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1호 골목형 상점가 가래비 중앙로 상점가 ‘경기 공유마켓’ 공모 선정

‘경기공유마켓’에 선정, 상권 활성화에 박차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5/21 [14:20]

양주시, 1호 골목형 상점가 가래비 중앙로 상점가 ‘경기 공유마켓’ 공모 선정

‘경기공유마켓’에 선정, 상권 활성화에 박차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1/05/21 [14:20]

▲ 가래비시장<사진제공 =기업경제과> © 경기북부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 경기북부] 양주시는 가래비 중앙로 상점가가 2021년 경기도형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 ‘경기공유마켓’에 선정, 상권 활성화에 박차를 가한다고 전했다.

 

‘상생발전형 경기공유마켓’은 도내 전통시장, 상점가 상인 등 자영업자의 자생력을 높이고 침체된 구도심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전통시장 유휴 공간에 누구나 판매자로 참여할 수 있는 커뮤니티형 공유 상업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라고 했다. 

 

그간 시는 전통시장 부재로 각종 공모사업 참여에 제한을 받아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고 했고, 이에 지난 2월 다양한 업종이 밀집한 구역을 골목형 상점가로 지정하는 내용을 담은 ‘양주시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조례’를 개정해 골목 상권 활성화를 위한 기반을 확립했다고 말했다. 

 

특히, 가래비 중앙로 상점가는 신산시장 마을 상점가와 함께 지난 3월 경기도 최초 1호 골목형 상점가로 지정된 시장으로 처음 도전한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고 했다.

 

이에 따라 공유마켓 전문 시장매니저를 통해 향후 특화상품, 서비스, 관광자원 등 전통시장 특화 요소를 발굴·개발하고, 상점가 상인회, 주민, 지역단체, 골목상권 등이 참여한 상생협의체를 구성하여 다양한 공연과 행사,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고, 시는 서비스혁신과 환경개선 등 자생력 제고 노력을 통해 구도심 상권 부흥을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가래비 중앙로 상점가와 가납시장의 특색을 살리고 방문객 증가를 꾀해 상권 및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라며 “상점가 상인회와 지역공동체와 사업 준비를 철저히 해 경기공유마켓의 성공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angju City, No. 1 Alley-Type Shopping Street Garabi Jungang-ro Shopping Street Selected for “Gyeonggi Sharing Market”

 

Selected as a “Gyeonggi Sharing Market”, spurring the revitalization of commercial areas

 

[Reporter Jang Seon-hee = North Gyeonggi] Yangju City reported that Garebi Jungang-ro shopping street was selected as the “Gyeonggi Sharing Market”, a Gyeonggi-style traditional market specialization project in 2021, to spur the revitalization of the commercial district.

 

The'win-win development-type game sharing market' is a project to create a community-type shared commercial space where anyone can participate as a seller in the traditional market idle space in order to enhance the self-sustainability of self-employed people such as traditional markets and shopping street merchants in the province and to revitalize the stagnant old downtown commercial district did.

 

In the meantime, the city has been criticized for the necessity of institutional arrangements due to restrictions on participation in various public offering projects due to the absence of a traditional market. He said that the'Ordinance for Fostering Markets and Shopping Streets' was revised to establish the foundation for revitalizing alley commercial areas.

 

In particular, Garebi Jungang-ro shopping district, along with the Shinsan Market Village shopping district, was selected as the first alley-type shopping district in Gyeonggi-do in March.

 

Accordingly, through a market manager specializing in shared markets, we will discover and develop specialized elements of traditional markets such as specialized products, services, and tourism resources in the future, and a win-win council in which shopping street merchants' associations, residents, local organizations, and alley commercial districts participated, and various performances and events. , Marketing, and the city is expecting the revival of the old city center through efforts to enhance self-sufficiency, such as service innovation and environmental improvement.

 

A city official said, “Through this public offering, we will make use of the characteristics of Garebi Jungang-ro shopping street and Ganap market and increase visitors, invigorating the commercial district and the local economy.” We will do our best to become a success story for the market.”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양주시, 가래비 중앙로 상점가, 2021년 경기도형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 경기공유마켓 선정, 상생발전형 경기공유마켓, 커뮤니티형 공유 상업공간을 조성 사업, 양주시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조례, 특화상품, 서비스, 관광자원, 특화요소 발굴 개발, 상점가 상인회, 지역단체, 골목상권, 상생협의체 구성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