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4개 지자체와 공동형 종합장사시설 건립사업 양해각서 체결

양주시에서 분가해 발전한 4개의 도시들과의 공동형 종합장사시설 협의 체결은 매우 의미가 있다.

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3/09/25 [16:24]

양주시, 4개 지자체와 공동형 종합장사시설 건립사업 양해각서 체결

양주시에서 분가해 발전한 4개의 도시들과의 공동형 종합장사시설 협의 체결은 매우 의미가 있다.

김완영 기자 | 입력 : 2023/09/25 [16:24]

▲ 종합장사시설 건립 협약체결식 인근 4개와 함께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 김완영 기자] 경기도 양주시(시장 강수현)는 지난 22일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에서 종합장사시설 건립과 관련해 양주 인근 4개 시가 모여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체결식에는 양주시 박성남 부시장, 백경현 구리시장, 남양주시 이석범 부시장, 의정부시 김재훈 부시장, 동두천시 박상덕 부시장과 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앞으로 5개 시는 장사시설 건립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행정절차 이행, ·도비 확보에 적극 협조하고, 실무협의체를 통해 세부적인 업무 협의를 하게 된다.

 

박성남 부시장은종합장사시설은 경기 동북부에 꼭 필요한 기반 시설로 5개 시가 협조·단결하여 사업의 결실을 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양주시 종합장사시설 건립은 장시설이 전무한 경기 동북부 지역주민들이 원정화장, 고액 화장비용 등으로 시간적·경제적 불편을 겪고 있어 이를 해소하기 위한 민선 8기 핵심 공약사업이다.

 

시는 지난 7종합장사시설 건립 추진위원회심의를 통해 화장수요 증가, 참여 지자체 예산분담, 공동형 추진 국비우선 지원 등을 사유로 인근 지자체와 공동형 추진을 결정하고 4개 시가 참여 의사를 밝혔다.

 

이에 양주시민 A 씨는 양주시는 경기북부의 중심도시이면서 사실상 양주시에서 분가해 도시의 면모를 갖춘 지자체들이다. 양주시는 본가로서의 어려운 화장장 시설을 인근 4개 시와 함께 추진하는 것에 매우 의미가 있다며 화장장 건립에 우호적인 말을 했다.

 

kwy16090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ju City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with four local governments for the construction of a joint general burial facility.
 
Negotiations on business facilities with the four cities that developed as branches of Yangju City are very meaningful.
 
[Break News = Reporter Kim Wan-young] Yangju-si, Gyeonggi-do (Mayor Kang Soo-hyun)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with four cities near Yangju on the 22nd regarding the construction of a comprehensive trading facility at the Gyeonggi Textile Comprehensive Support Center.
 
Attending this agreement signing ceremony were Yangju City Vice Mayor Park Seong-nam, Guri Mayor Baek Gyeong-hyeon, Namyangju City Vice Mayor Lee Seok-beom, Uijeongbu City Vice Mayor Kim Jae-hoon, Dongducheon City Vice Mayor Park Sang-deok, and agency officials.
 
In the future, the five cities will actively cooperate in implementing administrative procedures and securing national and provincial funds to smoothly promote the construction of burial facilities, and discuss detailed work through a working-level council.
 
Vice Mayor Park Seong-nam said, “The general burial facility is an essential infrastructure facility in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and the five cities will cooperate and unite to see the results of the project.”
 
Meanwhile, the construction of a general funeral facility in Yangju City is a core pledge project of the 8th popular election to resolve the time and economic inconveniences faced by residents in the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where there are no cremation facilities, due to expeditionary cremation and high costs of cremation.
 
Last July, through deliberation by the 'Comprehensive Funeral Facility Construction Promotion Committee', the city decided to pursue a joint type with nearby local governments due to the increased demand for cremation, budget sharing among participating local governments, and priority support from the government for joint type promotion, and four cities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participate. revealed.
 
In response, Yangju citizen A said, “Yangju City is the central city of northern Gyeonggi Province, and in fact, they are local governments branched off from Yangju City and have the appearance of a city. “It is very meaningful for Yangju City to promote crematorium facilities, which are difficult for the main city, together with four nearby cities,” he said, speaking favorably toward the construction of the crematorium.
 
kwy160901@hanmail.net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강수현 양주시장,강수현 양주시장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