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소방서, ‘2022년 시무식 행사’ 개최

새로운 각오와 격의 다져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1/03 [14:38]

양주소방서, ‘2022년 시무식 행사’ 개최

새로운 각오와 격의 다져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2/01/03 [14:38]

▲ 2022년 시무식 <사진제공=양주소방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1일 3일 양주소방서는 임인년 희망찬 새해을 맞이하고 새로운 각오와 격의를 다지기 위해 ‘2022년 시무식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원격 화상 회의를 통해 진행됐고, 소방서장 신년사, 직원과의 신년인사 등으로 진행됐으며, 2022년 직원 모두가 한마음이 되어 안전하고 평안한 해가 되기를 기원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했다

 

박미상 양주소방서장은 “지난 2021년 불철주야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위해 수고 많았다.”며 직원들을 격려하고 “2022년 한해도 모두가 건강하고 맡은 바 소임에 충실하여 안전한 양주시를 만들어 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angju Fire Department, ‘2022 Opening Ceremony’ held

 

A new determination and determination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the 1st and 3rd, the Yangju Fire Station announced that it had held the ‘2022 Opening Ceremony’ to welcome the new year of hope in Lim In-nyeon and reinforce new determination and earnestness.

 

The event was held through a remote video conference while observing the Corona 19 quarantine rules, and was conducted with New Year's speeches from the fire chief and New Year's greetings with staff. He said that he had a time to pray that 2022 will be a safe and peaceful year for all of the employees to unite with one mind.

 

Yangju Fire Chief Park Mi-sang said, “We worked hard to keep citizens safe all night and night in 2021.” He encouraged the employees and asked, “I hope that in 2022, everyone will be healthy and faithful to their responsibilities to make Yangju safe.”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양주시, 양주소방서, 새해, 시무식, 신년인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