다. 

 

또 다른 방법으로는 언론중재위원회의 권고나 법원의 명령이 내려질 경우에도 기사를 삭제할 수 있다. 

 

하지만 해당 기사를 접한 부동산 중개업자 이 모씨와 부동산을 구입한 김 모, 박 모, 우 모씨 등은 NGN뉴스의 보도를 접한 후 연락 또는 항의를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따라서 해당 기사가 삭제된 이유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본지는 당사자가 원하지 않았는데 기사가 삭제된 배경과 사실 관계에 대해 살펴보기로 했다.

 

1. ‘2013년부터 모두 3차례나 김성기 가평군수 선거 캠프에서 핵심 역할을 한 인물들이 개발정보를 빼내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부동산 업자 이 모씨는 보도에서 주장한 것처럼 김성기 군수의 선거를 3차례 도운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나 핵심 관계자라는 부분에 대해서는 “그렇게 볼 수 있는지 알지 못하겠다”라고 인정하지 않았다. 그러나 또 다른 캠프 핵심이라고 보도된 이 모씨에 대해서는 “2018년 선거부터 관여한 분이다. 이전 두 차례 선거에서는 관여 하지 않았다”며 보도 내용처럼 두 사람 모두 3차례 선거에 관여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또, 자신은 부동산을 중개 했을 뿐 실소유주가 아니며 , 이 부분에 대해서는 약 한달 전 만나 충분히 해명했다“라고 말했다. 

▲ 미공개 정보 이용 투기의혹 토지 부동산 등기부 등본

 

2. ‘토지 소유자 3명 모두 군수 측근인 “A.B 씨와 가족 또는 사실혼 관계”에 있는 사람들이다.’

 

보도에서 언급된 부동산은 총 3필지다. 그러나 부동산 매매를 중개했다고 말하는 이 씨에 따르면 당시 거래는 2필지고, 김 모, 박 모, 우 모씨 공동 명의로 했다고 말했다.

 

본지가 등기부 등본을 확인한 결과 김 씨 등이 소유한 부동산은 현재 가평읍 달전리 산 35-2번지와 달전리 479-4, 479-13로 총 3필지다. 그러나 479-13은 479-4번지에서 분할된 것으로 모두 3인 공동 명의였으며, NGN뉴스 주장처럼 박 모씨가 개인 명의로 소유한 부동산은 찾을 수 없었다. 

 

또한, 사실혼 관계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전혀 그런 사실이 아니고, 친하게 지내는 건 맞지만 사실혼 이라 표현 한 것은 자식을 키우는 부모의 입장을 고려하지 못한 잘못 된 표현이다”라고 해명했다. 

▲ ‘가평역세권 군관리계획 결정’ 

 

3. ‘맹지 땅 구입한 지 1년 만에 4차선 도로 건설’

 

이 씨는 “부동산을 구입할 당시 진입도로가 없었던 것은 맞다”라고 했다. 그러나 “매매 할 당시 도로 개설 계획이 세워져 있는 상황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해당 부동산 인근에 아파트가 들어선 다는 것은 이야기를 들어서 알고 있을 뿐 본인은 자세히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실제 해당 부동산 옆 도로는 2012년 3월 13일 ‘가평역세권 군관리계획 결정’에 따라 도로 개설을 추진했으며, 2015년 가평도시계획도로(대로3-2호선 2공구) 개설공사 입찰 공고에 따라 건설사 선정 후 공사가 진행됐다. 

 

때문에 김 씨 등이 부동산을 매입하며 개발 계획을 입수한 후 매입을 했다는 의혹은 잘못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도로의 신설 계획은 부동산 매입이 이뤄진 2015년 6월 보다 앞선 2012년에 이뤄졌기 때문이다. 

 

다만 도로공사가 진행 된 것은 2016년이며, 이는 김 씨를 포함한 3인이 부동산을 매입 한 이후가 된다. 따라서 공사가 진행되는 시점을 알고 매입했을 가능성은 충분하다. 그러나 그것은 명확하게 파악할 수 없었다. 

 

4. 명예훼손은 사실, 법적 조치는 하지 않겠다.

 

현재 NGN뉴스는 기사를 홈페이지에서 삭제한 상태다. 이유를 알 수는 없지만 가평군에 한바탕 회오리바람을 일으킨 김 군수 측근 부동산 매입 의혹 기사는 사라진 것이다. 

 

본지는 이에 대해 가평군과 김 군수의 선거캠프 측근으로 알려진 이 씨에게 앞으로 어떻게 대응 할 것인지 물어봤다.

 

먼저 가평군은 22일 해당 기사를 두고 김성기 군수를 포함한 관계자들의 회의를 진행했고 그 결과를 알려왔다. 회의결과 가평군은 "NGN뉴스 정 대표가 사실 관계를 충분히 확인하지 않고 기사를 작성 한것은 잘못이며, 기사를 바로 내리는 것 또한 무책임한 처사이나, 기사가 이미 내려졌기 때문에 법적 대응은 하지 않을 예정이다“라며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을 것을 밝혔다. 

 

이 씨 또한, 법적 대응은 아직까지 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했다. 

 

현재 가평군과 이 씨는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리고 의혹을 제기한 NGN뉴스의 보도로 인해 명예에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그러나 명에를 실추 당한 것에 대한 법적 대응에는 나설 뜻이 없다고 말한다. 

 

기사를 작성하고 아무런 이유 없이 삭제한 언론사나 미공개를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을 차명으로 구입했다는 이씨, 그리고 김성기 가평군수를 포함한 정보 제공자로 의심되는 가평군, 모두 의혹만 남겨둔 채 석연찮은 결정을 한 것이다. 

