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4회 '라틴 K-콘텐츠 디시전 메이커스 포럼' 개최..."라틴 한류 문화 확산"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10/07 [14:28]

제4회 '라틴 K-콘텐츠 디시전 메이커스 포럼' 개최..."라틴 한류 문화 확산"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10/07 [14:28]

▲ <사진제공=위아워씨앤씨(주)>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국대 최대 규모의 문화콘텐츠 종합 전시회이자 올해로 제4회를 맞이하는 ‘라틴 K-콘텐츠 디시전 메이커스 포럼’이 개최됐다. 

 

‘2022년 광주 에이스페어’ 주관으로 포럼 참여에는 국내 측으로 현재 중남미 지역에 최다 작품을 수출하고 있는 CJ ENM의 민다현 팀장과 한류 보급화에 힘쓰고 있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의 정길화 원장님이 참석했다. 

 

해외초청 바이어로는 칠레 최대 국영방송국인 TVN의 편집국장 Robero가 방문했고, ‘칠레에서의 한국 콘텐츠의 위상’이라는 주제로 발표해 칠레 내에서의 한류 콘텐츠 현황 및 인기를 전했다.

 

페루의 최대 민영 방송국 America TV의 프로듀서이자 CINESCAPE의 외주제작사 대표인 ALDO PINASCO와 2023년에 있을 '리마 웹페스트'의 대표(WebFA) Luis Felipe가 공동으로 합작회사인 EME+ 회사 소개와 페루의 한류를 소개했다. 

 

이외에도 Telvicion Guatemala에서 온 유명 아나운서 Nancy Caladon, 멕시코의 유명 극장 플랫폼인 Cinepolis CILK에서 온 Alfonso Guerrero가 한류에 대해서 소개했다. 

 

이번 포럼을 계기로 내한한 페루의 EME+는 포럼 주최사인 위아원씨앤씨(주)와 OTT드라마 공동제작 계약에 합의했으며, 3개의 드라마에 총 30억원 규모의 투자 MOU를 체결했다. 

 

또한, 칠레의 국영방송국인 TVN도 OTT드라마에 대해서 선배급 의향 MOU를 체결했다. 

 

이번 포럼의 영향으로 내년도에는 멕시코의 CINEPOLIS와 협력사 SATMarketing과 한국의 위아원씨앤씨(주)가 공동으로 ‘2023년 멕시코 한국 영화제’를 멕시코시티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misory12@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eld the 4th Latin K-Contents Decision Makers Forum..."Expanding Hallyu Culture"

 

[Reporter Hyeon-Woo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The ‘Latin K-Contents Decision Makers Forum’, which is the largest cultural contents exhibition of the national university, was held this year.

 

Hosted by the ‘2022 Gwangju Ace Fair’, the participation in the forum was attended by Min Da-hyun, team leader of CJ ENM, which is currently exporting the most works to Central and South America on the domestic side, and Jeong Gil-hwa, director of the Korea International Cultural Exchange Promotion Agency, which is working hard to spread the Korean Wave.

 

As an invited overseas buyer, Robero, editor-in-chief of TVN, Chile's largest state-run broadcasting station, visited and made a presentation under the theme of 'The status of Korean content in Chile' to convey the status and popularity of Hallyu content in Chile.

 

ALDO PINASCO, producer of America TV, Peru's largest private broadcaster, and CINESCAPE's outsourced production company, and Luis Felipe, president of 'Lima Webfest' (WebFA) in 2023 jointly introduced EME+, a joint venture, and introduced the Korean Wave in Peru. did.

 

In addition, famous announcer Nancy Caladon from Telvicion Guatemala and Alfonso Guerrero from Cinepolis CILK, a famous theater platform in Mexico, introduced Hallyu.

 

With this forum as an opportunity, EME+ of Peru, who came to Korea, agreed to a contract for the co-production of OTT dramas with Wea One C&C, the organizer of the forum, and signed an MOU for an investment of 3 billion won in three dramas.

 

In addition, TVN, a Chilean national broadcasting station, also signed an MOU with senior-level intentions for OTT dramas.

 

Under the influence of this forum, CINEPOLIS of Mexico, SATMarketing, and Korea's Wea One CNC have agreed to jointly hold the 2023 Mexican Korean Film Festival in Mexico City next year.

 

misory12@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라틴 K-콘텐츠 디시전 메이커스 포럼, 위아워씨앤씨, 한류 문화, 칠레, 멕시코, 페루, 업무협약, MOU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