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카운트 다운 가평 조합장 선거...농·축·산림조합 9명 각축

-농협, 최대 실적 거둔 최승수 vs 행정경험이 장점 장동규
-축협, 정중동 행보 조규용 vs 투명성 확보와 상생 남서우
-산림조합, 전·현직 포함 5명 각축...최후 승자 예측불가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2/08 [17:26]

카운트 다운 가평 조합장 선거...농·축·산림조합 9명 각축

-농협, 최대 실적 거둔 최승수 vs 행정경험이 장점 장동규
-축협, 정중동 행보 조규용 vs 투명성 확보와 상생 남서우
-산림조합, 전·현직 포함 5명 각축...최후 승자 예측불가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3/02/08 [17:26]

▲ 가평군농협 조합장 선거 예비후보 (왼쪽부터 최승수, 장동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가평] 최근 전국 동시조합장 선거가 한 달을 앞둔 채 가평 내 치열한 물밑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가평군은 농협·축협·산림조합이 각각 존재한다. 가평의 농·축·임업의 미래가 정해지는 만큼 오는 3월 8일 치러질 조합장 선거에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가평군 농협, 최승수-장동규 대결

 

가평군농협은 조합원 인원이 6천명 이상으로 가평군 내 가장 규모가 크다. 현재 조합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이는 최승수(70) 현 조합장과 장동규(60) 전 가평군 농업기술센터 소장 단 두 사람이다.

 

신구대결 구도로 가고 있는 이번 선거는 안정적 운영을 이끌어 온 현 조합장 지지세와 변화를 추구하는 조합원들 간 대결 양상을 띠고 있다. 

 

최승수 조합장은 가나안농원 대표로 가평군 농업인단체 협의회장, 가평군의회 의장 등을 역임했으며, 지난 4년 동안 안정적으로 조합을 이끌어 온 점과 경영 혁신을 통해 실적을 개선한 부분이 강점으로 꼽히고 있다.

 

반면 장동규 예비후보는 전 가평군 농업기술센터 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바르게살기협의회와 가평문화원 이사 등을 맡고 있다. 장 예비후보는 행정 경험을 살려서 조합원 역량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혁신을 이루겠다는 뜻을 내비치고 있다.

 

특히, 군청·농업기술센터와의 협약을 통해 영농대행단 운영, 로컬푸드 판매장 설치, 조합원 대출금리 인하, 농자재 가격 인하, 여성조합원 행복 바우처 지급 등 다양한 공약을 내걸었다. 

 

하지만 이번 선거의 변수는 공직자 출신이라는 프레임이 선거를 지배할 수 있다는 점이다. 가평군수에 이어 가평군 농협에서도 공직자 출신이 선출되는 것은 막아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이 설득력을 얻을 경우 현 조합장에게 유리한 결과로 나타날 수 있다. 

 

▲ 가평군 축협 조합장 선거 예비후보 (왼쪽부터 조규용, 남서우)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축협, 치열한 2파전...변수는 3선 불출마 논란

 

가평군 축협은 4천억 이상 자금 규모로 지난해 기준 838명의 조합원을 두고 있다.

 

2019년에 치러진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 선거’에서 무투표 당선됐던 조규용(59) 현 조합장에게 남서우(62) 전 가평한우연합회 회장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3선에 도전하는 조규용 조합장은 현재 조합장뿐 아니라 전국군납조합장협의회 회장, 상호금융예금자보호기금 위원, 농협사료 이사로 활동 중이다. 

 

조 조합장은 조합원들에게 자신의 열정을 다하기에는 지난 8년이 부족했다며 시간을 더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특히, 열정과 의리 그리고 비즈니스적 마인드를 앞세워 다시 한번 신임을 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남 전 회장은 현재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가평군협의회 부회장을 맡고 있으며, 상면 이장협의회 회장, 가평군농업인 단체협의회 제6대 사업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남 예비후보는 축산인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조합원들의 의견을 수렴 과정을 통해 사업 방향을 선정하는 등 조합원과 소통하겠다는 계획을 내세우고 있다. 특히, 사업 투명성 확보와 조합원, 그리고 임직원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조합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 

 

현재 축협 조합장 선거는 조 조합장의 ‘3선 불출마 논란’이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2019년 조합장 선거 당시 남서우 후보에게 3선 출마는 하지 않겠다고 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조 조합장의 입장은 달랐다. 남 후보에게 3선 불출마 관련해서 이야기를 한적이 전혀 없다는 것이다. 가평 축협 관계자는 "조 조합장님의 3선 불출마 선언은 가평 축협 내에서도 처음 들어본 내용이다. 직접 조 조합장님께도 확인했지만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말씀하셨다"라고 말했다.

