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 서태원 당선인, 인수위 첫날 통일교 행사 참석...상생?

- 단순 원로 위한 행사인가? 통일교 위장 행사인가?

- 조만웅·윤정로·박상선, 통일교 인사들과 기념 촬영

- 2018년 통일교 주최 노래자랑에서 ‘만세삼창’

최남일 기자 | 기사입력 2022/06/13 [14:30]

가평 서태원 당선인, 인수위 첫날 통일교 행사 참석...상생?

- 단순 원로 위한 행사인가? 통일교 위장 행사인가?

- 조만웅·윤정로·박상선, 통일교 인사들과 기념 촬영

- 2018년 통일교 주최 노래자랑에서 ‘만세삼창’

최남일 기자 | 입력 : 2022/06/13 [14:30]

▲ ‘신통일한국국민연합’ 원로회 가평군 지회장 취임식 겸 출정식(왼쪽 4번째 서태원 당선인)(출처 = LOCAL 세계)     ©

 

[최남일 기자 = 경기북부/강원] 통일교의 상징적 건물인 성전과 병원 등은 가평군 설악면에 몰려 있다. 통일교는 에덴동산 같은 지상천국을 만든다는 계획을 세웠고, 교인들을 위한 아파트 건립 등 개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가평군이 통일왕국 조성에 일조를 하고 있다며 유착 관계를 의심하고 있다. 그런데 서태원 당선인이 인수위 출범 첫날부터 통일교가 주최한 행사에 참석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통일교 주관 행사 참석

 

지난 10일 가평군 뮤직빌리지에서 ‘신통일한국국민연합’ 원로회 가평군 지회장 취임식 겸 출정식이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서태원 당선인, 대한노인회 장동원 가평군 회장,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박상선 세계본부교구장을 비롯한 수도권과 지역의 원로지도자 120명이 참석했다. 

 

또한, 신통일한국국민연합 원로회 공동회장인 조만웅, 윤정로씨도 참석했다. 조만웅씨는 통일교 원로목자회 회장이며, 윤정로씨도 통일교 산하 평화대사협의회 중앙회장을 역임했다. 

 

‘신통일한국국민연합’은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라 불림) 한학자 총재가 2019년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신통일대한민국시대의 밝은 미래 건설’을 하겠다는 명분을 내세워 출범한 NGO단체(민간시민단체)다. 출범 당시 5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설악면 HJ천주천보수련원에서 행사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서태원 당선인도 참석했다. 이날 인수위 출범식이 전 오전 10시 30분경 서 당선인은 행사장을 방문했다. 인수위 출범을 예정한 날 통일교 행사에 방문한 것이다. 인터넷신문 ‘

 

’에 따르면 서 당선인은 이날 행사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했다. 또한, 원로회 관계자에게 “군 발전을 위해 앞으로 원로회 등 지역 어른들의 고견에 귀를 기울이겠다”라고도 말했다. 

 

서 당선인의 이날 행보를 두고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서 당선인이 인수위 출범 첫날부터 통일교 행사에 참석해 소통을 이야기했기 때문이다.   

 

더구나 가평군과 통일교는 이전부터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의 말들이 끊이지 않았었다. 최근에는 유람선 운행과 케이블카 사업 등 관광사업에 나선 통일교를 두고 특혜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가평군의 미래를 책임질 서태원 후보가 행사에 참석해 일교 원로들의 고견에 귀를 기울이겠다는 표현을 했기 때문이다. 이는 소통하겠다는 표현으로도 해석 될 수 있다. 

 

“참석 요청은 했으나 올지 몰랐다”

 

서 당선인 측은 행사 참석 이유에 대해 “행사 관계자가 연락을 해서 잠깐 티타임을 갖자고 해서 다녀온 것이다”며 의미가 확대 해석되는 것을 경계했다.

 

그러나 통일교 관계자는 서 당선인과 상반된 주장을 했다. 관계자는 본지 통화에서 “행사를 추진하며 서태원 당선인에게 연락은 취했으나 참석할 수 없다는 말을 들었지만 갑자기 행사에 와서 깜짝 놀랐다”며 서 당선인이 연락도 없이 갑자기 방문했다고 했다. 

 

또한, “이날 행사는 종교 행사는 아니다”라며 "NGO단체 행사로서 큰 의미는 없으며 통일관련 행사만 진행했다“고 말했다. 

 

통일교 관계자의 말이 사실이라면 서 당선인은 행사 주최 측에서도 참석여부를 알지 못한 상황에서 그곳을 방문한 것이다. 또한, 당선인 측 관계자들도 참석 여부를 알지 못하고 있었다. 당선인이 실무진도 모르게 갑자기 참석한 이유에 대한 이유를 묻고자 본지는 연락을 취했으나, 당선인은 연락을 받지 않았고 실무진 누구도 답을 해주지 않았다. 

