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2021년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몸·맘·쉼 랜선 힐링 워크숍’ 진행

업무스트레스 해소 및 휴식·재충전 기회 제공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1/12/10 [12:00]

양주시, ‘2021년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몸·맘·쉼 랜선 힐링 워크숍’ 진행

업무스트레스 해소 및 휴식·재충전 기회 제공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1/12/10 [12:00]

▲ 사회복지종사자 몸맘쉼 랜선힐링 워크숍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오는 12월 14일 양주시는 ‘2021년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몸‧맘‧쉼 랜선 힐링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노인, 아동, 여성·가족, 장애인 등 분야별 관내 사회복지시설 시설장과 종사자 대상으로 열릴 이번 워크숍은 현장 일선에서 받는 업무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휴식과 재충전의 기회를 제공하는 등 시설 종사자들의 처우개선을 위해 마련했고, 워크숍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유튜브를 통한 실시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한다고 했다.

 

1부에서는 조줄희 바른바디연구소 소장이 강사로 나서 ‘몸과 마음의 쉼, 건강 스트레칭’을 주제로 건강한 몸과 마을을 위한 생활 습관을 설명하고 현재 나의 몸 상태를 진단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고, 2부와 3부에는 박성아 인문교육연구소 소장의 ‘영화로 배우는 인생이라는 여행’, 이현정 한국감성예술교육연구소 대표의 ‘내 삶을 위로하는 랜선 음악 여행’ 등 코로나19와 격무로 지친 종사자들의 정서 안정을 도모하고 회복 의지력을 강화하는 강연을 준비했으며, 참여를 원하는 시설 종사자는 행사 전날 문자메세지로 발송되는 유튜브 링크를 통해 접속하면 관람할 수 있다고 전했다.

 

김종석 부시장은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힘든 여건 속에서도 시민 복지향상을 위해 묵묵히 헌신하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분들에게 감사의 말씀드린다”며 “이번 워크숍이 그동안의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보다 나은 복지환경 조성에 매진하는 원동력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angju City, ‘2021 Social Welfare Facility Workers’ Body, Mind and Rest LAN Line Healing Workshop’

 

Relieve work stress and provide opportunities to rest and recharge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December 14, Yangju announced that it would hold the ‘2021 Social Welfare Facility Workers’ Body, Mind, and Rest LAN Line Healing Workshop’.

 

This workshop, which will be held for the seniors, children, women/families, and the disabled, will be held for the heads and workers of social welfare facilities within the jurisdiction.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the workshop will be broadcast live online in real time through YouTube.

 

In the first part, Jo Jul-hee, director of the Barun Body Research Center, will serve as a lecturer and explain lifestyle habits for a healthy body and village under the theme of 'resting body and mind, healthy stretching', and will have time to diagnose my current physical condition. In Part 2 and Part 3, the emotional stability of workers exhausted from Corona 19 and hard work, such as 'The Journey of Life Through Film' by Park Seong-ah, Director of the Humanities Education Research Institute, and 'Lan-line Music Trip to Comfort My Life' by Lee Hyun-jung, CEO of the Korea Emotional Arts Education Research Institute, etc. He said that he prepared a lecture to promote self-discipline and strengthen the will to recover, and facility workers who wish to participate can watch the event by accessing the YouTube link sent in a text message the day before the event.

 

Deputy Mayor Kim Jong-seok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to the social welfare facility workers who are silently devoting themselves to improving the welfare of citizens despite the difficult circumstances of the continuous spread of COVID-19.” “This workshop will relieve stress and create a better welfare environment. I hope that it will become the driving force behind our efforts.”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양주시, 사회복지시설, 몸맘쉼, 랜선힐링 워크숍, 사회복지시설, 스트레스, 휴식, 재충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