 

현재 김성기 군수는 임기를 며칠 남겨두지 않고 있다. 임기 말에 구설수에 휘말리는 것이 부담스러울 수 있다. 그러나 6만 4천 가평군민들의 알 권리를 위해서라도 진실을 밝혀줄 수 있도록 법적 조사에 나서 주길 군민들은 바라고 있다. 

 

misory12@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orter Nam-il Choi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the afternoon of the 21st, the Internet media in Gapyeong reported an article titled ‘Is it a coincidence again? The content was that Kim Seong-gi's close aides stole development information and purchased real estate and then made a profit.

 

The article caused a huge stir. If the reported content turns out to be true, the possibility of judicial action has been raised for Governor Kim Seong-gi, as well as Mr. Lee, who is suspected of taking out development corruption and speculating on real estate.

 

However, the article was deleted from the website of 'NGN News' on the morning of the 22nd the next day. This magazine was curious about the disappearance of an article about the suspicion of real estate speculation that hit Gapyeong-gun without a word.

 

I called NGN News CEO Jung, who wrote the article, and asked why the article was deleted. However, CEO Jung refused to answer, saying, “I will hang up the phone,” without any explanation.

 

When a media company deletes an article, it is only when the content of the article is different from the facts or the person concerned requests the deletion. way of coping.

 

Alternatively, the article may be deleted even if the media arbitration committee recommends it or the court orders it.

 

However, it was found that the real estate agent Mo Lee who heard the article and Mo Kim, Mo Park, and Mo Woo Woo, who purchased the real estate, did not contact or protest after hearing the NGN News report.

 

Therefore, it is not clear why the article was deleted. This paper decided to look into the background and facts of the article being deleted without the party's wish.

 

1. ‘All three times since 2013, Kim Seong-gi, who played a key role in the Gapyeong-gun election camp, is suspected of stealing development information and speculating on real estate.’

 

Real estate agent Mo Lee admitted that he had helped Kim Seong-gi's election three times, as claimed in the report. However, he did not admit to being a key person, saying, "I don't know if I can see it that way." However, regarding Lee, who was reported to be the core of another camp, he said, “He has been involved since the 2018 election. He was not involved in the previous two elections.

 

Also, he is a real estate broker, not the actual owner, and I met him about a month ago and fully explained this.”

 

2. ‘All three landowners are people in “family or common-law relationship with Mr. A.B.” who is close to the governor.’

 

There are a total of 3 lots of real estate mentioned in the report. However, according to Mr. Lee, who said that he bought and sold real estate, the transaction at the time was under the joint name of Mr. Kim, Mr. Park, and Mr. Woo.

 

As a result of checking the certified copy of the register, the real estate owned by Mr. Kim and others is currently 3 lots: San 35-2, Daljeon-ri, Gapyeong-eup, 479-4, 479-13, Daljeon-ri. However, 479-13 was split from 479-4, and it was jointly owned by three people, and as NGN News claimed, no real estate owned by Mr. Park in his personal name could be found.

 

In addition, regarding the claim of a common-law relationship, he explained, "That's not true at all, and it is true that we are close, but the expression of a common-law marriage is an erroneous expression that does not take into account the parents' position of raising children."

 

3. ‘Construction of a four-lane road within one year of purchasing the blank land’

 

“It is true that there was no access road at the time of purchasing the property,” said Mr. Lee. However, he explained, “At the time of the sale, a road construction plan was in place.”

 

And he said he knew that an apartment building would be built right next to the property, but he didn't know the details.

 

In fact, the road next to the real estate was opened in accordance with the 'Gapyeong Station Area County Management Plan Decision' on March 13, 2012, and in 2015, the construction company After selection, the construction was carried out.

 

Therefore, the allegation that Mr. Kim and others purchased real estate after obtaining a development plan can be viewed as an erroneous expression. This is because the new road construction plan was made in 2012, ahead of June 2015, when the real estate purchase was made.

 

However, the road construction was carried out in 2016, and this is after three people including Kim purchased the real estate, so there is a sufficient possibility that they knew the time of construction and purchased it. But it could not be clearly grasped.

 

Currently, NGN News has deleted the article from its website. Although the reason is unknown, the article about the purchase of real estate close to Governor Kim, who caused a whirlwind in Gapyeong-gun, has disappeared.

 

About this, we asked Mr. Lee, who is known as an aide to Gapyeong-gun and Kim's election camp, how he would respond in the future.

 

First, Gapyeong-gun held a meeting with officials including Governor Kim Seong-gi over the article on the 22nd, and the results have been open. As a result of the meeting, Gapyeong-gun said, “It is wrong for NGN News and CEO Jeong to write an article without fully verifying the facts. He said he would not take any action.

 

Mr. Lee also said that he did not plan to take legal action yet.

 

Currently, Gapyeong-gun and Mr. Lee are under suspicion of real estate speculation using undisclosed information. And the reputation of NGN News that raised the suspicion was seriously damaged. However, he says he has no intention of taking legal action against the loss of his name.

 

Lee, who wrote the article and immediately deleted the article for no reason, used undisclosed information in the article to purchase real estate under a borrowed name, and Gapyeong-gun, who is suspected of providing information, including Gapyeong-gun Kim Seong-gi, a clear ending leaving only suspicions behind. He left behind and made an absurd decision.

 

Currently, Governor Kim Seong-gi has only a few days left in his term of office. Getting embroiled in gossip at the end of his tenure can be burdensome. However, for the sake of the 64,000 Gapyeong-gun people's right to know, they are hoping for an explanation through a legal investigation so that a clear conclusion can be reached.

 

misory12@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가평군, 김성기군수, NGN뉴스, 투기의혹, 개발비리, 부동산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