 

서 당선인이 통일교 행사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8년에도 서태원 당선인과 통일교 관련 구설에 오른 적이 있다. 당시 설악면장으로 근무하고 있던 서태원 당선인은 통일교 관련 단체가 주최한 ‘효정한마음 노래자랑’에 참석해 ‘만세삼창’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기독교 단체들은 가평군과 통일교 관계를 곱지 않는 시선으로 보고 있다. 한학자 총재가 거주하는 천정궁을 비롯해 학교와 병원, 요양원, 카페 등 각종 시설이 설악면 송산리에 밀집해 있으며, 이러한 통일교가 이미지 세탁을 위해 관광·레저·의료 사업을 내세우며 가평군을 이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런 가운데 서 당선인이 인수위 첫날 통일교 단체 행사를 방문해 종교간 갈등이 불거지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나온다. 

 

misory12@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orter Choi Nam-il = Northern Gyeonggi/Gangwon] In Gapyeong-gun, there are many symbolic buildings of the Unification Church, such as temples and hospitals. The Unification Church has made a plan to create a heaven on earth like the Garden of Eden in the Gapyeong area, and is carrying out development projects such as the construction of apartments for its members. Some people are suspicious of a close relationship, saying that Gapyeong-gun is contributing to the creation of a unified kingdom. However, the fact that elected Seo Tae-won attended an event hosted by the Unification Church from the first day of the establishment of the transition committee is known and is causing controversy.

 

Attend events organized by the Unification Church

 

On the 10th, the inauguration ceremony and departure ceremony of the head of the Gapyeong-gun branch of the ‘New Unified Korean National Association’ was held at the Gapyeong-gun Music Village. The event was attended by 120 senior leaders from the metropolitan area and regions, including the elected Seo Tae-won, Jang Dong-won, chairman of the Korean Senior Citizens Association, Gapyeong-gun, and Park Sang-seon, the World Headquarters diocesan Federation of Families for World Peace and Unification.

 

In addition, Man-woong Cho and Jeong-ro Yoon, co-chairs of the New Reunification Korean National Association, also attended. Jo Man-woong is the president of the Unification Church Senior Shepherds Association, and Yoon Jeong-ro has also served as the central president of the Peace Ambassadors Association under the Unification Church.

 

The 'New Reunified Korean National Association' was founded by Hak Ja Han Han, president of the Family Federation for World Peace and Unification (called the Unification Church), under the pretext of 'Building a Bright Future for the Era of a New Reunification of Korea in commemoration of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March 1st Movement and the establishment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in 2019. It is a non-governmental organization (NGO) that was launched. At the time of its inception, the event was held at HJ Cheonju Cheonbo Training Center in Seorak-myeon with about 5,000 attendees.

 

Seo Tae-won, the elected president, also attended the event. President-elect Seo visited the event at around 10:30 a.m. before the inauguration ceremony of the transition committee on the same day. He visited the Unification Church event on the day the transition committee was scheduled to be launched. According to the Internet newspaper 'LOCAL World', the president-elect Seo attended the event and took a commemorative photo. He also told the elders, “I will listen to the opinions of local elders, including the elders, for the development of the military.”

 

There are voices of concern about Seo-elect's actions today. This is because President-elect Seo participated in the Unification Church event from the first day of the establishment of the transition committee and talked about communication.

 

Moreover, there were constant rumors about whether Gapyeong-gun and the Unification Church had maintained a close relationship from before. Recently, suspicions of preferential treatment have been raised over the Unification Bridge, which has been involved in tourism business such as cruise ship operation and cable car business. In the midst of this, Candidate Seo Tae-won, who will be responsible for the future of Gapyeong-gun, attended the event and expressed that he would listen to the opinions of the elders. This can also be interpreted as an expression of communication.

 

“I asked to attend, but I didn’t know if he would come”

 

Regarding the reason for attending the event, the elected president-elect Seo said, "I came here because a person in charge of the event contacted me and asked me to have a tea time for a while."

 

However, a Unification Church official argued the opposite of Seo-elect. An official from the magazine said, "I contacted Seo Tae-won during the promotion of the event, but I was told that I could not attend, but I was surprised that I suddenly came to the event."

 

He also said, "This event is not a religious event," he said.

 

If what a Unification Church official said is true, the president-elect visited the event without even knowing whether or not the event organizers would attend. In addition, officials from the elected party did not know whether or not to attend. To inquire about the reason for the sudden attendance of the elected candidate without the knowledge of the working-level staff, the newspaper contacted, but the elected candidate did not receive a call, and none of the working-level staff gave an answer.

 

This is not the first time that President-elect Seo has attended a Unification Church event. In 2018, there was also a talk about the Unification Church with Seo Tae-won-elect. Seo Tae-won, who was working as the head of Seorak at the time, was reported to have participated in the ‘Hyojeong One Heart Singing Contest’ hosted by the Unification Church-related organization and sang ‘Long live the trio’.

 

On the other hand, Christian groups view the relationship between Gapyeong-gun and the Unification Church with a negative eye. It is pointed out that various facilities such as schools, hospitals, nursing homes, and cafes are concentrated in Songsan-ri, Seorak-myeon, as well as Cheonjeonggung Palace, where President Han Hak-jae resides. In the midst of this, there is concern that the president-elect visited the Unification Church group event on the first day of the transition committee and that conflicts between religions might arise.

 

misory12@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서태원, 통일교, 신통일한국국민연합, 가평군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