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컬럼] 강원도지사 김진태의 죄를 묻는다.!!

한호연 더불어민주당 동해태백삼척정선 지역위원장 | 기사입력 2022/11/01 [15:32]

[컬럼] 강원도지사 김진태의 죄를 묻는다.!!

한호연 더불어민주당 동해태백삼척정선 지역위원장 | 입력 : 2022/11/01 [15:32]

▲ 한호연 더불어민주당 동해태백삼척정선지역원장 (前)소방산업공제조합이사장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10월 31일 오전11시, 강원도청 앞에서 더불어민주당강원도당은 김진태 강원도지사의 행위를 규탄하는 집회가 예정되어 있었다. 하지만 지난 일요일 발생한 불의의 이태원 참사로 인하여 수 많은 희생자가 발생하면서 정쟁과 관련한 행위를 일시 중단하기로 한 탓에 궐기대회는 순연되었다

 

그러나 짚을 건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본다.

 

현재 국내 금융위기는 전 세계가 금리를 조금씩 경쟁적으로 올려가던 글로벌 위기 상황속에서 김지사의 강원도정이 레고랜드의 준공과 관련하여 강원도 100% 출자기업인 제안 사항 없음 보증한 2050억 규모의 ABCP의 보증연장을 거부함으로써 촉발된 사건이다. 

 

이로 인해 한국의 채권시장은 패닉 상태에 빠져 들고 있다. 21년 한해 코로나로 인해 자금시장이 위축된 환경에서도 국채125조, 금융채 252조, 회사채 104조, ESG 87조로 총 829조원의 채권시장을 형성했는데 이 시장에 경고등이 켜진 것이다.

 

금융시장은 국내와 국외, 그리고 어느 한 종목에만 국한되지 않고 긴밀하게 연관되어 있는 블록체인 형태다. 일요일 아침 뉴스 보도에 의하면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채권발행이 수요미달로 취소되었고, 금리를 아무리 올려도 채권 발행이 불가능해 지는 상황으로 가고 있다. 정부가 50조원 유동성공급프로그램을 발표하긴 했지만 공포를 덜어 내는데는 미약한 수준이라 보여진다.

 

김진태지사는 무슨 잘못을 저질렀나, 살펴보면 채권시장의 금리는 국채 금리, 지방채 금리, 회사채 등 발행주체와 보증기관 주체에 따라 금리가 높아지게 되는데, 광역지자체인 강원도가 보증한 채권을 지급거절한 것은 시장의 신뢰를 깨트려 버렸다는 점이다.

 

우리가 살고 있는 자본주의의 시장질서 핵심은 ‘신뢰’이다. 그런데 이 신뢰를 지자체의 수장이 깨 버렸다는 점은 단순히 실수라고 치부하고 묵과하기엔 사안이 중대하다. 김지사의 귀국일성인 ‘좀 미안하다’고 해서 해결될 일이 아니다. 자본주의 경제질서의 근간을 위협하는 역적같은 일을 한 것이다. 

 

굳이 비교하자면 ‘전두환의 12.12쿠테타‘와 버금가는 일이다. 그리고 이 여파는 언제 진정될지 모른다. 어떤 결과로 되돌아 올지도 상상못 할 수준이다. 대한민국 국가신용도 하락으로 나타날 수도 있다. 국회는 책임을 묻는 행위를 진행해야 한다고 본다.

 

전체 프로젝트 파이낸싱(PF)시장이 급격하게 얼어붙고 있다. 부동산PF가 타격을 입으면 진행 중인 건설프로젝트들의 도산이 불가피해지고 이는 궁극적으로 금융권에 타격으로 되돌아 올 수 밖에 없다. 나비의 날개짓이 태풍이 되어 건물을 날려버리는 일이 올지도 모른다.

 

rlavudrj@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t 11 am on October 31, in front of the Gangwon Provincial Office, the Gangwon Provincial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as scheduled to hold a rally condemning the actions of Gangwon-do Governor Kim Jin-tae. However, the uprising was postponed due to the decision to temporarily suspend political activities due to the unexpected Itaewon disaster that occurred yesterday.

 

But I think the straw has to be pushed through.

 

In the current domestic financial crisis, in the context of a global crisis in which the world was gradually raising interest rates competitively, the 205 billion won AB CP guarantee guaranteed by Ji-sa Kim's Gangwon-do Jeong to Gangwon Middle Development, a 100%-invested company in Gangwon-do, in connection with the completion of Legoland. The incident was triggered by refusing to extend.

 

As a result, the Korean bond market is in a state of panic. In the 21st year alone, even in an environment where the money market has contracted due to the corona virus, a total of 829 trillion won in bonds has been formed with 125 trillion won in government bonds, 252 trillion won in financial bonds, 104 trillion won in corporate bonds, and 87 trillion won in ESG bonds.

 

The financial market is in the form of a block chain that is closely related to domestic and overseas markets, and is not limited to any one stock. According to the news yesterday morning, the issuance of bonds by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orporation was canceled due to insufficient demand, and the issuance of bonds is becoming impossible no matter how much interest rates are raised. Although the government has announced a 50 trillion won liquidity supply program, it seems to be insignificant in alleviating fear.

 

If you look at what the governor Jintae Kim did wrong, the interest rate in the bond market rises depending on the issuer and the guarantor, such as government bond interest rates, local bond rates, and corporate bonds. that it has broken the trust of

 

The core of the market order of the capitalism we live in is ‘trust’. However, the fact that the head of the local government broke this trust is a serious matter to dismiss and dismiss as a simple mistake. Kim Ji-sa's return to Korea is not something to be resolved by saying "I'm sorry". It was a traitorous act that threatened the foundation of the capitalist economic order.

 

If we had to compare it, it would be comparable to ‘Chun Doo-hwan’s 12.12 coup d’etat’. And you never know when this aftermath will subside. It is unimaginable what kind of result it will come back to. Korea's national credit rating may also decline. The National Assembly believes that the act of holding accountable should proceed.

 

The entire project financing (PF) market is rapidly freezing. If the real estate PF suffers a blow, the bankruptcy of ongoing construction projects is inevitable, which inevitably leads to a blow to the financial sector. The flap of a butterfly's wings may turn into a typhoon and blow up buildings.

 

rlavudrj@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준호, 한호연, 동해태백삼척정선지역위원장, 민주당,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강원도당, 지역위원장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