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군, ‘비정상거처 거주자 이사비 지원사업' 추진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2/13 [12:47]

가평군, ‘비정상거처 거주자 이사비 지원사업' 추진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3/02/13 [12:47]

▲  가평군청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가평] 가평군은 이사비용 및 생필품 구매 비용 등의 이주비를 최대 40만원까지 지원하는 ‘비정상거처 거주자 이사비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사업은 환경이 열악한 쪽방, 반지하, 여인숙, 컨테이너 등의 비정상 거처에서 공공임대로 이주하거나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보증금 무이자 대출을 통해 민간주택으로 이주하는 가평군민이 대상이다.

 

대상자는 이사․용달 업체 및 생필품 구매품목이 명시되어 있는 현금영수증 또는 카드 전표 등을 증빙서류로 제출하면 된다. 단, 청소비를 비롯해 중개수수료, 술, 담배, 의류, 진료비, 사치품, 식사비 등은 지원품목에서 제외된다.

 

전입일 기준 3개월 내에 입주하는 공공․민간 주택이 소재한 읍면 행정복지센터에 방문 신청하면 된다.

이와 함께 가평군은 10억여 원을 들여 위기가정에게 긴급복지지원 및 생활지원비 지원으로 조기 생활안정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가평군은 위기상황에 처해 도움이 필요한 사람에게 생계비, 의료비, 연료비, 주거비, 사회복지시설이용비, 교육비, 해산․장제비, 전기요금 등을 일시적으로 신속하게 지원키로 했다.

 

지원유형별 가구 수에 따라 최저 10만원에서 최대 200만원까지 지원된다.

 

특히 가평군은 가구의 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100%이하 금액에 해당하는 코로나19 입원․격리자 등을 대상으로 가구 내 격리자 수에 따라 1인 10만원, 2인 이상 15만원의 생활비도 지원키로 했다.

 

가평군 관계자는 “앞으로 관내 쪽방, 반지하 등 비정상 거처에 거주하는 주거취약계층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 위기가구를 위한 긴급복지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평군은 지난해에도 긴급복지지원 사업으로 생계비 592건, 의료비 128건, 주거비 3건, 연료비 241건 등 총 964건에 6억3000여만 원을 지원했으며, 코로나19 생활지원비로는 9천800여 건에 24억여 원을 전달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pyeong-gun promotes ‘moving cost support project for residents of abnormal dwellings’

 

[Reporter Kim Hyeon-woo = Gapyeong] Gapyeong-gun announced on the 13th that it would promote the 'Support for Moving Expenses for Residents in Abnormal Housing', which supports up to 400,000 won for moving expenses such as moving expenses and purchasing daily necessities.

 

This project targets Gapyeong-gun residents who move from abnormal places of residence such as jjokbang, semi-basement, inn, container, etc. with poor environment to public rental or to private housing through interest-free deposit loans from the Housing and Urban Guarantee Corporation (HUG).

 

Eligible applicants need to submit cash receipts or credit card slips that specify the moving or delivery company and the purchase of daily necessities as supporting documents. However, cleaning fees, brokerage fees, alcohol, cigarettes, clothing, medical expenses, luxury goods, and meal expenses are excluded from the subsidy.

 

You can apply by visiting the Eup/Myeon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where the public/private housing you are moving into is located within 3 months from the date of move-in.

 

Along with this, Gapyeong-gun plans to promote early life stability by investing 1 billion won in emergency welfare support and living support expenses for families in crisis.

 

Gapyeong-gun decided to temporarily and promptly provide living expenses, medical expenses, fuel expenses, housing expenses, social welfare facility expenses, education expenses, childbirth/funeral expenses, and electricity bills to those in need of help in a crisis situation.

 

A minimum of 100,000 won and a maximum of 2 million won are provided depending on the number of households for each type of support.

 

In particular, Gapyeong-gun decided to provide living expenses of KRW 100,000 for one person and KRW 150,000 for two or more persons, depending on the number of quarantined persons in the household, for COVID-19 hospitalized or quarantined persons whose household income is less than 100% of the standard median income. .

 

An official from Gapyeong-gun said, “We will do our best to alleviate the economic burden of the housing vulnerable class living in abnormal places such as jjokbang and semi-basement within the jurisdiction and provide emergency welfare support for households in crisis.”

 

Meanwhile, last year, Gapyeong-gun also supported 630 million won for a total of 964 cases, including 592 cases of living expenses, 128 cases of medical expenses, 3 cases of housing expenses, and 241 cases of fuel expenses, as an emergency welfare support project. 24 billion won was delivered to the case.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가평군, 이주비, 40만원, 이사비 지원사업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가평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