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우이령 단풍길 맨발 걷기대회’ 28일 개최

오는 28일 시승격 20주년 기념... 오전 9시 30분 장흥면 우이령길 교현탐방지원센터에 집결

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3/10/18 [15:50]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우이령 단풍길 맨발 걷기대회’ 28일 개최

오는 28일 시승격 20주년 기념... 오전 9시 30분 장흥면 우이령길 교현탐방지원센터에 집결

김완영 기자 | 입력 : 2023/10/18 [15:50]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우이령 단풍 맨발 걷기대회 포스터 © 김완영 기자

 

[브레이크뉴스 양주 = 김완영 기자]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면장 이정수)은 오는 28일 시승격 20주년 기념 우이령 단풍길 맨발 걷기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양주시 장흥면체육회(회장 김성재)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일상 속 운동인 걷기를 통해 건강 증진을 도모하는 한편 가을 단풍 명소인 우이령 길을 홍보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대회는 오전 930분 장흥면 우이령길 교현탐방지원센터 집결 후 사전 안내 및 환경보호 캠페인을 시작으로 청량한 가을바람을 느끼며 자연 속을 거니는 우이령 단풍길 맨발 걷기(교현탐방지원센터 ~ 유격장, 2.3km), 대회식 및 축하공연 순으로 진행된다.

 

김성재 회장은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우이령 단풍길 맨발 걷기대회에 참가하여, 아름다운 단풍길을 맨발로 느끼며 가을을 만끽하는 시간을 가지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우이령 길은 우마차가 다니던 길로 소귀고개라고도 불리던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교현리와 서울시 강북구 우이동을 잇는 지름길로 양주시 구간은 3.7, 서울시 구간은 3.16.8의 비포장도로이다.

 

6.25 전쟁 당시 미군이 작전 도로로 개설한 것으로, 지역주민들은 우마차를 이용해 서울로 농산물을 팔러 가던 길로 이용되기도 하였다.

 

하지만 1968년 무장간첩 김신조 일단의 침투사건 발생으로 40여 년간 일반인의 출입이 엄격히 통제되었고, 20097월 부분 개방된 이후에도 북한산국립공원 내 탐방로 중 유일하게 사전 예약을 통해 출입을 허용하고 있다.

 

그동안 북한산 자락의 우이령 길은 동식물이 가장 안심하고 살 수 있는 곳으로 변했고 원시 생태림이 그대로 보존돼 소나무, 상수리나무 등 수목이 울창해 가을 단풍의 명소로도 유명하다.

 

아울러, 평탄한 길이 쭉 이어져 산책하기도 쉽고, 1시간 30~2시간이면 큰 어려움 없이 탐방을 끝낼 수 있으며, 탐방로를 1시간 정도 걷다 보면 다섯 봉우리가 위엄을 자랑하는 오봉의 모습이 보이고 바로 아래 오봉으로 둘러싸여 아늑하고 단풍의 절경이 아름다운 양주의 전통 사찰인 석굴암이 위치한다.

 

이영주 경기도의원은 우이령 고개 터널개통은 양주의 동서간 균형발전의 초석이 된다라고 경기도정 질의를 통해 김동연 도지사로부터 제5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에 반영될 수 있게 건의하겠다라는 답변을 얻어냈다.

 

한편, 양주시는 우이령 고개를 시민들이 마음대로 들어갈 수 있도록 개방을 추진하고 있다.

 

▲ 우이령길에서 보이는 아름다운 오봉모습   © <사진제공 : 대한행정사신문>

 

kwy16090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angheung-myeon, Yangju-si, Gyeonggi-do, ‘Uiryeong Maple Road Barefoot Walking Competition’ held on the 28th

 

Celebrating the 20th anniversary of city promotion on the 28th... Gather at Gyohyeon Visitor Support Center on Uiryeong-gil, Jangheung-myeon at 9:30 a.m.

 

[Break News Yangju = Reporter Kim Wan-young] Jangheung-myeon, Yangju-si, Gyeonggi-do (head Jeong-soo Lee) announced that it will hold the ‘Uiryeong Maple Road Barefoot Walking Competition’ on the 28th to commemorate the 20th anniversary of city promotion.

 

This competition, hosted by Yangju City's Jangheung-myeon Sports Association (Chairman Seongjae Kim), was designed to promote health through walking, a daily exercise, and to promote Uiryeong Road, a famous fall foliage spot.

 

This competition begins with a gathering at the Gyohyeon Exploration Support Center on Uiryeong-gil, Jangheung-myeon at 9:30 a.m., followed by advance information and an environmental protection campaign, followed by a barefoot walk along the Uiryeong Maple Trail in nature while feeling the refreshing autumn breeze (Gyohyeon Exploration Support Center ~ Gyugyeokjang, 2.3km). ), followed by a competition ceremony and a celebratory performance.

 

Chairman Kim Seong-jae said, “I hope you will participate in the Uiryeong Maple Trail Barefoot Walking Contest with your loved ones and enjoy the fall foliage while feeling the beautiful autumn foliage path with your bare feet.”

 

Meanwhile, ‘Uiryeong Road’ is a shortcut connecting Gyohyeon-ri, Jangheung-myeon, Yangju-si, Gyeonggi-do, also known as Soguigogae, as it was a road used by ox carts, and Ui-dong, Gangbuk-gu, Seoul. It is a 6.8km unpaved road with a total length of 6.8km, with the Yangju-si section being 3.7km and the Seoul-si section being 3.1km.

 

It was opened by the U.S. military as an operational road during the Korean War, and was also used by local residents to sell agricultural products to Seoul using oxcarts.

 

However, due to the 1968 infiltration incident by armed spy Kim Shin-jo, access to the general public was strictly controlled for over 40 years, and even after it was partially opened in July 2009, it is the only trail in Bukhansan National Park that allows entry through advance reservation.

 

In the meantime, Uiryeong Road at the foot of Bukhansan Mountain has become a place where animals and plants can live safely, and the original ecological forest has been preserved as it is, with dense trees such as pine trees and oak trees, making it a famous spot for autumn foliage.

 

In addition, the flat road continues all the way, making it easy to take a walk, and you can complete the trail without much difficulty in 1 hour and 30 minutes to 2 hours. After walking the trail for about an hour, you can see Obong, which boasts the majesty of its five peaks, and go straight to Obong below. Seokguram Grotto, a traditional temple in Yangju, is located, surrounded by cozy surroundings and with a beautiful view of fall foliag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man Lee Young-joo said, “The opening of the Uiryeong Pass Tunnel is the cornerstone of balanced development between the east and west of Yangju,” and responded to a question from the Gyeonggi Provincial Government by saying, “I will make a suggestion to Governor Kim Dong-yeon so that it can be reflected in the 5th metropolitan area transportation implementation plan.” got it

 

Meanwhile, Yangju City is pushing to open the Uiryeong Pass so that citizens can freely enter it.

 

kwy160901@hanmail.net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강수현 양주시장,강수현 양주시장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