 

산림조합, 현직과 전직 그리고 공직 출신 등 치열한 사투

 

가평군은 80% 이상이 산림으로 이루어져 산림 관련 사업이 활발하다. 이러한 이유로 매년 가평군산림조합장 선거의 관심도는 높은 편이다. 

 

2,833명(2021년 12월 기준)의 조합원을 이끌어갈 산림조합장에는 장기명(75) 현 조합장, 임오영(65) 전 조합장, 박호철(67) 전 조합 이사, 김호명(64) 조합 감사, 이종욱(60) 전 가평군 산림과장 등 총 5명이 도전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장 조합장은 2015년 이후 2차례 연속 당선된 후 3선에 도전한다. 경기도 산림환경연구소 관리과장을 역임했다.

 

2009년부터 2015년까지 6년동안 조합장을 역임한 후 2015년과 2019년 선거에서 실패한 임 전 조합장은 3번째 도전에 나섰다. 가평군농촌지도자회 사무국장, 가평군 새마을회 사외 이사 등 활동 중이다.

 

박 전 이사는 현재 군 한봉연구회 회장, 한국자유총연맹 부회장, 바르게살기운동 가평군협의회 이사 등을 맡고 있다.

 

김 감사는 조종면 경기행복마을 운영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조합 대의원, 가평군농협 이사 등을 역임했다.

 

이 전 과장은 산림과장, 조종면장, 북면장 등 29년 동안 가평군에서 공직생활을 했다. 

 

현재 산림조합은 전현직 포함, 모두 당선 가능성이 있으며, 특정인이 독주하는 상황은 보이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2월 21일 후보 등록을 마치고 난 후 지지율 변화가 나타날 것이라는 조심스러운 전망이 나오고 있다.

 

현재 가평 내 민심은 3.8 조합장 선거가 혼탁·과열로 얼룩지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 조합원들과 가평발전을 위해서라도 공정한 선거를 통해 훌륭한 후보가 당선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lection for head of Gapyeong union with countdown... Nine members of agriculture/livestock/forestry union compete

 

-Nonghyup, Choi Seung-soo, who achieved the highest performance vs. Jang Dong-gyu, who has administrative experience

-Chukhyeop, Jeongjung-dong, Cho Kyu-yong vs. Securing transparency and coexistence Nam Seo-woo

-Forest union, 5 people including former and current positions compete... Unpredictable final winner

 

[Reporter Kim Hyeon-woo = Gapyeong] Recently, with the national simultaneous elections just a month away, fierce behind-the-scenes competition is taking place in Gapyeong. In Gapyeong-gun, there are agricultural cooperatives, livestock cooperatives, and forestry cooperatives. As the future of agriculture, livestock, and forestry in Gapyeong is being decided, there is a lot of interest in the election for the head of the union, which will be held on March 8.

 

Gapyeong-gun Nonghyup, Choi Seung-soo vs. Jang Dong-gyu

 

Gapyeong-gun Nonghyup is the largest in Gapyeong-gun with more than 6,000 members. Choi Seung-soo (70), the current head of the union, and Jang Dong-gyu (60), former head of the Gapyeong-gun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are the only two people who have cast their votes in the current union head election.

 

This election, which is going into a confrontation between old and new, is taking on a confrontation between the support of the current union leader, who has led stable operation, and the union members seeking change.

 

As the representative of Canaan Farm, Choi Seung-soo, the head of the cooperative,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Gapyeong-gun agricultural group council and the chairman of the Gapyeong-gun council.

 

On the other hand, preliminary candidate Jang Dong-gyu served as the former head of the Gapyeong-gun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and currently serves as a director of the Righteous Living Council and the Gapyeong Cultural Center. Preliminary candidate Jang is implying that he will use his administrative experience to strengthen the capabilities of union members and achieve innovation through this.

 

In particular, through an agreement with the county office and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he made various pledges, such as operating a farming agency, installing a local food store, lowering interest rates on member loans, lowering agricultural material prices, and providing happiness vouchers to female members.

 

However, the variable in this election is that the frame of being a public official can dominate the election. Following the Gapyeong-gun chief, Gapyeong-gun Nonghyup's argument that the election of public officials should be prevented could be convincing, which could lead to favorable results for the current head of the cooperative.

