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성기 전 가평군수, ‘성접대’ 명예훼손 항소심 패소

-1심 승소도 패소로, 항소도 기각...완벽한 패소
-재판비용 일체도 김 전 군수가 부담해야!
-형사사건 무혐의가 공소사실 부존재 아니다
-선거자금, 성접대 주장... 사실 가능성 충분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12/19 [15:57]

김성기 전 가평군수, ‘성접대’ 명예훼손 항소심 패소

-1심 승소도 패소로, 항소도 기각...완벽한 패소
-재판비용 일체도 김 전 군수가 부담해야!
-형사사건 무혐의가 공소사실 부존재 아니다
-선거자금, 성접대 주장... 사실 가능성 충분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12/19 [15:57]

 김성기 전 가평군수, ‘성접대’ 명예훼손 항소심 패소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가평군] 지난 16일 오후 서울고등법원에서는 김성기 전 가평군수가 J 씨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사건에 대한 판결이 있었다. 지난 2021년 의정부지방법원은 김 전 군수의 명예가 언론의 보도를 통해 일부 훼손된 부분을 일부 인정받아 J 씨에게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었다. 

 

하지만 2심 재판을 맡은 서울고등법원의 판단은 달랐다. 김 전 군수의 주장보다 가평군민의 알 권리 차원과 공익성 부분을 인정해 J 씨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김 전 군수에게 일부 승소한 1심 결정에 대해서는 패소 판결을, 항소한 부분에 대해서는 기각을 주문했다. 또한, 재판비용도 김 전 군수 측이 부담하라고 판결했다. 한마디로 완벽한 패소를 한 것이다. 

 

한동안 가평군을 떠들썩하게 했던 김 전 군수 성접대 사건과 선거비 차용 등에 대한 재판부의 결정 배경에 본지는 주목했다. 어떤 부분이 1심과 다른 결정을 내리게 된 것인지 항소 재판을 통해 밝혀진 사실들을 분석해봤다. 

 

김성기 전 군수의 주장

 

김성기 전 군수는 1심 재판을 시작하며 2018년 4월 중부일보가 J 씨의 ‘적시사실’ 제보에 따라 보도했다며, 손해배상금 8000만원과 지연이자를 지급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여기서 나오는 ‘적시사실’이란 2018년 중부일보 보도 당시 ▷정치자금을 빌려준 것 ▷J 씨에게 무릎을 꿇고 도와달라고 한 부분 ▷ 2013년 일명 북창동 술집에서 향응 및 성접대를 받은 내용을 통칭한 것이다.

 

김 전 군수는 위 적시사실이 모두 허위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재판부는 그렇게 판단하지 않았다. 

 

정치자금 차용 부분

 

김성기 전 군수는 J 씨가 정치자금 빌려주었다는 내용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또, 주장의 근거로 형사사건의 법원에서 내린 결정을 제시했다. 

 

하지만 이번 민사 항소심 재판부는 김 전 군수가 제출한 증거들만으로는 “정치자금을 빌려주었다는 사실이 허위라고 단정할 수 없다.”라고 적시했다. 

 

특히, “형사재판의 무죄판결은 증거능력 있는 엄격한 증거에 의하여 합리적인 의심을 배제할 정도의 확신을 가지게 하는 입증이 없다는 의미일 뿐이므로, 위와 같은 사정만으로 이 사건 허위성이 증명되었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판단했다. 

 

또한, J 씨가 김 전 군수 측근에게 5억 5천만원을 송금한 사실은 인정되며, 이는 현금으로 인출되는 등 자금세탁을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는 점을 지적했다. 

 

즉, 김 전 군수가 선거자금을 직접 빌린 것은 아니지만 측근인 A 씨를 통해 흘러간 돈이 김 전 군수 선거비용으로 사용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은 것이다. 

 

“무릎 꿇고 도와달라” 진실 or 거짓?

 

이 부분에 대해서는 김 전 군수 주장과 그날 동행한 것으로 알려진 측근의 주장이 차이를 보이고 있다. 

 

김 전 군수는 지방선거 전 J 씨를 찾아간 사실을 부정하며, 무릎을 꿇고 도와달라는 말을 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측근인 A 씨는 의정부지청 조사에서 김 전 군수와 함께 J 씨 집을 방문한 사실을 인정했고 와인을 받기 위해 “김 전 군수가 한쪽 무릎을 꿇었다.”라고 진술했다. 

