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터뷰] 김준호, 강원삼척(제2선거구)도의원 도전!...

‘육지속의 섬’아닌 ‘강원도의 삼척’ 만들겠다.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2/04/29 [17:42]

[인터뷰] 김준호, 강원삼척(제2선거구)도의원 도전!...

‘육지속의 섬’아닌 ‘강원도의 삼척’ 만들겠다.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2/04/29 [17:42]

▲ [사진= 김일웅기자] 김준호 강원삼척 도의원 예비후보와 차 한잔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국장= 경기북부/강원] 지난 29일 강원삼척(제2선거구)도의원에 도전한 김준호 예비후보를 브레이크뉴스가 만났다. 김준호 예비후보는 “국무총리자문위원 및 김두관 국회의원 조직특보· 행정안전부 정부혁신포럼 운영위원· 전국자치분권민주지도자회의 강원공동대표· (전)더민주 대전환선대위 자치행정특보단장을 역임하면서 정치의 꿈을 키운 지도 어느덧 24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라고 말했다.

 

김준호 예비후보는 다양한 분야에서 정치적 경험을 한 인물로 강원도에서 출마를 하게 된 계기가 남달라 세간에 주목을 받고 있다. 아내의 항암 치료 후 건강회복을 위해 처삼촌이 사는 삼척에 정착한지 어언 9년이다. 김준호 예비후보가 이곳 삼척에 처음 정착할 때, 어려운 여건 속에서 삼척 시민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보았다고 했다. 

 

‘육지 속에 섬’ 누군가에게는 낯선 단어이다. 하지만, 삼척시민은 다 아는 단어이다.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이 단어를 들어본 사람이 몇이나 될까? 본 기자도 이 단어를 처음 들었다. 그토록 삼척이라는 도시는 대한민국에서도 그저 인구가 소멸되는지도 모르는 ‘육지 속에 섬’이 되어 기억 속에서 사라지는 것은 아닐까?...

 

 

▲ [사진= 김일웅 기자] 김준호 예비후보가 길거리에서 삼척 시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준호 예비후보가, 삼척을 위해 강원도의원에 출마한 이유는 아주 간단하다. ‘육지 속에 섬’에서 ‘강원도의 삼척’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처럼 그는 “삼척시민들과 ‘강원도하면 삼척이지’라는 인식을 국민들에게 심어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또, 김 예비후보는 “삼척을 방문하기 위해 필요한 사통팔달의 철도·도로망 구축을 만들어 오가기 편한 삼척을 만들겠다.”라는 자신감을 표명했다. 이어 “삼척을 방문하는 수요에 맞춰 먹거리, 볼거리, 즐길 거리 등 다양한 컨텐츠를 삼척시민과 만들어 소상공인, 청년 일자리,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 이다.”라고 말했다.

 

김준호 예비후보는, “모든 것을 삼척 시민들과 함께할 생각에 행복하다”는 말을 하면서 함박웃음을 보였다. 그러면서, “가장 큰 관문이 남아있다는 점도 덧붙였다. 누구든 간에 삼척을 대표하는 분이 당선되면 삼척시민들을 위해 행복한 삼척시를 만들어 줄 것”도 당부했다. 

 

김준호 예비후보는 삼척에서 태어나고 자란 토박이는 아니다. 그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나고 자란 사람보다 삼척을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인터뷰 진행 동안 느낄 수 있었다. 

 

이번 6.1 지방선거는 삼척시민들이 삼척에 필요한 사람을 뽑아 삼척의 일꾼으로서 만드는 날이다. 김준호 예비후보도 그 일꾼이 되 보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삼척 시민의 선택은 아무도 모른다. 그는 삼척시민의 선택을 받기위해 열심히 할뿐이다. 물론 다른 후보지들도 마찬가지 이다. 

 

이번 인터뷰를 통해 삼척이라는 도시가 ‘육지 속에 섬’이 아닌 ‘강원도의 삼척’이 되길 본지 기자도 바라게 됐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terview] Kim Jun-ho, Gangwon Samcheok (2nd constituency) provincial councilor challenge!...

We will make ‘Samcheok of Gangwon-do’ rather than ‘island of land’.

 

[Director Kim Il-woong = Northern Gyeonggi/Gangwon] Break News met with Kim Jun-ho, a preliminary candidate who challenged the Gangwon Samcheok (2nd constituency) provincial council on the 29th. Preliminary candidate Kim Jun-ho said, “As a member of the Prime Minister’s Advisory Board and Kim Doo-gwan, an organizational special assistant to the National Assembly member, a member of the Steering Committee of the Government Innovation Forum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 co-representative of Gangwon of the National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and Democracy Leaders’ Association, and the (former) The Democracy Grand Conversion Election Committee, he has fulfilled his dream of politics while serving as the special head of self-government administration. 24 years have passed since I grew up.”

 

Candidate Jun-ho Kim, who has political experience in various fields, is drawing attention from the public because the opportunity that led him to run for office in Gangwon-do is unique. It has been 9 years since he settled in Samcheok, where his wife's uncle lives to recover health after his wife's chemotherapy. When Candidate Jun-ho Kim first settled here in Samcheok, he said he saw how Samcheok citizens lived in difficult conditions.

 

‘Island on land’ is a strange word to some. However, Samcheok citizens are familiar with the word. How many people in Korea have all heard this word? This reporter also heard this word for the first time. Isn't the city of Samcheok disappearing from memory as an 'island in the land' where the population may disappear even in Korea?...

 

The reason why Kim Jun-ho, a preliminary candidate, ran for the Gangwon-do legislature for Samcheok is very simple. He is planning to make 'Samcheok of Gangwon-do' from 'island in the land'. As such, he said, “I want to instill in the people the perception that ‘Samcheok is in Gangwon-do’ with the citizens of Samcheok.”

 

In addition, preliminary candidate Kim expressed his confidence that "I will make Samcheok easy to access by building a railroad and road network necessary to visit Samcheok." He continued, “We plan to create various contents such as food, sights, and things to enjoy with Samcheok citizens in response to the demand for visiting Samcheok, promoting small business owners, youth jobs, and re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Preliminary candidate Kim Jun-ho showed a wide smile as he said, “I am happy to think of doing everything with the citizens of Samcheok.” He added that “the biggest gateway remains. Anyone who represents Samcheok, if elected, will make Samcheok a happy city for the citizens of Samcheok.”

 

Candidate Jun-ho Kim is not a native who was born and raised in Samcheok. During his interview with Awakeji, he could feel that he loved Samcheok more than the person he was born and raised during his interview.

 

The June 1 local election is a day when Samcheok citizens select the people they need in Samcheok and make them as Samcheok workers. Preliminary candidate Kim Jun-ho is also trying to become that worker. However, no one knows the choices of Samcheok citizens. He only works hard to get the Samcheok citizens' choice. Of course, the same goes for other candidates.

 

Through this interview, reporters from Bonji also wished that the city of Samcheok would become 'Samcheok of Gangwon-do' rather than 'island on land'.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기자, 김준호, 더불어민주당, 삼척시강원도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