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2022년 양주배리어프리포럼’ 개최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9/19 [13:49]

양주시, ‘2022년 양주배리어프리포럼’ 개최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09/19 [13:49]

▲ 포럼 포스터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양주시는 오는 21일 수요일 오후 3시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에서‘2022년 양주배리어프리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양주배리어프리영화제집행위원회 주관으로 진행되는 ‘양주배리어프리포럼’은 배리어프리 환경에 대한 인식개선과 사회운동, 배리어프리 문화콘텐츠 제작 및 보급에 관한 주제로 진행된다.

 

포럼은 김수형 감독의 사회로 진행되며 패널로는 김재규 양주시 문화관광과 과장, 홍윤표 양주장애인협회장, 김갑의 前동국대 영상대학원 교수, 윤혜선 양주여성단체회장이 참여한다.

 

특히 이날 배리어프리 영화 ‘두개의 빛: 릴루미노’를 다 같이 관람하며 배리어프리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김영환 집행위원장은 “양주배리어프리포럼을 통해 누구도 소외당하지 않는 문화향유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3회째로 진행되는 양주배리어프리영화제는 오는 10월 15일~16일 이틀간 양주시 별산대 놀이마당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ju, ‘2022 Yangju Barrier-Free Forum’

 

[Reporter Hyeon-Woo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Yangju announced that it will hold the ‘2022 Yangju Barrier-Free Forum’ at the Gyeonggi Textile Support Center at 3 pm on Wednesday, the 21st.

 

The Yangju Barrier-Free Forum, hosted by the Yangju Barrier-Free Film Festival Executive Committee, will be held under the themes of improving awareness of the barrier-free environment, social movements, and the production and distribution of barrier-free cultural contents.

 

The forum will be moderated by director Kim Soo-hyung, and panelists will participate as panelists include Kim Jae-gyu, head of Yangju Culture and Tourism Department, Hong Yun-pyo, president of Yangju Disabled Persons Association, Kim Gap-eui, former professor at Dongguk University's Graduate School of Film, and Yoon Hye-sun, president of Yangju Women's Association.

 

In particular, on this day, they will watch the barrier-free movie 'Two Lights: Relumino' together and have time to reflect on the meaning of barrier-free.

 

Executive Chairman Kim Young-hwan said, “Through the Yangju Barrier-Free Forum, we will continue to work hard to create an environment for enjoying culture where no one is left behind.”

 

Meanwhile, Yangju Barrier-Free Film Festival, which will be held for the third time this year, will be held at the Byeolsandae Playfield in Yangju for two days from October 15th to 16th.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양주시, 양주배리어프리포럼,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