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골프장 탈의실 CCTV 설치...“실시간 모니터까지?”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6/16 [14:02]

골프장 탈의실 CCTV 설치...“실시간 모니터까지?”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2/06/16 [14:02]

▲ 루이힐스 골프크럽 사과문<출처=루이힐스 골프클럽 홈페이지 캡쳐>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 경기북부/강원] 경기도 양주의 한 골프장 탈의실에 CCTV가 설치됐다는 보도가 나오며 파장이 커지고 있다. 

 

해당 보도는 지난 15일 SBS의 단독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20대 남성 A씨가 부모님과 골프를 치고 락커에 들어가는 도중 CCTV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 했다. 현재 경찰은 골프장 관계자들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보도를 접한 네티즌들은 해당 골프장에 대한 추적에 나섰다. 그 결과 CCTV사건의 골프장은 경기도 양주시 삼숭동에 있는 루이힐스 골프클럽이었다. 골프장은 현재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으며 CCTV를 철거하고 피해를 입은 A씨에게 사과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골프장 측 주장대로 CCTV가 모두 철거됐다고 하더라도 해결이 모두 끝난 것은 아니다. 골프장이 녹화 영상을 따로 저장되거나 유포되지 않았을지 누구도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골프장 측은 극구 부인을 하며 그런 사실은 없다고 말하고 있지만 피해자들은 두려움에 잠도 설치고 있는 상태이다.

 

개인정보 보호법 제25조(영상정보처리기기의 설치 및 운영 제한) 제2항에 따르면 “누구든지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목욕실, 화장실, 발한실(발한실), 탈의실 등 개인의 사생활을 현저히 침해할 우려가 있는 장소의 내부를 볼 수 있도록 영상정보처리기기를 설치ㆍ운영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를 위반하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는 중한 범죄이다.

 

루이힐스 관계자에게 이번사건에 대해 본지 기자가 통화했으나 “방송대응 지금 현재 다 안하고 있고 경찰 조사를 지금 성실히 받고 있으며, 경찰 조사 확인하면 된다. 답변 드릴께 없고 경찰 쪽에 물어보라”고 말했다. 

 

경찰은 문제의 CCTV와 대표이사 휴대전화 등을 압수해 어떤 목적으로 설치 및 녹화를 했는지 녹화 영상이 따로 저장되거나 유포됐는지를 수사할 방침이다.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CTV installation of golf course dressing room... “Real-time monitor?”

 

[Reporter Jang Seon-hee = Northern Gyeonggi/Gangwon] There is a report that CCTV has been installed in a changing room at a golf course in Yangju, Gyeonggi-do, and the wave is growing.

 

This report was announced through an exclusive report by SBS on the 15th. According to the report, a man in his 20s found CCTV while entering a locker after playing golf with his parents and reported it to the police. It is said that the police are currently investigating the golf course officials.

 

Netizens who heard the report started tracking the golf course. As a result, the golf course in the CCTV incident was the Louis Hills Golf Club in Samseong-dong, Yangju-si, Gyeonggi-do. The golf course currently posted an apology on its website, and said that it would remove the CCTV and apologize to Mr.

 

However, even if all CCTVs have been removed as claimed by the golf course, the resolution is not complete. This is because no one knows whether the golf course recorded video was separately stored or disseminated. In response, the golf course denies it and says that there is no such fact, but the victims are still sleeping in fear.

 

According to Paragraph 2 of Article 25 (Restrictions on installation and operation of image information processing equipment) of the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Act, “anyone may significantly infringe on personal privacy such as bathrooms, toilets, perspiration rooms, and changing rooms used by unspecified people. You must not install or operate an image information processing device so that you can see the inside of the place where there is.”

 

Violation of this rule is a serious offense punishable by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three years or a fine not exceeding 30 million won.

 

A reporter from this magazine called about this incident to a Louis Hills official, but he said, "We are not responding to broadcasts right now, and we are diligently receiving police investigations now, and we just need to confirm the police investigation. I'm not going to give you an answer, just ask the police."

 

The police will seize the CCTV and the CEO's cell phone and investigate for what purpose they were installed and recorded, and whether the recorded video was stored or distributed separately.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양주시, 골프, 클럽, 루이힐스, 공개, 사과문, CCTV, 몰카, 실시간, 모니터, 철거, 포맷, 사과, 벌금, 범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