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 통일교, 관광농원 공사 불법 적발...시공사 처벌 예고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제58조 4항‘ 위반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6/23 [14:44]

가평 통일교, 관광농원 공사 불법 적발...시공사 처벌 예고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제58조 4항‘ 위반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06/23 [14:44]

▲ [사진=김현우 기자] 가평군 설악면 관광농원 부지조성 토목공사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21일 통일교 본부가 있는 가평군 설악면 송산리 일원 토목공사장에서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제58조 4항‘을 위반한 채로 공사를 진행한 사실이 적발됐다.

 

해당 공사는 관광농원 부지조성을 위해 가평군에 허가를 받고 진행된 공사이다, 시행사는 통일교 산하 HJ디벨로먼트(주)이며, 시공도 통일교 산하 선원건설이 맡았다.

 

선원건설은 공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흙과 큰돌, 콘크리트 잔해물 등을 쌓아놓고 방진덮개를 덮지 않았으며, 공사구역 전체 비산 방진벽을 설치해야 하지만 공사가 완전히 끝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일부분만 설치했다.

 

▲ [사진=김현우 기자] 살수하지 않고 흙을 파내고 운송 및 폐기물 야적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뿐만 아니라 야적물질로 인한 비산먼지 발생억제를 위해 물을 뿌리는 시설 설치 혹은 살수차가 배치돼 주기적으로 물을 뿌려 야적을 운반할 때 먼지가 날리지 않게 방지해야지만, 이를 이행하지 않고 공사를 진행했다.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제58조 4항‘에 따르면 야적물질을 1일 이상 보관하는 경우 방진덮개로 덮어야 하며, 야적물질의 최고저장높이의 1/3 이상의 방진벽을 설치하고, 최고 저장높이의 1.25배 이상의 방진망 또는 방진막을 설치해야 한다. 다만, 건축물축조 및 토목공사장·조경공사장·건축물해제공사장의 경계에는 1.8m 이상의 방진벽을 설치해야 한다.

 

▲ [사진 출처=국가법령정보센터]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제58조 4항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이에 대해 시행사 관계자는 “법 위반인지는 정확히 잘 모른다. 산 쪽 방진벽은 소음이나 이런 피해가 없다고 자신들이 판단해 설치 신고를 안 했다. 공사가 완료된 쪽은 방진벽을 철거했다. 도로가 있는 방진벽쪽은 돌을 쌓아야 해서 붙였다 뜯었다를 반복했으며, 솔직히 말하자면 이 부분은 매일매일 신고를 할 수 없어 자신들의 판단으로 진행했다”고 말했다. 

 

또한, 살수에 대해서는 ”원래 살수차 배치되어 있어 주기적으로 물을 뿌린다. 어제는 자기가 현장에 없어 확인을 못했다“고 답변했다.

 

시공사 관계자는 ”해당되는 부분을 확인했으며, 빠른 시일 내에 조치할 예정이다“라고 잘못을 인정했다.

 

한편, 가평군 관계자는 ”현재 이와 관련해서 조사가 진행중이며, 만약 위법한 사실이 확인되면 그에 맞는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pyeong Unification Church, illegal detection of tourist farm construction... Announcement of punishment for construction company

 

Violation of ‘Article 58 Paragraph 4 of the Enforcement Rule of the Air Conservation Act’

 

[Reporter Hyeon-Woo Kim, Reporter Jong-Wook Ahn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the 21st, it was discovered that the Unification Church had been carrying out construction work in violation of 'Article 58(4) of the Enforcement Rule of the Air Conservation Act' at the civil engineering site in Songsan-ri, Seorak-myeon, Gapyeong-gun, where the headquarters of the Unification Church is located. .

 

The construction was carried out with permission from Gapyeong-gun for the site development of a tourist farm.

 

In the process of construction, Seonwon Construction did not cover the dustproof cover by stacking soil, large stones, and concrete debris. Although the entire construction area had to install a scattering and dustproof wall, only part of it was installed even though the construction was not completely completed.

 

In addition, in order to suppress the generation of scattering dust caused by the yard material, a water-spraying facility or a sprinkler truck was installed to prevent dust from flying when transporting the yard by regularly spraying water, but this was not implemented and the construction was carried out.

 

According to 'Article 58, Paragraph 4 of the Enforcement Regulations of the Air Conservation Act', if the stored material is stored for more than one day, it must be covered with a dust-proof cover, a dustproof wall at least 1/3 of the maximum storage height of the stored material must be installed, and the maximum storage height is 1.25. More than twice the dust screen or dust barrier must be installed. However, at the boundary of building construction, civil engineering, landscaping, and building release construction sites, a vibration barrier of 1.8m or more must be installed.

 

Regarding this, an official from the implementation company said, "I don't know exactly if it was a violation of the law. They did not report the installation of the dust barrier on the mountain side because they judged that there was no noise or such damage. On the side where the construction was completed, the anti-vibration wall was removed. The side of the dustproof wall where the road is located had to be built with stones, so attachment and tearing were repeated.

 

In addition, regarding the watering, "The watering truck was originally arranged, so it is periodically sprayed with water. Yesterday, he was not at the scene, so he couldn't confirm."

 

An official from the construction company admitted the mistake, saying, "We have checked the relevant parts and will take action as soon as possible."

 

Meanwhile, a Gapyeong-gun official said, "The investigation is ongoing in this regard, and if illegal facts are found, we will take appropriate legal action."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기자, 통일교, 선원건설, HJ디벨로먼트,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야적물질, 비산, 방진벽, 방진망, 방진덮개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
환경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