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회암사지 왕실축제 ‘2022 경기관광축제’ 선정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2/03 [11:51]

양주시, 회암사지 왕실축제 ‘2022 경기관광축제’ 선정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2/02/03 [11:51]

▲ 회암사지 전경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1월 28일 양주시는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가 경기도 지역축제심의위원회를 통해 경기도를 대표하는 우수 지역축제인 ‘2022 경기관광축제’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경기관광축제는 경기도가 매년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관광 상품성이 뛰어나고 대외 경쟁력이 있는 축제를 육성하기 위해 지원하는 사업으로,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가 첫 도전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뤄 도비 6천만원을 지원받게 된다고 했다.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는 ‘태조 이성계의 치유의 궁궐’ 양주 회암사지를 무대로 왕실문화, 힐링, 고고학을 테마로 개최되는 역사문화축제로, 양주시는 오는 10월 초에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대면·비대면 프로그램을 병행하는 하이브리드 축제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랜선 어가행렬, 창작뮤지컬, 양주 무형문화재 공연, 대가람의 미디어파사드, 이야기 버스킹, 어가행렬 캐릭터 퍼포먼스, 딜리버리 체험, 회암사지 별빛투어, 힐링 ASMR, 청동금탁을 울려라 문화재 퀴즈대회, 유적 연계 AR, VR 체험 및 미션체험, 회암사의 보물을 찾아라, 치유의 궁궐 힐링 숲멍체험 등 다채로운 체험프로그램이 진행되며, 야간경관조명과 포토존 등을 설치·운영할 계획이라고 했다.

 

양주 회암사지는 1964년 국가 사적으로 지정된 후 1997년부터 2016년까지 약 20여년에 걸친 토지매입, 발굴조사, 박물관 건립, 유적정비 등 회암사지 종합정비 사업을 완료하여 일반에 공개됐으며, 또한 2017년 처음 축제를 시작하여 2019년까지 매년 성황리에 개최됐고, 2020년은 코로나19로 취소, 2021년은 온라인 축제로 운영하여 9만여명의 관람객이 참여하는 양주시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했다고 전했다.

 

특히 지난 1월 13일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심의에서 14세기 동아시아에서 국제적으로 유행했던 선종사원의 모습을 고고학적으로 증명하는 유산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선정된 바 있다고 했다.

 

양주시 관계자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와 2022 경기관광축제 선정으로 역사문화도시 양주시의 위상과 저력이 드러나기 시작했다”며 “2022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양주시가 경기북부 역사·문화 부흥 거점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려 말 조선 초 최대의 왕실사찰이었던 회암사는 고려 말 공민왕의 후원으로 왕사 나옹이 262칸의 규모로 중창한 이후 태조 이성계의 각별한 관심으로 스승이었던 무학대사를 회암사 주지로 머무르게 하는 것은 물론 이성계가 상왕으로 물러난 후 회암사에 궁실을 짓고 수도생활을 한 것으로도 잘 알려져있다고 했다.

 

회암사는 16세기 후반 원인 모를 화재로 인해 원래의 절은 불타 없어지고 터만 남았지만 1만여 평에 달하는 유적에서는 일반사찰과는 다른 궁궐 건축의 요소가 확인됐으며, 조선전기 왕실의 품격 있는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왕실 도자기와 궁궐에서나 사용하던 청기와, 마루장식기와 등 유물 수십만 점이 출토되어 당시 회암사의 위상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Kimgood0612@gmail.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ju City, Hoeamsaji Royal Festival Selected as ‘2022 Gyeonggi Tourism Festival’

 

Inscribed on the UNESCO World Heritage Tentative List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January 28, Yangju City announced that the Yangju Hoeamsaji Royal Festival was selected as the ‘2022 Gyeonggi Tourism Festival’, an excellent regional festival representing Gyeonggi-do through the Gyeonggi Province Regional Festival Review Committee.

 

Gyeonggi Tourism Festival is a project supported by Gyeonggi-do to foster festivals with excellent tourism product quality and competitiveness in 31 cities and counties every year. It is said that the royal festival of Yangju Hoeamsaji Temple will be selected for the first challenge and will receive 60 million won from the provincial government.

 

Yangju Hoeamsaji Royal Festival is a historical and cultural festival held under the themes of royal culture, healing, and archeology at Hoeamsaji Temple in Yangju, the 'Palace of Healing of King Taejo Lee Seonggye'. He said that he plans to hold a hybrid festival with a face-to-face program.

 

Main programs include LAN fishing parade, creative musical, Yangju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performance, Daeram’s media façade, story busking, fishing procession character performance, delivery experience, Hoeamsa Temple Starlight Tour, Healing ASMR, Ring the Bronze Gold Table Cultural Heritage Quiz Contest, Various experience programs such as AR and VR experiences and mission experiences linked to ruins, find the treasures of Hoeamsa Temple, and the Healing Palace of Healing Forest Meng Experience will be held, and they plan to install and operate night scenery lighting and photo zones.

 

After being designated as a National Historic Site in 1964, Hoeamsa Temple Site in Yangju was opened to the public after completing the general maintenance of Hoeam Temple Site, including land purchase, excavation, museum construction, and remediation of historical sites for about 20 years from 1997 to 2016. In addition, the festival first started in 2017 and was held every year until 2019 with great success, and 2020 was canceled due to COVID-19, and 2021 was operated as an online festival.

 

In particular, he said that it was selected as a UNESCO World Heritage Tentative List at a review by the Cultural Heritage Committee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on January 13th, in recognition of its value as an archaeologically proving the appearance of a Zen temple, which was internationally popular in East Asia in the 14th century.

 

An official from Yangju City said, “The status and potential of Yangju, a historical and cultural city, has begun to be revealed with the inclusion of the UNESCO World Heritage tentative list and the selection of the 2022 Gyeonggi Tourism Festival.” “We will do our best to make Yangju a base for historical and cultural revival in northern Gyeonggi through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2022 Yangju Hoeamsaji Royal Festival,” he said.

 

Meanwhile, Hoeamsa Temple, which was the largest royal temple at the end of the Goryeo and the beginning of the Joseon Dynasty, was sponsored by King Gongmin at the end of the Goryeo. It is said that it is well known that King Seong-gye built a palace in Hoeam-sa and lived as a monk after Lee Seong-gye resigned as Sangwang, as well as having his teacher, Muhak Daesa, stay as the head of Hoeam-sa with the special interest of King Taejo Lee Seong-gye since the 262 kan scale. .

 

In the late 16th century, due to a fire of unknown cause, the original temple burned down and only the ruins remained, but in the remains of about 10,000 pyeong, elements of palace architecture different from those of ordinary temples were confirmed, and you can get a glimpse of the noble culture of the royal family in the early Joseon Dynasty. Hundreds of thousands of artifacts such as royal ceramics, blue tiles used in palaces, and floor decoration tiles have been unearthed, revealing the status of Hoeamsa Temple at the time.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양주시,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 지역축제심의위원회, 경기관광축제, 태조 이성계, 무형문화재, 미디어파사드, 버스킹, 별빛투어, AR, VR, 유네스코 세계유산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