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민의힘 안기영 후보, 민주당 정성호 후보 ‘허위사실 유포혐의’로 고소

“TV토론회에서 정성호 ”안 후보 부인이 양주에 안 산다! 공격”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4/04/05 [16:30]

국민의힘 안기영 후보, 민주당 정성호 후보 ‘허위사실 유포혐의’로 고소

“TV토론회에서 정성호 ”안 후보 부인이 양주에 안 산다! 공격”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4/04/05 [16:30]

▲ <사진=안기영 캠프>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일웅기자= 동두천.양주.연천> 경기도 ‘동두천시,양주시,연천군갑’ 국민의힘 안기영 후보가 5일 민주당 정성호 후보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혐의’로 양주경찰서에 고소했다. 

 

지난 1일 있었던 선관위 주관 토론회에서 정성호 후보는 “안 후보자의 배우자하고 가족들은 다 안양에 살고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라고 사실이 아닌 내용을 마치 질문하는 것처럼 말해 논란이 불거진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안기영 후보는 “지금 허위 사실을 말하고 있는 것이냐, 배우자가 양주에 안 산다고요?”라고 지적하였고, 이에 정성호 후보는 “그건 분명히 제 책임이니까”라며 허위 사실을 얘기한 것을 스스로 인정한 것처럼 들려 논란이 커지는 모양새다.

 

현재 후보들의 ‘아님은 말고’ 식에 막말이 오고 가며 상대 후보의 치적을 무분별하게 검증 없이 내뱉는 사태가 여기저기서 일어나고 있다. 여.야 모두 막말과 검증 없는 가짜 뉴스에 무분별한 언행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으나 실제 선거일이 얼마 남지 않은 지역에서는 더욱 거세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 <사진= 안기영캠프>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안기영 후보는 배우자와 가족은 양주에 거주하고 있으므로 정성호 후보의 말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며 양주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또, 안기영 후보는 현재 자기 가족들은 양주에 살고 있음을 주민등록등본을 통해 확인을 해주며 정성호 후보의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명백한 사실관계를 입증했다고 말했다.

 

다만 안 후보의 배우자는 한국농어촌공사의 직원으로 파주에 근무하기 때문에 평일에는 파주에 있는 관사를 이용하는 경우가 있을 뿐이라며 정성호 후보의 그 당시 발언은 허위 사실 유포에 해당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안기영 후보는 정성호 후보가 ‘안양’이라는 지역을 꼭 집어 말한 것은 ‘안 후보의 가족들이 양주에 사느냐 아니냐.’의 내용을 물어보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의도적인 허위 사실을 퍼트려 상대 후보를 깎아내리려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현행 공직선거법 제250조 제2항은 “당선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연설⋅방송⋅신문⋅통신⋅잡지⋅벽보⋅선전문서 기타의 방법으로 후보자에게 불리하도록 후보자, 그의 배우자 또는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공표하거나 공표하게 한 자와 허위의 사실을 게재한 선전문서를 배포할 목적으로 소지한 자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Ahn Ki-young sues Democratic Party candidate Jeong Seong-ho for ‘spreading false information’

“At the TV debate, Jeong Seong-ho said, “Candidate Ahn’s wife does not live in Yangju! attack"

 

<Reporter Kim Il-woong = Dongducheon, Yangju, Yeoncheon> On the 5th,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Ahn Ki-young of ‘Dongducheon-si, Yangju-si, Yeoncheon Gun-gap’ in Gyeonggi-do filed a complaint to the Yangju Police Station on the 5th against Democratic Party candidate Seong-ho Jeong for ‘spreading false information’ under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At a debate hosted by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held on the 1st, Candidate Jeong Seong-ho was confirmed to have sparked controversy by saying something that was not true, “Don’t you think Candidate Ahn’s spouse and family all live in Anyang?” as if he were asking a question.

 

At the time, Candidate Ahn Ki-young pointed out, “Are you telling false information? Your spouse does not live in Yangju?” Candidate Seong-ho Jeong responded by saying, “That is clearly my responsibility,” making it seem as if he had admitted to telling the false information, causing controversy. It appears to be growing.

 

Currently, situations are occurring here and there where candidates are exchanging harsh words in the form of ‘no, no’ and indiscriminately spewing out the achievements of the other candidate without verification. Both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re asking people to refrain from indiscriminate words and actions related to harsh words and unverified fake news, but the reality is that this is becoming more intense in areas where the actual election date is not far away.

 

Candidate Ahn Ki-young filed a complaint with the Yangju Police Station, saying that candidate Jeong Seong-ho's words were clearly false since her spouse and family live in Yangju. In addition, Candidate Ahn Ki-young said that he confirmed through a copy of his resident registration that his family currently lives in Yangju, proving the clear facts regarding Candidate Jeong Seong-ho's spread of false information.

 

However, Candidate Ahn's spouse raised his voice, saying that since he works in Paju as an employee of the Korea Rural Community Corporation, he only uses the official residence in Paju on weekdays, and that Candidate Jeong Seong-ho's remarks at that time amounted to spreading false information.

 

Candidate Ahn Ki-young then emphasized that the fact that Candidate Jeong Seong-ho specifically mentioned the region 'Anyang' was not a question of 'whether Candidate Ahn's family lives in Yangju or not?' He said he was trying to get off.

 

Article 250, Paragraph 2 of the current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states, “For the purpose of preventing a candidate from being elected, use speeches, broadcasts, newspapers, communications, magazines, posters, propaganda documents, or other means to disadvantage the candidate, his or her spouse, direct ascendant, descendant, or sibling.” Any person who publishes or causes to be published false facts about a sister or who possesses for the purpose of distributing propaganda documents containing false facts shall be punished by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seven years or by a fine of not less than 5 million won but not more than 30 million won.” I'm doing it.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