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지역방역·공동체 일자리 사업 참여자 모집

취업 취약계층의 생계안정 도모 및 다중이용 공공시설 방역관리 서비스 강화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1/06 [11:42]

양주시, 지역방역·공동체 일자리 사업 참여자 모집

취업 취약계층의 생계안정 도모 및 다중이용 공공시설 방역관리 서비스 강화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2/01/06 [11:42]

▲ 청사전경 <사진제공=양주시>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오는 1월 10일부터 14일까지 5일간 양주시는 ‘2022년 지역방역 일자리 사업’과 ‘2022년 상반기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일자리 사업은 코로나19로 실직된 근로자, 휴·폐업자 등 생계지원이 필요한 취업 취약계층에 단기 공공일자리를 제공해 생계안정을 도모하고 관내 다중이용 공공시설의 방역관리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실시한다고 했다.

 

지원대상은 기준중위소득 70% 이하이면서 주민등록 세대 기준 주택, 부동산, 건축물 등 합산 재산이 4억 원 이하인 만 18세 이상의 근로능력이 있는 양주시민이라고 전했다.

 

지역방역 일자리 사업은 양주시청, 보건소,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등에서 공공시설 출입자 발열체크, 명부관리, 예방접종 안내 등 생활방역 업무를 수행할 근로자 32명을 모집하며, 오는 2월 7일부터 5월 31일까지 진행하고, 평일 하루 4시간씩 근무하며 최저임금인 시간당 9,160원을 적용, 주휴·월차수당 등이 지급된다고 했다.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은 무명직조 기능인 양성, 나리농원 경관단지 조성, 불법광고물 정비, 산림휴양시설 관리, 감악문화정원 꽃길 조성 등 5개 분야 총 18명을 선발하며, 오는 3월 2일부터 6월 30일까지 운영하고, 65세 미만 근무자는 1일 6시간 주 30시간을, 65세 이상 근무자의 경우 1일 3시간 주 15시간 이내로 근무하며 급여사항은 지역방역 일자리 사업과 동일하다고 했다.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양주시청 홈페이지 공고문 확인 후 주소지 소재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되고, 선발 결과는 지역방역 일자리 사업의 경우 오는 1월 28일,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은 오는 2월 18일에 선발자에 한해 개별 통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양주시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추진하는 지역방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이 코로나19로 침체된 경기상황 속 고용안정에 기여하는 일자리가 되길 바란다”며 “지역경제 활력 제고와 안정적인 일상 회복을 위해 취업 취약계층을 위한 공공일자리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angju City, Recruitment of Participants in the Regional Quarantine and Community Job Project

 

Promotion of livelihood stability for the vulnerable in employment and strengthening of quarantine management services for public facilities for multiple use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From January 10 to 14, Yangju City announced that it would recruit participants for the ‘2022 regional quarantine job project’ and the ‘local community job project in the first half of 2022’.

 

This job project is to provide short-term public jobs to the vulnerable class who need livelihood support, such as workers who have lost their jobs due to COVID-19 and those who are on leave or closed, to promote livelihood stability and to strengthen quarantine management services at public facilities for multiple use. .

 

The target audience is Yangju citizens aged 18 years or older who have less than 70% of the standard median income and who have combined assets such as houses, real estate, and buildings of 400 million won or less based on the resident registration household.

 

The regional quarantine job project recruits 32 workers to perform daily quarantine tasks such as temperature checks for people entering public facilities, list management, and vaccination information at Yangju City Hall, public health centers, and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s in Eup, Myeon, etc. From February 7 to May 31 They said that they will work until the end of the day, work 4 hours a day on weekdays, apply the minimum wage of 9,160 won per hour, and receive weekly holidays and monthly allowances.

 

For the local community job project, a total of 18 people will be selected in 5 fields, including training of anonymous weaving skills, Nari Farm landscape complex creation, illegal advertisement maintenance, forest recreation facility management, and Gamak Culture Garden flower road creation. It will operate until 30 days, and workers under the age of 65 will work 6 hours a day, 30 hours a week, and those over 65 will work 3 hours a day and 15 hours a week, and the salary is the same as the local quarantine job project.

 

Citizens wishing to participate can apply by visiting the Eup, Myeon-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in their address after checking the notice on the website of Yangju City Hall. The selection results will be individually notified to those selected for the regional quarantine job project on January 28th and for the local community job project on February 18th.

 

An official from Yangju City said, “I hope that the local quarantine and community job projects promoted this year as well as last year will become jobs that contribute to job stability amid the economic slump due to the COVID-19.” “To enhance the vitality of the local economy and restore stable daily life, we will create public jobs for the vulnerable in employment,” he said.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양주시, 지역방역 일자리 사업,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 근로자, 휴업자, 폐업자, 생계지원, 취업 취약계층, 공공일자리, 생계안정, 방역관리 서비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