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두천시 지역발전 범대위, 경기 동북부 공공의료원 유치 위한 광폭 행보

도의회 차원의 관심과 지지를 끌어내기 위한 후속 행보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3/06/27 [15:05]

동두천시 지역발전 범대위, 경기 동북부 공공의료원 유치 위한 광폭 행보

도의회 차원의 관심과 지지를 끌어내기 위한 후속 행보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3/06/27 [15:05]

▲ <사진제공=동두천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동두천] 지난 26일 동두천시 지역발전 범시민대책위원회는 경기도의회 염종현 의장, 최종현 보건복지위원장을 차례로 만나 경기 동북부권 공공의료원 동두천 유치 당위성을 담은 건의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면담은 지난 1일 김동연 경기도지사에게 공공의료원 유치 서명부와 건의서를 전달한 것에 이어 도의회 차원의 관심과 지지를 끌어내기 위한 후속 행보의 일환이다. 

 

한편, 동두천시는 지난달 경기 동북부권 공공의료원 유치를 위한 온라인·오프라인 서명운동을 통해 11만 명이 서명에 동참하는 등 그간 지역발전에 목마른 동두천시민의 뜨거운 관심과 열정을 보여줬다. 

 

또한 제생병원 활용해 2천억 원 이상의 혈세 절감과 2년이내 신속한 개원 경기 동북부권역 의료취약지로 지정된 가평·동두천·연천의 중심이라는 지리적 이점을 내세우며 공공의료의 공평한 접근 기회 보장 차원에서도 동두천시가 최적이자 최선의 입지라고 강조하고 있다.

 

김승호·심우현 범대위 공동위원장은 “동두천시는 70년 넘는 세월 동안 대한민국을 묵묵히 지키며 제대로 된 변화의 기회조차 가질 수 없었다”라면서 “공공의료원 동두천 유치는 ‘사람 중심, 민생 중심’의 경기도를 열어가는 시작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ngducheon City Regional Development Committee, wide-ranging moves to attract public medical centers in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Follow-up steps to garner interest and support at the provincial council level

 

[Reporter Nam Sang-hoon = Dongducheon] On the 26th, the Dongducheon Regional Development Pan-Citizens' Countermeasures Committee met with Gyeonggi Provincial Council Chairman Yeom Jong-hyeon and Health and Welfare Chairman Choi Jong-hyun in turn and delivered a proposal containing the justification for attracting a public medical center in the northeast region of Gyeonggi-do to Dongducheon.

 

This interview is part of a follow-up move to draw interest and support from the provincial council level following the delivery of the signature and proposal for attracting public medical centers to Gyeonggi Governor Kim Dong-yeon on the 1st.

 

On the other hand, Dongducheon City showed the passionate interest and passion of Dongducheon citizens who have been thirsty for regional development, with 110,000 people participating in an online and offline signature campaign to attract public medical centers in the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last month.

 

In addition, by utilizing Jesaeng Hospital, saving more than 200 billion won in blood tax and opening the hospital quickly within 2 years. Dongducheon City is the best and best in terms of ensuring equal access to public health by promoting the geographical advantage of being the center of Gapyeong, Dongducheon, and Yeoncheon, which are designated as medically vulnerable areas in the northeastern region of Gyeonggi. It is emphasized that the position of

 

Kim Seung-ho and Shim Woo-hyeon, co-chairs of the committee, said, "Dongducheon City has been silently defending the Republic of Korea for over 70 years and has not been able to even have a chance for proper change." I am sure,” he said.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동두천시, 범대위, 공공의료원, 경기동북부, 경기도의회, 건의문, 서명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