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캠코, 워크아웃기업 대상 ‘기업턴어라운드금융’ 지원기업 선정

워크아웃기업 대상 첫번째 신규자금 지원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3/03/31 [11:05]

캠코, 워크아웃기업 대상 ‘기업턴어라운드금융’ 지원기업 선정

워크아웃기업 대상 첫번째 신규자금 지원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3/03/31 [11:05]

▲ 캠코<사진제공=캠코>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31일 캠코는 워크아웃기업 대상으로 ‘기업턴어라운드 동행 프로그램’의 첫번째 기업을 선정하고 신규자금 지원을 통한 본격적인 지원사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기업은행 추천을 통해 첫 번째 지원기업으로 선정된 A사는 워크아웃절차를 통해 부실 해소 및 영업 재기 기반을 마련했으나, 운전자금 부족으로 확대되는 수주 대응 등 어려움을 겪어왔다.

 

캠코는 첫 지원사례를 시작으로 워크아웃기업 대상 종합 지원책인 ‘기업턴어라운드 동행 프로그램’을 통한 지원 사업을 본격 수행할 계획이다. 먼저, 기업턴어라운드금융을 통해 20억 원 한도의 운전자금 및 시설자금을 대여하여 일시적 유동성 위기를 겪는 워크아웃기업의 조기 정상화를 지원한다. 또한 워크아웃 절차에 필요한 자산·부채실사 비용 지원을 통해 기업의 경제적 부담을 낮추고, 워크아웃 종료 후 기업 요청에 따라 제1금융권 대출에 대한 캠코의 지급보증으로 원활한 자금조달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밖에 비금융 지원책으로서 민간 전문가와 기업을 1:1로 매칭시켜 맞춤형 경영컨설팅 제공과 캠코 직원이 기업의 워크아웃 全단계에 걸쳐 밀착 지원하는 전담 동행인 운영 등을 통해 기업의 완전한 경영 정상화를 돕는다. A사는 이번 캠코의 10억 원 신규자금 지원인 기업턴어라운드금융으로 향후 매출 증대 및 재무구조 개선 등 빠른 경영 정상화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기업턴어라운드 동행 프로그램 외 DIP금융 등 캠코의 다양한 기업지원 프로그램은 온라인 종합포털사이트 온기업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경제 복합위기 등에 따른 일시적 유동성 부족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의 구조조정 자금 수요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며, ”기업턴어라운드 동행 프로그램을 통해 워크아웃기업의 조기 정상화와 더불어 워크아웃 제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캠코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AMCO Selected as a Support Company for ‘Corporate Turnaround Finance’ for Workout Companies

 

First new funding support for workout companies

 

[Reporter Nam Sang-hoon] On the 31st, KAMCO announced that it had selected the first company of the 'Corporate Turnaround Companion Program' for workout companies and started a full-fledged support project through new funding support.

 

Company A, which was selected as the first company to be supported through the recommendation of IBK, prepared the foundation for resolving insolvency and resuming business through a workout procedure, but has been experiencing difficulties such as responding to expanding orders due to lack of working capital.

 

Starting with the first support case, KAMCO plans to carry out the support project in earnest through the 'Company Turnaround Companion Program', a comprehensive support plan for workout companies. First, through corporate turnaround financing, working and facility funds of up to KRW 2 billion are lent out to support the early normalization of workout companies experiencing temporary liquidity crises. In addition, it plans to lower the economic burden of companies by supporting the cost of due diligence on assets and liabilities required for the workout procedure, and supports smooth financing with KAMCO's payment guarantee for loans from the first financial sector upon request from companies after the workout is over.

 

In addition, as a non-financial support measure, it provides customized management consulting by matching private experts and companies on a 1:1 basis, and operates a dedicated companion that KAMCO employees closely support throughout the entire workout process to help companies normalize their business completely. Company A expects rapid business normalization, such as increased sales and improved financial structure, through KAMCO's corporate turnaround financing, which is a new fund of 1 billion won.

 

Meanwhile, KAMCO's various corporate support programs, such as DIP financing, in addition to the corporate turnaround companion program, can be found through the online comprehensive portal site On Enterprise.

 

Nam-joo Kwon, CEO of KAMCO, said, “The demand for restructuring funds from SMEs experiencing temporary liquidity shortages due to the complex economic crisis is expected to increase.” KAMCO will take the lead so that it can be activated.”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캠코, 한국자산관리공사, 워크아웃기업, 기업턴어라운드, 금융, 지원사업, 기업은행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