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정부시 신곡1동, 아동 특화사업 기획·추진

창의적 원예체험 활동과 직업 및 진로 탐색 기회 제공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3:46]

의정부시 신곡1동, 아동 특화사업 기획·추진

창의적 원예체험 활동과 직업 및 진로 탐색 기회 제공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1/11/25 [13:46]

▲ 청소년 정원사 직업체험 <사진제공=의정부시 신곡1동>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11월 11일부터 24일까지 의정부시 신곡1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주 1회 관내 지역아동센터 이용 아동 등을 대상으로 창의적 원예체험 활동과 함께 직업 및 진로 탐색 기회를 제공하는 특화사업을 기획·추진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방역지침 완화 및 단계적 일상 회복 시행에 맞춰 그간 실내에서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사용하는 시간이 긴 아동의 오감을 자극할 수 있는 토피어리, 테라리움 등 두 종류의 원예체험 활동과 더불어 재능기부자로 강의를 진행한 (사)한국마스터가드너 의정부지부 소속 마스터가드너들의 안내로 조경사, 원예치료사, 플로리스트, 전문 강사 등이 하는 일에 대한 설명이 곁들여져 원예와 관련된 직업을 미리 탐색해볼 수 있는 기회도 함께 제공됐다고 했다.

 

이번 활동에 체험한 한 아동은 “친구들과 함께 모여 식물로 귀여운 동물을 만들고 여러 색깔의 부드러운 모래와 다육식물을 유리병에 넣어 나만의 작은 정원도 만들어볼 수 있어 좋았다”며 “꽃과 나무를 아름답게 가꾸는 정원사처럼 사랑을 듬뿍 주어 잘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신성희 위원장은 “체험활동에 참여한 아동들이 비록 한 번의 경험이었지만 이것이 꿈의 시작이 되고, 그 꿈을 향해 달려가는 미래의 큰 자산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주민의 복지 욕구를 반영한 꼭 필요한 특화사업들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Singok 1-dong, Uijeongbu City, planning and promotion of youth-specialized projects

 

Providing creative gardening experience activities and opportunities to explore careers and careers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From November 11 to 24, the local social security council in Singok 1-dong, Uijeongbu-si, once a week targets children who use the local children's center, and explores careers and careers with creative gardening experience activities. He said that he planned and promoted specialized projects that provide opportunities.

 

In line with the easing of COVID-19 quarantine guidelines and the implementation of step-by-step daily recovery, lectures as talent donors along with two types of gardening experience activities, such as topiary and terrarium, that can stimulate the five senses of children who spend a lot of time using smartphones or computers indoors. Master gardeners belonging to the Uijeongbu branch of Korea Master Gardener (Korea Master Gardener) provided an opportunity to explore horticultural-related occupations in advance, along with explanations of the work of landscape architects, horticultural therapists, florists, and professional instructors. .

 

One child who experienced this activity said, “It was great to get together with friends to make cute animals with plants, and to create my own small garden by putting multi-colored soft sand and succulents in a glass bottle.” Like a gardener who takes care of it, I will give it a lot of love and make it grow well.”

 

Chairman Shin Sung-hee said, “Even though the children who participated in the experiential activities had only one experience, I hope that this will be the beginning of their dreams and become a great asset for the future that runs towards that dream. We will do our best to make it happen,” he said.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의정부시 신곡1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원예체험 활동, 직업, 진로 탐색, 특화사업, 리틀 가드너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