 

또, 해당 진술에 대한 생리검사, 일명 ‘거짓말 탐지기’ 반응을 근거로 들었다. 앞서, 김 전 군수는 형사사건 수사 과정에서 ‘거짓말 탐지기’ 반응 검사를 했었다. 

 

검사에서 “2014년 지방선거 당시 피고로부터 선거자금을 받았습니까?”, “J 씨를 찾아가 무릎을 꿇고 도와달라고 한 적 있습니까?”라는 질문에 “아니오”라고 답변했으나, 모두 거짓 반응이 나왔다.

 

북창동 술집 향응 및 성접대 의혹

 

김 전 군수는 북창동 향응 및 성접대에 대한 부분에 대해서도 거짓말 탐지기 검사를 받았다. 

 

검사 과정에서 “서울 북창동에서 술을 마시고 여자와 모텔방에 들어갔습니까?”라는 질문에 김 전 군수는 아니라고 답변했으나, 거짓 반응으로 판정됐다. 항소심 재판부는 이를 판단 근거로 삼았다. 

 

또, “김 전 군수와 J 씨 그리고 당시 동행한 B 씨는 여성 유흥접객원이 있는 술집에서 술을 마셨고, 계산을 마친 B 씨와 김 전 군수가 함께 모텔로 이동해 여성 접대부와 모텔방에 들어간 것을 본 J 씨가 성접대가 이뤄졌다고 믿을 수 있는 상당한 이유가 있다.”라고 판단했다. 

 

항소심 패소 이유는?

 

항소심 재판부는 김 전 군수의 청구를 “이유가 없다.”라며 모두 기각했다. 또, 제1심판결 중 J 씨가 패소한 부분은 “이와 결론을 달리하여 부당하므로, J 씨의 항소를 받아들여 패소 부분을 취소하고, 그 취소 부분에 해당하는 김 전 군수의 청구를 기각한다.”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해당 보도가 이뤄질 당시 김 전 군수는 가평군수로 재직하던 자로서 6.13 지방선거에 가평군수로 재출마한 때로, 도덕성과 청렴성에 관련된 사실이 가평군민들 전체의 관심과 이익에 관한 사항이며, 감시와 비판의 대상이 되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해 공익성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즉, 언론이 보도한 내용이 허위로 볼 수 없으며, 공익적 측면과 가평군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보도의 정당성이 인정된다는 결정을 한 것이다. 

 

이로써 김 전 군수가 지난 2018년 당시 선거자금과 성접대 의혹에 대한 손해배상 항소심 재판은 J 씨의 승리로 사실상 종결된 것이나 마찬가지다. 또, 그동안 가평군에 떠돌던 의혹에 대한 실체적 진실이 재판을 통해 좀 더 명확하게 파악될 수 있었다.  

 

김 전 군수 사건은 가평군의 흑역사로 기억되고 있다. 가평군을 책임지는 최고 권력자가 부정과 비리 등에 연루되는 불행한 일들이 김성기 전 군수를 끝으로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것이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Seong-ki, former mayor of Gapyeong County, loses appeal for defamation of 'sexual entertainment'

 

-The appeal was dismissed due to the victory and defeat of the 1st trial... a complete loss

-All court costs must be borne by former county governor Kim!

-Acquittal in a criminal case is not the absence of prosecution

- Allegations of election funds and sexual favors... enough to be true

-Lie detector results... I can't see Kim's claim as truth

 

[Reporter Nam Sang-hoon = Gapyeong-gun] On the afternoon of the 16th, at the Seoul High Court, there was a ruling on the damages case filed by former Gapyeong-gun governor Kim Seong-gi against Mr. J. In 2021, the Uijeongbu District Court ruled in favor of Mr. J in recognition of some damage to the honor of former county governor Kim through media reports.

 

However, the judgment of the Seoul High Court, which was in charge of the second trial, was different. Rather than former mayor Kim's argument, he raised his hand by acknowledging the public interest and the right to know of Gapyeong-gun residents.

 

The court ordered former county governor Kim to dismiss the part of the appeal against the decision of the first trial, which was partially won. In addition, it was decided that former county governor Kim should bear the costs of the trial. In short, it was a complete loss.

 

This paper paid attention to the background of the court's decision on the case of former county governor Kim's prostitution and the borrowing of election expenses, which had stirred up Gapyeong-gun for a while. We analyzed the facts revealed through the appeal trial to see which part led to a different decision from the first trial.

 

Kim Seong-gi, former county governor's claim

 

Former county mayor Kim Seong-gi started the first trial, claiming that the Joongbu Ilbo reported in April 2018 according to Mr. J’s’timely fact’ report, and that he was obliged to pay 80 million won in damages and interest for delay.

