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섬유·패션산업 토탈마케팅 화상상담회’ 개최

해외시장 개척에 어려움 겪는 관내 중소 섬유기업 대상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0:28]

양주시, ‘섬유·패션산업 토탈마케팅 화상상담회’ 개최

해외시장 개척에 어려움 겪는 관내 중소 섬유기업 대상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1/12/06 [10:28]

▲ 화상상담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오는 12월 10일까지 양주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해외시장 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관내 중소 섬유기업을 대상으로 ‘섬유·패션산업 토탈마케팅 화상상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내 입주해 있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KOTRA’, 경기섬유산업연합회가 주관하는 이번 화상상담회는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해외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지역 섬유기업의 국제 경쟁력 강화와 전략적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자 마련했다고 했다.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지정한 섬유·가죽·패션산업특구의 ‘섬유패션위크 사업’에 참가한 업체를 대상으로 하며,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내 마련된 특별상담회장에서 참가기업들이 화상으로 해외바이어와 상담을 진행하고, 올해는 상담 참여 의사를 밝힌 관내 16개 기업이 미국, 프랑스, 러시아 등 17개국 해외바이어와 매칭돼 총 35건의 화상상담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양주시는 이번 화상상담회 진행에 앞서 국내 섬유패션분야 전문컨설팅사와 연계해 참여기업별 심층상담을 실시, 해외 유망시장 발굴과 상담자료 제작을 지원하며, KOTRA 해외무역관에 기초 자료와 샘플 등을 발송하는 등 원활하고 효율적인 상담 진행을 위한 기반 마련에 노력을 기울였고, 화상상담회 종료 후 KOTRA 수출 전문위원과 함께 상담 과정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수출·무역 컨설팅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성열호 일자리환경국장은 “코로나19로 글로벌 정세가 급변하는 가운데 수출 비중이 높은 관내 중소 섬유기업들이 다양한 판로를 확보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빈번해 다각적인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KOTRA의 우수한 해외 인프라를 적극 활용한 이번 화상상담회가 관내 기업과 해외 바이어 간의 판로네트워크 형성을 돕고 향후 기업의 해외마케팅 역량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angju City, ‘Textile/Fashion Industry Total Marketing Video Conference’

 

Targeted for small and medium-sized textile companies in the region who are having difficulties in developing overseas markets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Until December 10th, Yangju City announced that it will hold a 'textile and fashion industry total marketing video conference' for small and medium-sized textile companies in the region who are having difficulties in developing overseas markets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This video conference, hosted by the Gyeonggi Textile Industry Federation and Korea Trade-Investment Promotion Agency 'KOTRA', located in the Gyeonggi Textile Support Center, aims to strengthen the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of local textile companies that are leading the overseas market based on their excellent technology and promote strategic overseas operations. He said it was prepared to support the advancement.

 

Target companies participating in the 'Textile Fashion Week Project' in the Textile, Leather and Fashion Industry Zone designated by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He said that this year, 16 companies in the jurisdiction that have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participate in consultations will be matched with overseas buyers from 17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France, and Russia, and a total of 35 video consultations will be held.

 

Yangju city conducts in-depth consultations for each participating company in connection with a domestic textile and fashion consulting company prior to this video conference, supports discovering overseas promising markets and production of consultation materials, and sends basic materials and samples to the KOTRA foreign trade center, etc. Efforts were made to lay the foundation for smooth and efficient consultation, and after the video conference ended, he said that he would continue to manage and conduct export/trade consulting based on the contents discussed during the consultation with KOTRA export experts.

 

Seong Yeol-ho, director of the Job Environment Bureau, said, “As the global situation is rapidly changing due to COVID-19, small and medium-sized textile companies with a high proportion of exports in the region often face difficulties in securing various markets. We expect this video conference, which actively utilizes the infrastructure, to help form a market network between local companies and overseas buyers and to serve as a stepping stone to improve the company's overseas marketing capabilities in the future."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양주시, 코로나19, 섬유기업, 토탈마케팅 화상상담회,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KOTRA, 섬유패션위크 사업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