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천시, 영북면 ‘운천2지구 지적재조사사업’ 주민설명회 개최

토지소유자 대상 지적재조사 사업의 필요성과 추진절차 설명하고 의견 수렴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6/24 [14:14]

포천시, 영북면 ‘운천2지구 지적재조사사업’ 주민설명회 개최

토지소유자 대상 지적재조사 사업의 필요성과 추진절차 설명하고 의견 수렴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1/06/24 [14:14]

▲ 포천시,『운천2지구』지적재조사사업 주민설명회 개최 <사진제공=포천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 지난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간 4차례에 걸쳐 포천시는 영북면 ‘운천2지구 지적재조사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영북면행정복지센터에서 진행된 이번 주민설명회는 지적재조사 사업의 본격 추진에 앞서 토지소유자를 대상으로 지적재조사 사업의 필요성과 추진절차를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고 했다.

 

지적재조사 사업위치는 영북면 운천리 467-11번지 등 635필지(170,785㎡)로 지적공부와 현실경계가 일치하지 않아 측량민원이 발생하는 등 이웃 간 분쟁 및 재산권 행사에 불편을 겪고 있던 지역이라고 했따. 

 

해당지역 토지소유자 총수와 토지면적 3분의2 이상의 동의가 충족되면 경기도에 지구신청하여 국비를 지원 받을 수 있으며, 포천시는 경계측량 및 조정금 산정 등 일련의 행정절차를 거쳐 2022년말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했다.

 

포천시는 지적재조사 특별법이 시행된 2012년부터 가산마전, 군내구읍, 신북신평, 신읍지구 등에 대해 사업 완료하며 지적불부합지를 해소해왔다고 전했다.

 

포천시 관계자는 “앞으로 지속적인 재조사사업을 통해 시민들에게 정확한 토지정보를 제공하고 경계분쟁 해소와 재산권 보호에 기여하겠다.”라며,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토지소유자분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hhxh0906@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ocheon City, Yeongbuk-myeon ‘Uncheon District 2 Cadastral Reconstruction Project’ Resident Information Session

 

Explain the necessity and procedure for the cadastral re-investigation project for landowners and collect opinions

 

[Reporter Hyun-woo Kim = Northern Gyeonggi] Pocheon City announced that it held a resident briefing session for the ‘Uncheon 2 District Cadastral Reconstruction Project’ in Yeongbuk-myeon, four times over two days from the 22nd to the 23rd.

 

He said that this resident briefing held at the Yeongbuk-myeon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was prepared as a venue to explain the necessity and procedure for the cadastral re-investigation project to land owners and collect their opinions before the full-scale implementation of the cadastral re-investigation project.

 

The location of the cadastral re-examination project was 635 lots (170,785 m2) including 467-11 Uncheon-ri, Yeongbuk-myeon, and it was said that it was an area that was experiencing inconvenience in disputes between neighbors and in exercising property rights, such as surveying complaints because the boundary between cadastral study and reality did not match.

 

If the agreement between the total number of landowners and two-thirds of the land area is satisfied, the district can apply to Gyeonggi-do and receive government subsidy. said he was planning to

 

Pocheon City said that since 2012, when the Special Act on Cadastral Re-investigation was enforced, it has been solving cadastral inconsistencies by completing projects in Gasanmajeon, Gunnae-eup, Sinbuk Sinpyeong and Sineup districts.

 

An official from Pocheon City said, “We will provide accurate land information to citizens through continuous re-investigation and contribute to resolving border disputes and protecting property rights. said.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기자, 포천시, 영북면, 운천2지구 지적재조사사업, 주민설명회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