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군, 수의계약 편중 심화...개선 의지 있나?

-최근 3년간 수의계약 총 6,509건, 917억
-매년 2,000건 이상...투명성·공공성 문제
-경기북부 포천·양주 수의계약 총량제 시행...가평군은?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3/02/09 [16:32]

가평군, 수의계약 편중 심화...개선 의지 있나?

-최근 3년간 수의계약 총 6,509건, 917억
-매년 2,000건 이상...투명성·공공성 문제
-경기북부 포천·양주 수의계약 총량제 시행...가평군은?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3/02/09 [16:32]

 가평군청 전경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가평] 가평군의 공공 계약 투명성이 개선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수의계약 편중 현상이 심하다는 것이다. 수의계약 편중은 혈세 낭비로 이어진다. 경쟁입찰방식보다 높은 금액이 지출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최근 경기북부 지자체 중 가평군보다 재정자립도가 높은 포천·양주시는 수의계약 총량제 시행을 예고했다. 하지만 가평군은 검토단계에만 머물러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말 많고 탈 많은 가평군 수의계약에 대해 살펴본다. 

 

최근 3년간 6,500여건 수의계약

 

가평군은 최근 3년간 6,509건의 수의계약을 체결했다. 집행된 사업비는 약 917억원이다. 이는 같은 기간 체결한 전체 계약 8,058건의 약 80%의 비율을 차지한다. 또한 가평군은 지난 3년 동안 연평균 2,000건이 넘는 수의계약을 맺어왔다.

 

지난해 체결된 수의계약이 2,054건이다. 사업비는 약 255억이 집행됐다. 그나마 지난해는 수의계약 체결 규모가 축소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20년부터 2021년까지는 상승 폭을 보였기 때문이다. 

 

2020년 2,152건 사업비 약 286억원이었던 수의계약이 2021년 2,303건 사업비 약 376억원으로 건수·금액 모두 대폭 상승했다. 계약 건수 151건, 사업비는 약 96억원이 늘어났다. 

 

경기북부 지자체, 수의계약 총량제 검토...가평군은?

 

가평군은 지난달 17일 가평군 계약정보시스템에 2023년도 1분기 발주계획을 게재했다. 공사 130건, 용역 162건, 물품 구매 등 총 338건의 계약이 진행될 예정이다. 사업비는 약 291억원이 집행될 전망이다.

 

눈에 띄는 점은 총 338건 중 252건이 수의계약 방식으로 전체의 약 65%를 차지한다는 것이다. 집행 예정인 사업비는 약 91억원이다.

 

가평군은 지난 2022년 4분기에도 총 119건의 사업 중 109건, 약 85%를 수의계약 방식으로 진행했다. 경기도 재정자립도 하위권인 가평군이 수의계약을 통한 계약 진행을 선호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파악할 수 없었다. 

 

경기북부 지자체 중 가평군 보다 재정자립도가 높은 양주시와 포천시는 최근 수의계약 총량제를 시행할 계획이다. 계약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한다는 것이 두 지자체의 공통된 입장이다.

 

수의계약 총량제는 공사·용역·물품별 1인 수의계약 한도를 설정해 운영된다. 이를 통해 소수업체 수의계약 편중 현상을 예방하고 관급 사업의 기회를 확대해 경쟁력 있는 업체를 발굴하고 계약 행정의 투명성을 높이는 것이 시행 취지이다.

 

현재 경기도 내 12개 시·군이 이미 수의계약 총량제를 시행하고 있고 최근 양주시와 포천시가 참여한 것이다.

 

본지는 수의계약 총량제 시행에 대한 가평군의 입장을 듣고자 주무 부서로 연락을 취했다. 부서 관계자는 “검토는 했으나 구체적인 시행계획은 없는 상황이다.”라며 “현재 상태로 지속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시행계획이 없는 이유에 대해선 “내부적으로 종목별 관리를 항상 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계약이 한쪽으로 편중되지 않도록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가평군 2023년 1분기 발주계획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pyeong-gun, intensifying bias in private contracts...Do you have a will to improve?

 

-A total of 6,509 private contracts in the last 3 years, KRW 91.7 billion

-More than 2,000 cases annually...transparency and publicity issues

-Pocheon and Yangju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implement the total amount of private contracts... What about Gapyeong-gun?

 

[Reporter Nam Sang-hoon = Gapyeong] It is pointed out that the transparency of public contracts in Gapyeong-gun needs to be improved. It is that the bias in private contracts is severe. The bias in voluntary contracts leads to waste of blood tax. This is because a higher amount is bound to be spent than the bidding method. Recently, among the local governments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Pocheon and Yangju City, which have higher financial independence than Gapyeong-gun, announced the implementation of the total amount of private contracts. However, it was found that Gapyeong-gun is only at the review stage. Let's take a look at Gapyeong-gun's private contract, which has a lot of talk and a lot of trouble.

 

6,500 private contracts in the last 3 years

 

Gapyeong County has signed 6,509 private contracts over the past three years. The project cost executed is about 91.7 billion won. This accounts for about 80% of the total 8,057 contracts signed during the same period. In addition, Gapyeong-gun has signed more than 2,000 contracts per year on average over the past three years.

 

There were 2,054 private contracts signed last year. Approximately 25.5 billion won was executed for the project. Last year, however, it seems that the number of private contracts has decreased. This is because it showed an increase from 2020 to 2021.

 

In 2020, 2,152 cases with a project cost of about 28.6 billion won, but in 2021, 2,303 cases with a project cost of about 37.6 billion won, both the number and amount rose significantly. The number of contracts increased by 151 cases and the project cost increased by about KRW 9.6 billion.

 

Northern Gyeonggi Province, reviewing the total amount of private contracts... What about Gapyeong-gun?

 

Gapyeong-gun posted an order plan for the first quarter of 2023 on the Gapyeong-gun contract information system on the 17th of last month. A total of 338 contracts, including 130 construction cases, 162 service cases, and product purchases, are expected to be carried out. The project cost is expected to be approximately KRW 29.1 billion.

 

What is notable is that 252 cases out of a total of 338 are private contracts, accounting for about 65% of the total. The planned project cost is about 9.1 billion won.

 

In the fourth quarter of 2022, Gapyeong-gun conducted 109 out of a total of 119 projects, or about 85%, through private contracts. It was not possible to understand why Gapyeong-gun, which is at the bottom of Gyeonggi-do's financial independence, prefers contracts through private contracts.

 

Among the local governments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Yangju City and Pocheon City, which have higher financial independence than Gapyeong County, are planning to implement the total amount of private contracts. The common position of the two local governments is to secure fairness and transparency in contracts.

 

The total amount of private contracts is operated by setting a limit on private contracts per person for each construction, service, and product. Through this, the purpose of implementation is to prevent the concentration of private contracts with minority companies, expand opportunities for government-supplied projects, discover competitive companies, and enhance the transparency of contract administration.

 

Currently, 12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gi-do are already implementing the total amount of private contracts, and Yangju City and Pocheon City recently participated.

 

This paper contacted the department in charge to hear Gapyeong-gun's position on the implementation of the total amount of private contracts. An official from the department said, "We have reviewed it, but there is no specific implementation plan."

 

Regarding the reason why there is no specific implementation plan, “We are always managing each item internally. Based on this, we are making great efforts so that the contract is not biased to one side.”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가평군, 1분기, 발주계획, 수의계약, 편중현상, 수의계약총량제, 투명성, 공공성, 경기북부, 재정자립도, 양주시, 포천시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가평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