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캠코, 새출발기금 채무조정 약정자 대상 ‘소상공인 재기지원 사업’ 실시

6개월간 임대료 등 최대 512만원 지원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3/06/01 [11:06]

캠코, 새출발기금 채무조정 약정자 대상 ‘소상공인 재기지원 사업’ 실시

6개월간 임대료 등 최대 512만원 지원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3/06/01 [11:06]

▲ <사진제공=캠코>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캠코가 신한금융그룹과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재기를 돕는 ‘소상공인 재기지원(경영혁신 및·저탄소 지원) 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캠코는 지난 5월 새출발기금 참여 금융회사들에게 소상공인 재기지원 사업 제안을 요청한 바 있으며, 가장 먼저 제안한 신한금융그룹과 사업을 시행한다.

 

양 기관은 사업을 통해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6개월 간 매월 50만원의 재기지원금(임대료, 공과금 등 총 300만원), 친환경·저탄소 물품 구매·키오스크·로봇 도입 등을 위한 친환경·경영 혁신 지원금 200만원, 신용점수 상승을 위한 신용개선지원금 10만 원, 종합신용관리플러스 2만원 등 1인당 최대 512만원을 제공한다.

 

모집대상은 새출발기금과 채무조정 약정을 체결한 소상공인·자영업자다. 1일부터 오는 5일까지 신청자를 모집하며 심사과정을 거쳐 총 130명을 선정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캠코는 1일 새출발기금 채무조정 약정자에게 지원제도를 알림톡(문자)으로 개별 발송해 안내할 예정이다.

 

참가 신청 등 자세한 사항은 새출발기금 홈페이지와 신한금융그룹 내 사업 협력기관인 신한신용정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선정 결과는 19일 신한신용정보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김귀수 캠코 가계지원 본부장은 “이번 사업이 사업 재기 및 경영 정상화를 희망하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새로운 도전의 발판이 되길 바란다”며, “캠코는 앞으로도 소상공인·자영업자 재기지원과 재도전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AMCO conducts ‘Small Business Resurgence Support Project’ for those who have pledged to restructure the debt of the Fresh Start Fund

 

Up to 5.12 million won including rent for 6 months

 

[Reporter Nam Sang-hoon] KAMCO and Shinhan Financial Group announced that they would implement a 'small business recovery support (management innovation and low-carbon support) project' to help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businesses recover.

 

In May, KAMCO asked financial companies participating in the Fresh Start Fund to propose a small business recovery support project, and the first proposed project will be implemented with Shinhan Financial Group.

 

Through the project, the two organizations provide 500,000 won per month for 6 months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individuals (a total of 3 million won including rent and utility bills), and 200 eco-friendly management innovation support for purchase of eco-friendly and low-carbon items, introduction of kiosks and robots, etc. It provides up to 5.12 million won per person, including 10,000 won, 100,000 won for credit improvement subsidies for improving credit scores, and 20,000 won for comprehensive credit management plus.

 

Recruitment targets are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persons who have signed a debt restructuring agreement with the Fresh Start Fund. It plans to recruit applicants from the 1st to the 5th and select a total of 130 people through a screening process. In this regard, KAMCO plans to send notification notifications (text messages) individually to guide the new start fund debt restructuring contract holders on the 1st.

 

Details, such as application for participation, can be found on the website of the New Start Fund and Shinhan Credit Information, a business partner within the Shinhan Financial Group, and the selection results will be announced on the website of Shinhan Credit Information on the 19th.

 

“I hope this project will serve as a stepping stone for new challenges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people who wish to revive their businesses and normalize management,” said Kim Gwi-soo, head of KAMCO’s Household Support Headquarters. .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캠코, 한국자산관리공사, 새출발기금, 소상공인, 재기, 지원사업, 신한금융그룹, 자영업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