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조광한 남양주시장, 주한 네덜란드 대사관 방문

- 조광한 시장은 “지속 가능한 도시 발전과 친환경 농업 발전,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은 네덜란드 도시들의 환경 보존에 대한 인식과 도시 개발에 ...

김학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3/08 [17:05]

조광한 남양주시장, 주한 네덜란드 대사관 방문

- 조광한 시장은 “지속 가능한 도시 발전과 친환경 농업 발전,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은 네덜란드 도시들의 환경 보존에 대한 인식과 도시 개발에 ...

김학영 기자 | 입력 : 2021/03/08 [17:05]

 

▲ 조광한 남양주시장, 주한 네덜란드 대사관 방문<사진제공=남양주시>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학영 기자=경기북부]  8일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관계 공무원들과 함께 주한 네덜란드 대사관을 방문해 요아나 돌너왈드 네덜란드 대사와 만남을 가졌다.

 

이 자리는 지난해 12월 남양주시를 방문해 네덜란드 농업 분야 선진 사례를 소개하고 한국의 미래 농업에 대한 강연을 진행했던 강호진 주한 네덜란드 대사관 농무관의 주선으로 성사됐다. 

 

▲ 요아나 돌너왈드 주한 네덜란드 대사<사진제공=남양주시>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이날 조광한 시장은 “지속 가능한 도시 발전과 친환경 농업 발전,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은 네덜란드 도시들의 환경 보존에 대한 인식과 도시 개발에 대한 철학을 공유해 남양주시에 건설될 왕숙 신도시를 경제와 환경이 공존하는 자족도시로 만들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요아나 돌너왈드 주한 네덜란드 대사는 네덜란드의 농업 분야 트렌드와 도시 환경 혁신 사례를 소개하며 적극 화답했다.

 

또한 조 시장과 요아나 돌너왈드 대사는 아이스팩 재사용, 생활 쓰레기 20% 감량 사업 등 남양주시의 다양한 환경 혁신 사례를 공유하며 지속 가능 발전과 순환경제의 필요성에 동의하고, 향후 대사관 차원의 지원을 약속하기도 했다.

 

한편, 시는 이번 대사관 방문을 통해 양국간 실질적이고 체계적인 교류를 원한다는 공감대를 확인한 만큼 본격적인 교류를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 농생명환경순환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네덜란드와의 교류를 추진할 계획이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amyangju Mayor Jo Kwang-han visits the Dutch Embassy in Korea

 

-Mayor Kwang-Han Jo said, “Sustainable urban development and eco-friendly agriculture development, awareness of environmental conservation and urban development in Dutch cities that have caught both rabbits ...

 

[Reporter Hak-Young Kim = North Gyeonggi Province]  On the 8th, Mayor Jo Kwang-han visited the Dutch embassy in Korea with related officials and met with Dutch Ambassador Joanna Dolnerwald.

 

This event was organized by the agricultural officer Kang Ho-jin of the Dutch Embassy in Korea, who visited Namyangju City in December of last year to introduce advanced cases in the Dutch agricultural field and give a lecture on future agriculture in Korea.

 

Mayor Jo Kwang-han said, “The economy and environment coexist in Wangsuk's new town to be built in Namyangju by sharing the awareness of environmental preservation and the philosophy of urban development in Dutch cities that have caught both rabbits and sustainable urban development and eco-friendly agricultural development. We want to make it a self-sufficient city.”

 

The Dutch Ambassador to Korea Joana Dolnerwald actively responded by introducing trends in the Dutch agricultural sector and examples of urban environmental innovation.

 

In addition, Mayor Jo and Ambassador Joanna Dolnerwald shared various examples of environmental innovation in Namyangju, such as recycling ice packs and reducing household waste by 20%, agreeing on the need for sustainable development and circular economy, and promising embassy-level support in the future.

 

Meanwhile, the city has confirmed the consensus that it wants substantial and systematic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through this visit to the embassy, ​​and plans to lay a foothold for full-scale exchanges and promote exchanges with the Netherlands in various fields such as agricultural life, environment, and circular economy.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주한, 네덜란드, 대사관방문, 김학영기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