 

Livestock Cooperatives, fierce 2nd match...variable is controversy over not running for 3rd term

 

The Gapyeong-gun Livestock Cooperative has a fund of more than 400 billion won and has 838 members as of last year.

 

Nam Seo-woo (62), former president of the Gapyeong Korean Beef Association, challenged Cho Gyu-yong (59), the current head of the union, who was elected without a vote in the “2nd National Concurrent Association Head Election” held in 2019.

 

Cho Gyu-yong, who is challenging for the third term, is currently not only the head of the union, but also the chairman of the National Military Supply Association Heads Association, a member of the Mutual Financial Depositor Protection Fund, and a director of Nonghyup Feed.

 

Cho is demanding more time from the members, saying that the past eight years have not been enough for them to devote themselves to their passion. In particular, we are asking for trust once again with passion, loyalty and business mindset.

 

Former Chairman Nam is currently serving as the vice president of the Gapyeong-gun Council of the Advisory Council for Democratic Peace and Unification, the chairman of the Sang-myeon Village Council, and the 6th Vice President of the Gapyeong-gun Farmers Group Council.

 

Nam's preliminary candidate is making a plan to communicate with the union members, such as solving the difficulties of livestock farmers and selecting the business direction through the process of collecting opinions of the union members. In particular, he expresses his will to secure business transparency and to create a union where all union members and executives and employees can coexist.

 

Currently, the election for the head of the livestock cooperative is suspended, but the ‘controversy over not running for the third term’ of the head of the cooperative is emerging as an issue. At the time of the 2019 union head election, he said that he would not run for a third term to Nam Seo-woo. 

 

Currently, the election of the head of the livestock cooperative is emerging as an issue with the 'controversy over not running for the third term' of the head of the cooperative. At the time of the 2019 union head election, he said that he would not run for a third term to Nam Seo-woo.

 

However, Joe's position was different. It means that he has never talked to candidate Nam about not running for a third term. An official from the Gapyeong Livestock Cooperative said, "Joe's declaration not to run for the third term is the first thing I've heard even within the Gapyeong Livestock Cooperative.

 

Fierce struggle with forestry unions, incumbents, ex-employees, and public officials

 

More than 80% of Gapyeong-gun is forested, and forestry-related projects are active. For this reason, the annual interest in the Gapyeong-gun Forestry Association election is high.

 

The heads of forestry cooperatives who will lead 2,833 union members (as of December 2021) include Jang Ki-myung (75), current cooperative president, Lim Oh-yeong (65), former cooperative director, Park Ho-cheol (67), former cooperative director, Kim Ho-myeong (64), cooperative auditor, and Lee Jong-wook (60). ) It is investigated that a total of five people, including the former head of the Gapyeong-gun Forestry Division, expressed their willingness to take on the challenge.

 

After being elected twice in a row since 2015, Jang will challenge for a third term. He served as the manager of the Gyeonggi Provincial Forest Environment Research Institute.

 

After serving as the head of the union for six years from 2009 to 2015, Im, who failed in the 2015 and 2019 elections, took the third challenge. He is active as the secretary general of the Gapyeong-gun Rural Leaders Association and outside director of the Gapyeong-gun Saemaeul Association.

 

Park is currently serving as the president of the County Hanbong Research Association, vice president of the Korea Freedom Federation, and director of the Gapyeong-gun Council of the Righteous Living Movement.

 

Auditor Kim serves as the chairman of the steering committee of Gyeonggi Happy Village in Jojong-myeon, and served as a representative of the union and director of Gapyeong-gun Agricultural Cooperative Federation.

 

Former section chief Lee served as the head of the forestry section, the head of Jojong-myeon, and the head of Buk-myeon, and served as a public official in Gapyeong-gun for 29 years.

 

Currently, all forestry associations, including former and current ones, have the possibility of winning, and there is no situation in which a specific person dominates. Some are cautiously forecasting that approval ratings will change after candidate registration is completed on February 21st.

 

Currently, the public sentiment in Gapyeong is hoping that the March 8 election for the union president will not be stained with cloudiness and overheating. For the sake of the union members and the development of Gapyeong, we hope that a good candidate will be elected through fair elections.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가평군, 동시조합장 선거, 농협, 축협, 산림조합, 최승수, 장동규, 조규용, 남서우, 장기명, 임오영, 박호철, 김호명, 이종욱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가평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