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캠코, 희망울림 프로그램 기부금 전달식 통해 기부금 1.5억원 전달

디지털 공부방 지원 위한 6천만 추가 전달...학습 인프라 격차 해소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2/07/19 [12:12]

캠코, 희망울림 프로그램 기부금 전달식 통해 기부금 1.5억원 전달

디지털 공부방 지원 위한 6천만 추가 전달...학습 인프라 격차 해소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2/07/19 [12:12]

▲ 캠코, ‘희망울림 프로그램’ 기부금 전달 <사진제공=캠코>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 경기북부/강원]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지난 7월 18일 부산광역시 교육청(부산진구 화지로)에서 아동·청소년의 문화예술 학습을 지원하는 ‘희망울림 프로그램’ 운영비 등 총 2.1억원을 부산광역시 교육청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권남주 캠코 사장과 하윤수 부산광역시 교육감 등이 참석했으며, 전달된 2.1억원은 희망울림 프로그램 운영비 1.5억원, 디지털 공부방 프로그램 운영비 0.6억원으로 각각 사용된다. 

 

‘캠코 희망울림 프로그램’은 부산지역 내 문화예술 학습 경험이 적은 아동·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문화교육 및 예술 경험 기회를 제공하는 사회공헌활동이며, 지난 2017년 첫 시행 이후 지난 2년간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되었다가 올해 재개했다. 

 

캠코는 부산광역시 교육청과 협업해 문화예술 분야 체험을 희망하는 아동․청소년들을 모집할 예정이며, 모집 분야는 관악기․타악기 위주의 오케스트라 운영 및 밴드, 합창단 등이다. 

 

또한, 캠코는 저소득층 아동·청소년들의 온라인 수업 인프라 격차 해소를 위한 디지털 공부방 프로그램 운영에도 지난 5월에 이어, 기부금 6천만원을 추가로 전달했고, 전달된 기부금은 학습용 노트북 등 디지털 학습기기와 학습 기자재 구입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희망울림 프로그램의 재개로 다시 한 번 부산지역 아동‧청소년들이 문화예술 학습 체험의 기회를 제공받아, 재능을 펼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미래의 주역이 될 아동‧청소년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 발굴‧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캠코는 작은 도서관인 ‘캠코브러리’ 설치, 저소득 가정 ‘제주도 가족여행’, 시각장애인 ‘그림해설 오디오북’, ‘신장이식 환자 수술비’ 지원 등 꾸준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나눔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mco delivers 150 million won through donation delivery ceremony for Hope Sound Program

 

Delivered an additional 60 million to support digital study rooms... Bridging the learning infrastructure gap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Camco (Korea Asset Management Corporation) announced on July 18th that the Busan Metropolitan City Office of Education (Hwaji-ro, Busanjin-gu) held a total of 2.1 including operating expenses for the 'Sound of Hope Program' that supports children and young people's cultural and artistic learning. It said that it had delivered 100 million won to the Busa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The delivery ceremony was attended by Kwon Nam-joo, president of Camco and Ha Yun-soo,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n Busan Metropolitan City.

 

The 'Kamco Hope Sound Program' is a social contribution activity that provides customized cultural education and artistic experience opportunities for children and young people with little experience in culture and art learning in Busan. It was discontinued and resumed this year.

 

Camco plans to recruit children and young people who want to experience the arts and culture in collaboration with the Busa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In addition, Camco also delivered an additional donation of KRW 60 million to the operation of a digital study room program to bridge the gap in the online class infrastructure for children and adolescents from low-income families, as it did in May. etc. will be used.

 

Kwon Nam-joo, president of Camco, said, “With the resumption of the Sound of Hope program, we hope that children and young people in Busan will once again be given the opportunity to experience culture and art learning and show off their talents. We will continue to discover and expand various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for children and young people who will become future generations.”

 

On the other hand, Camco is taking the lead in spreading a culture of sharing through steady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such as installing a small library called 'Camco Library', 'Jeju Island family trip' for low-income families, 'picture commentary audio book' for the visually impaired, and 'surgery for kidney transplant patients'. .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기자, 캠코, 한국자산관리공사, 희망울림 프로그램, 아동, 청소년, 문화예술 학습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