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군, MZ세대 입맛 잡기 나서...‘잣 막걸리’ 홍보 총력

MZ세대, 다양하고 독특한 전통주 관심 가져
경기관광공사, 산업광관 추천해 다양한 관광자원 활용
가평군, 흐름에 발맞춰 공유양조벤처센터 건설 중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8/04 [17:34]

가평군, MZ세대 입맛 잡기 나서...‘잣 막걸리’ 홍보 총력

MZ세대, 다양하고 독특한 전통주 관심 가져
경기관광공사, 산업광관 추천해 다양한 관광자원 활용
가평군, 흐름에 발맞춰 공유양조벤처센터 건설 중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08/04 [17:34]

▲ 가평 잣 막걸리 양조장 <사진제공=(주)우리술>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최근 취하는게 아닌 ‘즐기는 음주‘ 문화가 확산되면서 MZ세대를 중심으로 전통주가 다시 인기를 끌고 있다. 전통주는 맛과 종류, 디자인이 다양하고, 온라인으로도 주문 할 수 있어 집에서 혼술로 즐기기에도 좋아 MZ세대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

 

식음료업체들도 전통주에 관심을 갖는 MZ세대를 겨냥해 다양한 상품을 출시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는 ’유톡자톡 스파클링 막걸리‘를 출시해 전통주 매출이 전년대비 50%이상 증가했고, 6월 한달동안 140% 이상 매출이 늘어났다.

 

신세계도 지난달 ’신세계 우리술‘ 전문관을 열어 올해 상반기 신세계 백화점 전통주 실적이 전년동기 대비 51% 늘어났다. 특히, 2030세대 고객 수는 48% 늘었고, 매출 역시 63% 증가했다.

 

이처럼 2030세대가 전통주에 주목하고 있는 이 시기에 경기관광공사는 산업 관광지를 추천하고 있다. 산업관광은 산업현장, 생산품 등을 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것을 뜻한다. 

 

▲ 공유양조벤처센터 <사진출처=가평군신활력플러스사업추진단>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가평군도 이 흐름에 발맞춰 공유양조벤처센터를 건설 중이다. 공유양조벤처센터는 농촌 신활력플러스 사업의 일환으로 가평군과 한국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가 주관한다.

 

해당 센터는 올해 말에서 내년 여름 사이에 준공될 예정이며, 4종류(탁주, 맥주, 과실주, 증류주 등)의 전통주를 제조하는 양조장과 더불어 술 제조 관련 교육 및 체험장도 구성된다. 

 

또한, 준공이 완료되면 관광객들과 군민들에게 가평 특산물을 사용해 전통주를 양조하는 과정을 보거나 직접 체험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제공될 예정이다.

 

▲ 가평 잣 막걸리 <사진제공=(주)우리술>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가평군 농특산물을 이용한 대표적인 전통주로 가평 잣 막걸리가 있다. 가평 잣 막걸리는 전통주 전문 제조업체인 ㈜우리술에서 제조하고 있으며, 가평 특산품인 잣을 재료로 사용해 잣의 고소함과 잣 향미가 그대로 느껴지는 게 장점이다. 

 

이뿐만이 아니라 막걸리에 잣을 사용해 영양소가 풍부하며, 도수는 6도로 술을 잘 못 마시는 사람들에게도 좋아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우리술 관계자는 “가평 잣 막걸리는 여러 대회에서 수상했었던 만큼 인기가 좋으며, 2005년부터 해외에 수출도 많이 하고 있다. 현재 2030세대에 맞춰서 온라인 위주의 홍보를 집중하고 있으며, 다양한 방법으로 젊은 청년들에게 알리기 위해 힘을 쓸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현재까지 가평 잣 막걸리의 주재료 중 하나인 쌀을 다른 경기 지역의 쌀로 사용해왔으나, 올해 말부터는 가평 농업인들과 협업해 잣뿐만 아니라 가평 쌀을 사용하여 보다 더 전문적이고 맛있는 가평 잣 막걸리를 즐길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가평 잣 막걸리는 750ML의 용량, 도수는 6도로 대형마트는 물론 온라인 판매처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pyeong-gun, after catching the taste of the MZ generation... All efforts to promote ‘pine nut makgeolli’

 

MZ generation is paying attention to various and unique traditional liquors

Gyeonggi Tourism Organization recommends industrial tourism to utilize various tourism resources

Gapyeong-gun is building a shared brewing venture center in line with the flow

 

[Reporter Hyeon-Woo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As the culture of 'enjoy drinking' rather than drunkenness spreads recently, traditional liquor is gaining popularity again, led by the MZ generation. Traditional wines come in a variety of flavors, types, and designs, and can be ordered online, so they are popular among the MZ generation because they can be enjoyed alone at home.

 

Food and beverage companies are also launching various products targeting the MZ generation who are interested in traditional liquor. According to the industry, Lotte Mart launched 'Utokjatok Sparkling Makgeolli', and sales of traditional liquor increased by more than 50%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and sales increased by more than 140% in the month of June.

 

Shinsegae also opened the 'Shinsegae Korean Sake' specialty store last month, and the performance of traditional liquors at Shinsegae Department Store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ncreased by 51%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In particular, the number of customers in the 2030s increased by 48%, and sales also increased by 63%.

 

At this time when the 2030 generation is paying attention to traditional liquor, Gyeonggi Tourism Organization is recommending industrial tourist destinations. Industrial tourism refers to the use of industrial sites and products as tourism resources.

 

Gapyeong-gun is also building a shared brewing venture center in line with this trend. The Shared Brewing Venture Center is hosted by Gapyeong-gun and Gyeonggi Regional Headquarters of the Korea Rural Community Corporation as part of the Rural Revitalization Plus project.

 

The center is scheduled to be completed between the end of this year and the summer of next year, and will consist of a brewery that manufactures four types of traditional alcohol (takju, beer, fruit wine, distilled spirits, etc.), as well as education and experience centers related to alcohol production.

 

In addition, upon completion of the construction, various programs will be provided to tourists and residents, such as watching or experiencing the process of brewing using Gapyeong's special products.

 

Gapyeong pine pine makgeolli is a representative traditional liquor made from Gapyeong-gun agricultural specialties. Gapyeong pine pine makgeolli is manufactured by Woori Sul, a professional traditional liquor manufacturer, and the advantage of using Gapyeong's specialty pine pine nuts as a material is that you can feel the pine nut flavor and pine nut flavor as it is.

 

In addition to this, pine nuts are used in makgeolli, which is rich in nutrients, and the alcohol content is 6 degrees, which is good for people who do not drink well, so it is attracting more attention.

 

An official from Woori Sake Co., Ltd. said, “Gapyeong pine nut makgeolli is popular as it won the grand prize at the Korea Liquor Awards, and has been exported to overseas since 2005. Currently, we are focusing on online promotion for the 2030 generation, and we will do our best to inform the young people in various ways.”

 

He added, “Until now, rice, one of the main ingredients of Gapyeong pine nut makgeolli, has been used as rice from other Gyeonggi regions. It will be possible,” he added.

 

Meanwhile, Gapyeong Pine Makgeolli has a capacity of 750ML and an alcohol content of 6, and can be purchased from online retailers as well as large supermarkets.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가평군, 가평 잣 막걸리, 전통주, 지역특산주, MZ세대, 2030, 공유양조벤처센터, 경기관광공사, 산업 관광지, 관광자원, 청년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