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2023년 노동자 휴가비 지원사업’ 추진

휴가 여건이 열악한 비정규직 노동자의 휴식권 보장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5/10 [09:41]

경기도, '2023년 노동자 휴가비 지원사업’ 추진

휴가 여건이 열악한 비정규직 노동자의 휴식권 보장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3/05/10 [09:41]

▲ 경기도북부청사<사진제공=경기도>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 경기도가 휴가 여건이 열악한 비정규직 노동자의 휴식권을 보장하기 위해 총 7억 원의 예산을 들여 ‘2023년 경기도 노동자 휴가비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는 비정규직 중에서도 상대적으로 더욱 열악한 고용·노동 조건에 처해있는 초단시간 노동자를 위해, 모집인원의 10%(200명)를 초단시간 노동자에게 할애하는 ‘초단시간 노동자 할당제’도 실시한다.

 

초단시간 노동자는 1주 동안 정해진 근로 시간이 15시간 미만인 노동자로, 근로기준법상 연차유급휴가와 유급휴일, 퇴직급여법의 퇴직금 지급 등에서 적용이 제외돼 노동법 사각지대에 방치돼 있다.

 

경기도는 올해 초단시간 노동자 200명과 대리운전 기사, 학습지 교사, 보험설계사 등 특수형태근로종사자와 비정규직 노동자 1,800명 등 총 2천 명을 지원할 예정이다.

 

휴가비 지원사업은 노동자가 자부담으로 15만 원을 적립하면 도가 25만 원을 추가로 지원해 총 40만 원 상당의 적립금을 휴가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지원기준은 연간 총소득 3,600만 원 이하 만 19세 이상 도민이다. 

 

참여 희망자는 오는 15일부터 26일까지 경기관광공사 누리집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선정된 노동자는 오는 6월부터 11월까지 본인의 적립금을 활용, 전용 온라인몰을 통해 여행상품, 관광지 입장권, 체험프로그램 등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정구원 경기도 노동국장은 “노동자 휴가비 지원사업은 민선8기 공약사업으로 비정규직 노동자의 쉴 권리 보장을 위해 지원 규모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취약 노동자들이 휴식과 여가를 통해 문화 향유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자세한 사항은 경기관광공사 누리집을 참고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Promotes ‘2023 Workers Vacation Expense Support Project’

 

Ensuring the right to rest for non-regular workers with poor vacation conditions

 

[Reporter Kim Hyun-woo = Northern Gyeonggi-do] Gyeonggi-do announced on the 10th that it would promote the '2023 Gyeonggi-do Workers' Vacation Expense Support Project' with a total budget of 700 million won to guarantee the right to rest for non-regular workers with poor vacation conditions.

 

This year, for ultra-short-time workers who are in relatively poorer employment and working conditions among non-regular workers, the “ultra-short-time worker quota system” will be implemented, which allocates 10% (200 people) of the number of recruits to ultra-short-time workers.

 

Ultra-short-time workers are workers who work less than 15 hours per week, and are excluded from annual paid leave and paid holidays under the Labor Standards Act, and severance pay under the Retirement Benefit Act, leaving them in the blind spot of the Labor Act.

 

This year, Gyeonggi-do plans to support a total of 2,000 workers, including 200 ultra-short-time workers, 1,800 non-regular workers and special types of workers such as surrogate drivers, home study teachers, and insurance planners.

 

In the vacation cost support project, when workers accumulate 150,000 won at their own expense, the province provides an additional 250,000 won, so a total of 400,000 won worth of reserves can be used for vacation expenses. The criteria for application is a provincial citizen aged 19 or older with an annual gross income of 36 million won or less.

 

Those wishing to participate can apply through the website of the Gyeonggi Tourism Organization from the 15th to the 26th.

 

Selected workers can use their own reserves from June to November and use various contents such as travel products, tickets to tourist attractions, and experience programs through a dedicated online mall.

 

Gyeonggi-do Labor Bureau Director Jeong Gu-won said, “The worker vacation support project is a pledge project for the 8th popular election, and we plan to gradually expand the scale of support to guarantee the right to rest for non-regular workers.” I will try to enjoy the opportunity to enjoy it.”

 

Meanwhile, for details, refer to the website of the Gyeonggi Tourism Organization or inquire by phone.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경기도, 비정규직 노동자, 휴식권, 휴가비 지원사업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