 

The “timely facts” here refer to the contents of the 2018 Joongbu Ilbo report: ▷Loaning political funds ▷Kneeling down to Mr. J and asking for help ▷ Entertainment and sexual entertainment at a so-called Bukchang-dong bar in 2013.

 

Former county governor Kim insists that all of the above timely facts are false. But this court did not judge it that way.

 

borrowing of political funds

 

Former county governor Kim Seong-gi argued that it was not true that Mr. J had lent him political funds. In addition, as the basis for his claim, he gave the decision of the court in the criminal case.

 

However, the Civil Appeals Tribunal stated that "the fact that he lent political funds cannot be determined to be false" based only on the evidence submitted by former county governor Kim.

 

In particular, "a judgment of acquittal in a criminal trial only means that there is no proof that can be confident enough to rule out a reasonable doubt based on rigorous evidence, so the above circumstances alone do not mean that the falsity of this case has been proven." judged that

 

In addition, it is acknowledged that Mr. J remitted 550 million won to an aide to former county governor Kim, and it was pointed out that it is suspected that it was money laundering, such as being withdrawn in cash.

 

In other words, although former county governor Kim did not borrow election funds directly, he did not rule out the possibility that the money flowing through his aide, Mr. A, was used for the election expenses of former county governor Kim.

 

“Get down on your knees and help me” True or false?

 

Regarding this part, there is a difference between the claim of former county governor Kim and the claim of an aide known to have accompanied him that day.

 

Former county mayor Kim denies the fact that he visited Mr. J before the local elections, and insists that he never knelt down and asked for help. He admitted and stated, “Former Governor Kim got down on one knee” to receive the wine.

 

In addition, it was cited as a basis for the physiological test, so-called 'lie detector' response to the statement. Previously, former county mayor Kim had a 'lie detector' reaction test during the criminal case investigation.

 

The prosecutor answered “no” to the questions “Did you receive campaign funds from the defendant during the 2014 local election?” and “Did you ever go to Mr. J and kneel down to ask for help?”

 

Suspicion of entertainment and sexual favors at a bar in Bukchang-dong

 

Former county governor Kim also underwent a lie detector test for entertainment and sexual services in Bukchang-dong.

 

In the course of the examination, to the question, “Did you drink alcohol in Bukchang-dong, Seoul and enter a motel room with a woman?” former county governor Kim answered no, but it was judged to be a false response. The Court of Appeals took this as the basis for its decision.

 

In addition, “I saw that former county governor Kim, Mr. J, and Mr. B, who were accompanying them at the time, drank at a bar with a female entertainment receptionist, and after paying the bill, Mr. B and former county governor Kim moved to a motel together and entered a motel room with a female receptionist. There is considerable reason for Mr. J to believe that prostitution took place.”

 

Why did you lose the appeal?

 

The appellate court dismissed all of Kim's claims, saying, "There is no reason." In addition, the part of the first trial judgment that Mr. J lost was “unjust because the conclusion is different from this, so I accept Mr. J’s appeal, cancel the losing part, and dismiss the claim of former Mayor Kim corresponding to the revocation part. ” he ordered.

 

Regarding this, former county mayor Kim served as mayor of Gapyeong county at the time the report was made, and when he re-run as mayor of Gapyeong county in the June 13 local elections, the facts related to morality and integrity are related to the interests and interests of the people of Gapyeong as a whole. It was judged that the public interest was recognized considering that it was a matter and should be subject to monitoring and criticism.

 

In other words, it was decided that the contents reported by the media could not be considered false, and that the legitimacy of the report was recognized in terms of the public interest and the right to know of the citizens of Gapyeong.

 

As a result, the trial of the appeals court for compensation for damages against former Mayor Kim's allegations of election funds and sexual favors at the time of 2018 ended with Mr. J's victory. In addition, the substantive truth about the allegations that had been floating around in Gapyeong-gun could be more clearly identified through the trial.

 

The case of former county governor Kim is remembered as a dark history of Gapyeong-gun. The unfortunate incidents of the highest power in charge of Gapyeong-gun being involved in corruption and corruption should never be repeated again, with former county governor Kim Seong-ki ending up.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가평군, 김성기, 전 가평군수, 성접대, 명예훼손, 항소심, 패소, 서울고등법원, 판결, 2심, 의정부지방법원, 1심, 적시사실, 공직자, 공익, 도덕성, 청렴, 흑역사, 비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