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5회 양주 둘하나합창단 공연 무사히 마쳐... 강수현 시장도 함께 참석해 관람

일부 관람객, 지휘자의 공연마다 설명이 길어 관객 집중도가 떨어지는 것은 고민해야... 많은 관객이 참석한 행사

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3/11/19 [12:01]

제5회 양주 둘하나합창단 공연 무사히 마쳐... 강수현 시장도 함께 참석해 관람

일부 관람객, 지휘자의 공연마다 설명이 길어 관객 집중도가 떨어지는 것은 고민해야... 많은 관객이 참석한 행사

김완영 기자 | 입력 : 2023/11/19 [12:01]

▲ 양주 둘하나합창단 제5회 정기연주회 공연장면  © 김완영 기자

 

[브레이크뉴스양주 = 김완영 기자] 경기도 양주시의 민간 혼성합창단인 '둘하나합창단'이 18일 오후 4시 옥정호수공원도서관 3층 예술극장에서 '가족 삶 우리'란 주제로 공연을 마쳤다.

 

둘하나합창단을 이끌고 있는 전옥 단장은 "오늘 뜻깊은 공연을 개최하게 되어 매우 기쁘고, 합창단원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특히, 강수현 양주시장과 김민호 경기도의원, 문화예술 관계공무원들이 참석해 주시어 다른 해보다 더욱 뜻깊은 공연행사였다"라며 감사의 표시를 전했다.

 

강수현 양주시장은 "둘하나 합창단의 정기연주회를 축하한다. 모처럼 공연을 보게 되어 기쁜 마음으로 여기에 왔다. 앞으로도 문화예술 발전 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며 짧은 인사를 했다.

 

▲ 강수현 양주시장이 축하를 하고 있다  © 김완영 기자

 

이 연주회는 전옥 단장을 비롯해 최원영 지휘자, 김용원 부지휘자, 박승경 반주자, 동양교사 색소폰 앙상블로 이어져 공연을 마쳤다

 

공연할 프로그램은 "엄마, 가족이라는 이름, 도라지꽃, 뱃노래, 숲속의 곰, 사랑하는 이에게, 고양이를 샀다네, 친구여, 이 세상 살아가다 보면,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O Sole mio 등 다수의 곡을 열창을 했다.

 

▲ 열창하는 남성 합창단원들  © 김완영 기자

 

공연 관람자 A 씨는 "순조롭게 공연을 잘 마쳤다. 다만, 공연은 공연답게 공연이 이어져야 하는데 지휘자의 군더덕 설명이 너무 많았다. 그래서 공연의 집중이 어려워 아쉬웠다. 내년의 공연에는 공연에 집중하면 더 멎진 공연이 될 것이다"라며 말했다.

 

한편, 둘하나합창단은 매주 화요일 회천2동 주민센터 4층 저녁 7시 30분 다목적실에서 연습을 한다. 둘하나(부부를 의미함)처럼 부부도 가능하고, 또한 단독으로도 가능하다. 함께 참여를 희망하는 분은 전옥단장(010_2607_0864)로 상담하면 된다.

 

▲ 둘하나 남성합창단원들의 합창하는 장면  © 김완영 기자

 

kwy16090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5th Yangju Dulhana Choir performance was completed successfully... Mayor Kang Soo-hyun also attended and watched.
 
Some visitors and conductors have long explanations for each performance, which may reduce audience concentration... Events attended by many audiences
 
[Break News Yangju = Reporter Kim Wan-young] ‘Dulhana Choir’, a private mixed choir from Yangju-si, Gyeonggi-do, finished a performance under the theme ‘Family Life, Us’ at the Arts Theater on the 3rd floor of Okjeong Lake Park Library at 4pm on the 18th.
 
Director Jeon Ok, who leads the Dulhana Choir, said, "I am very happy to hold a meaningful performance today, and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to the choir members. In particular, Yangju Mayor Kang Soo-hyun, Gyeonggi Provincial Assemblyman Kim Min-ho, and culture and arts officials attended, making it better than any other year. “It was a more meaningful performance event,” he said, expressing his gratitude.
 
Yangju Mayor Kang Soo-hyun gave a short greeting, saying, "Congratulations on the Dulhana Choir's regular concert. I came here with a happy heart to see the performance after a long time. I will continue to do my best to support the development of culture and arts."
 
The concert ended with director Jeon Ok, conductor Choi Won-young, deputy conductor Kim Yong-won, accompanist Park Seung-kyung, and Dongyang Teachers' saxophone ensemble.
 
The program to be performed is "Mom, The Name of Family, Bellflower Flower, Sea Shanty Song, Bear in the Forest, To My Beloved, I Bought a Cat, Friend, As You Live in this World, Even if Life Tricks You, O Sole Mio" and many more. They sang the song passionately.
 
Mr. A, a concertgoer, said, "I finished the performance smoothly. However, the performance should continue like a performance, but there were too many unnecessary explanations from the conductor. So, it was disappointing that it was difficult to concentrate on the performance. If I focus on the performance next year, the performance will be even more halting. “It will be this,” he said.
 
Meanwhile, the Dulhana Choir practices every Tuesday at 7:30 pm in the multipurpose room on the 4th floor of the Hoecheon 2-dong Community Center. It can be done as a couple, like dulhana (meaning a couple), and it can also be used alone. Those who wish to participate can consult with Director Jeon Ok (010_2607_0864).
 
kwy160901@hanmail.net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