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천시, ‘함께’라는 기적 만든 통합사례관리사 전윤숙 주무관

사회복지 컨트롤타워 꿈꾸며 활동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1/05 [12:01]

포천시, ‘함께’라는 기적 만든 통합사례관리사 전윤숙 주무관

사회복지 컨트롤타워 꿈꾸며 활동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2/01/05 [12:01]

▲ 통합사례관리사 전윤숙 주무관 <사진제공=포천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얼마 전 포천시 일동면의 한 비주택거주 청소년이 통합사례관리를 통해 안전한 새집에서 꿈을 키울 수 있게 되며 화제가 됐다고 밝혔다.

 

‘사랑의 집짓기 1호’라 불리는 이 주택은 많은 사람의 헌신과 봉사, 노력으로 세워졌고, 그 미담의 뒤편에는 통합사례관리사 전윤숙 주무관이 함께하고 있다고 했다.

 

통합사례관리란 여러 어려움을 가진 대상자에게 공공·민간의 서비스를 연결하고, 상담하며 위기상황을 해결하는 사업으로, 전윤숙 주무관은 지난 2009년부터 통합사례관리사로서 활동 중이며, “이 일에는 따뜻한 가슴도 필요하지만, 철저한 판단력 역시 필수다.”라며 대상자들의 복합적인 욕구와 문제를 정확하게 파악해 실질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이 되도록 늘 노력해야 한다고 전했다.

 

전 주무관이 복지서비스 연결 시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대상자의 미래’이며, 이는 필요의 충족을 넘어 스스로 일어날 수 있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고, 그는 “서비스 수혜에만 익숙해지면 자칫 자기 주도성을 잃기 쉽다. 그래서 항상 묻는다. ‘혹시 서비스가 종료되면 앞으로 어떻게 할 생각인가요?’ 그러면 대상자는 그 순간 진지하게 미래를 고민한다. 당장 문제가 해결되지 않더라도 이런 과정의 반복은 언젠가 자립 원동력이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간혹 도움이 절실함에도 개인적인 여러 이유로 사례관리를 거부하는 사람도 있고, 이런 경우 전 주무관은 ‘상담 방문’이 아닌 ‘이웃 마실’을 가는데, 이는 부담이 되지 않기 위해서라고 했으며, “‘문제’ 그 자체보다는 ‘사람의 마음’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라면서 “단순히 복지혜택을 주고받는 업무 관계가 아니라 힘들 때 곁에서 마음을 보듬는 역할을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통합사례관리사로서 10여 년간 활동하면서 많은 일을 겪었는데, 한밤중 전화는 다반사고, 독거 어르신의 임종을 지켜 장례를 마무리하거나 상습 자살시도자의 관리도 했으며, 교도소, 정신병원 등 낯선 곳에도 동행해봤고, 전윤숙 주무관은 “쉬운 일은 아니었지만 힘겹지도 않았다. 함께하시는 분들이 계셨기 때문이다.”라면서 여러 자원봉사자와 주민들, 마을 이장님,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등 고마운 분들을 나열했다.

 

‘함께’의 힘은 ‘비주택 거주 청소년 민관이 함께하는 사랑의 집짓기’에서 빛을 발했고, 전 주무관은, “2020년부터 포천시는 비주택거주 청소년 실태를 전수조사해 주거환경 개선 지원을 시행 중이다.”라면서 “그러나 조사로 확인된 어린 대상자의 집은 그야말로 붕괴 직전, 재건축 외에는 답이 없었다.”라고 당시의 까마득했던 상황을 회상했으며, 그래도 ‘함께’의 힘을 믿고 도전했는데, 이는 어딘가 아이의 꿈을 위해 함께해 줄 사람들이 있을 터였다고 전했다.

 

기대는 적중했고, 사업계획서를 들고 찾아간 곳곳에서 사랑에 집짓기에 함께하겠다는 따뜻한 사람들을 만났으며, 포천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의 ‘비주택 청소년 든든울타리 사업 성금 2천만 원이 마중물이 되면서 여러 단체와 개인으로부터 후원도 이어졌다고 했다.

 

측량부터 기초·골조공사, 설비와 내외부 마감에 가구까지 엄청난 비용과 노력이 드는 건축이었지만 전 주무관이 한곳 한곳 찾아낸 60여 개의 기업과 단체, 개인의 마음이 모이자 4개월 만에 81.09㎡의 번듯한 집 한 채가 완성됐고, 이는 ‘사랑의 집짓기 1호’, 따뜻한 사람들과 함께 이뤄낸 기적이었다고 전했다.

 

전윤숙 주무관은 사회복지 컨트롤타워를 꿈꾸고 있으며, 그는 “사방에 흩어져 있는 공공·민간 자원을 한 곳에서 소통·관리할 수 있게 있다면 제2, 제3의 사랑의 집은 훨씬 수월하게 세워질 것이다.”라면서 “사회복지 컨트롤타워가 되어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과 도움이 되고 싶은 사람을 연결하고 싶다. 그것이 나의 사명이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Jeon Yun-sook, an integrated case manager who created the miracle of ‘together’ in Pocheon City

 

Social Welfare Control Tower Dreaming Activities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Not long ago, a non-residential youth in Ildong-myeon, Pocheon-si, said that through integrated case management, he was able to grow his dreams in a safe new house and became a hot topic.

 

This house, called ‘House Building No. 1 of Love’, was built with the dedication, service, and effort of many people, and behind the story is an integrated case manager Jeon Yun-sook, who is in charge of the house.

 

Integrated case management is a project that connects public and private services to people with various difficulties, provides counseling, and solves crisis situations. “It requires a warm heart, but thorough judgment is also essential,” she said. She said that she should always try to provide practical and systematic help by accurately identifying the complex needs and problems of the subjects.

 

What the former superintendent considers important when connecting welfare services is the ‘future of the target person’, which should be an opportunity to go beyond satisfying needs and arise on their own. So I always ask. ‘If the service ends, what will you do in the future?’ Then, the subject seriously thinks about the future at that moment. Even if the problem is not resolved immediately, repeating this process will one day become a driving force for self-reliance,” she emphasized.

 

Sometimes, there are people who refuse to manage cases for personal reasons even when they are desperate for help. In this case, the former supervisor goes to a 'neighbor's drink', not a 'consultation visit'. This is not to be a burden, she said. “We need to focus on the ‘people’s mind’ rather than the ‘problem’ itself,” he said. "I want to play a role of being by my side and comforting my heart when I'm having a hard time, not just a work relationship that gives and receives welfare benefits," she said.

 

As an integrated case manager, I went through a lot of things while working as an integrated case manager. Late-night phone calls were common, I watched the death of an elderly person living alone to finish a funeral, managed a habitual suicide attempter, and went with them to unfamiliar places such as prisons and mental hospitals. “It wasn’t easy, but it wasn’t difficult either,” said Jeon Yun-sook. It’s because there were people who were with them,” she said, listing the people she was grateful for, including several volunteers, residents, village heads, and honorary social welfare officials.

 

The power of 'together' shined in 'Building a House of Love with Non-Housing Youth, Public and Private Together', and the former official said, "From 2020, Pocheon City has been implementing support for improving the living environment by conducting a full investigation on the actual condition of non-residential youth. “However, the young subject’s house, confirmed by the investigation, was on the verge of collapse, and there was no answer other than reconstruction.” He said there would be people who would be with him for it.

 

My expectations were met, and everywhere I went with a business plan, I met warm people who agreed to join me in building a house in love. He said that as the Pocheon City Community Security Council’s ‘Non-Housing Youth Reinforcement Fence Project’ raised 20 million won, support from various organizations and individuals continued.

 

It was a construction that required a lot of money and effort, from surveying to foundation/frame work, equipment and interior and exterior finishing, but the former chief executive officer found one by one and gathered the hearts of 60 companies, organizations, and individuals to build a luxurious 81.09 m² house in 4 months. Chae is complete It was said that 'Building a House of Love No. 1' was a miracle accomplished with warm people.

 

Director Jeon Yun-sook dreams of becoming a social welfare control tower, and he said, “If we can communicate and manage the public and private resources scattered everywhere in one place, the second and third houses of love will be built much more easily.” “I want to become a social welfare control tower and connect people in need with people who want to be helped. I believe that is my mission,” she said.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포천시, 비주택거주 청소년, 통합사례관리, 사랑의 집짓기, 전윤숙 주무관, 복지서비스, 복지혜택, 사회복지 컨트롤타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