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고] 경기도 양주시 옥정 물류창고 허가, 무효인가? 취소인가?

양주시민을 농락하는 政爭을 중단하고 뜻을 모아야 ... 양주시민은 행복추구권 누릴 권리

[기고] 김명근 혁신양주시민연대 상임대표 | 기사입력 2024/03/14 [13:06]

[기고] 경기도 양주시 옥정 물류창고 허가, 무효인가? 취소인가?

양주시민을 농락하는 政爭을 중단하고 뜻을 모아야 ... 양주시민은 행복추구권 누릴 권리

[기고] 김명근 혁신양주시민연대 상임대표 | 입력 : 2024/03/14 [13:06]

▲ 김명근 혁신양주시민연대 상임대표 

 

[기고 = 김명근 혁신양주시민연대 상임대표] 지난 2022년 지방선거의 막판에 선거용으로 급조된 국민의 힘 시장 후보(이하, 현 시장)의 '허가취소'라는 공약과 당선, 취임 후 불이행을 탓하는 민주당 측과 막상 허가행위의 취소가 가져올 후폭풍에 공약을 감추는 현 시장의 행태가 마치 원천적으로 불가역(不可逆)의 확정된 공식을 둘러싼 쌍방의 역할극(role-playing)으로 '짜고 치는 고스톱'으로 보인다.
 
전임 이성호 시장의 시정 공백 상태에서 기습적으로 허가권을 행사한 민주당은 자신들의 행정행위에 대한 절차 흠결이나 요건불비의 책임을 고백하기 보다는 사후 번복을 하지 못하는 현 시장을 비판하는 아이러니를 연출하며 우리 양주 시민들을 ‘모이통만 바라보는 우매한 개나 돼지 수준’으로 전락시키는 집단적 모욕감을 주고 있다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이다.
 
현 시점에서 본 사안에 접근하는 우리 시민들의 주장의 논거가, 1) 흠결있는 행정행위의 무효인가, 2) 정당한 허가이지만 시민의 여론에 근거한 사후 행정 취소 인가에 따라 그 책임의 소재는 사뭇 달라질 것이다.
 
즉, 환경영향평가를 누락하여 적법하지 않은 물류 창고 허가 행위를 행한 것이라면 이는 행정 무효 사유에 해당하는 것으로 그 책임 소재는 허가권을 행사한 민주당의 귀책으로 돌아갈 것임에 현 시장의 탓으로 돌리는 것은 저급한 정치적 행태로 비판받기에 충분하다 할 것이다.   
 
만약 현 시장이 물류창고 허가가 유효한 것으로 알면서 지방선거에서의 매표(買票)를 위해 '허가취소'를 공약으로 하고 이를 식언(食言)한 것이라면 양주시민의 공분과 함께 주민소환을 포함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그렇다면 지금 우리 양주를 위한 현명한 대안은 없는 것인가? 자칫 허가 예정지 인근의 주민들의 반대 여론 수준으로 폄하되어 대규모 사업을 준비하는 사업체에 일방적 손실을 부담하라는 것은 진정한 민주 행정이라 할 수 있는가?라는 자문(自問)을 먼저 살펴보아야 할 것이다. 
 
적법한 행정 처분이라면 누구나 승복하여야 할 것이고 이를 번복하기 위해서는 당사자 일방의 이해가 아닌 ‘공리주의’ 이념에 입각한 사회적 편익의 총합을 형량한 결정을 하여야 할 것이다. 역으로 물류창고의 허가행위가 중대한 절차적 흠결(欠缺)로 원천적 무효라면 지금의 상황이 어떠하든 이는 원점으로 돌려야 함이 민주주의의 기본이 아니겠는가. 
 
따라서 이러한 행정행위의 법리적 해석이 전제되어야만 양 정당의 ‘폭탄 돌리기 쇼’에서 벗어나 양주시를 위한 올바른 대안을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상대를 탓하며 나의 주장에 표를 몰아달라는 선거용 매표 전술에 양주시민을 편을 가른 청백전(靑白戰)으로 저급한 정치판으로 전락하지 않게 이성적 판단을 하여야 할 것이다.
 
즉, '니당이니 내당이니'가 아니라 양주의 혁신적인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 시민의 선택을 받는 '합체'가 되어 냉철하게 접근하되 신속한 결단을 하여야 할 것이다.
 
우선, 물류창고 허가가 '무효'에 해당하는지를 함께 따져볼 것을 제안한다. '혁신양주시민연대'에서 주장하고 있는 환경영향평가의 미필로 무효라는 객관적 사실(fact)에 이론(異論)이 없다면 양당(兩黨)은 '공사정지가처분'과 함께 행정무효소송을 제기하여 법원의 판단에 따르는 것이 옳지 않을까? 
 
이 경우 무효인 처분에 대해서는 사후적인 하자의 치유는 인정되지 않음을 주목하여야 한다. 새로운 환경영향평가로 허가를 정당화하는 사회적 편익이 양주시민의 기본권보다 크지 않기 때문이다.   
 
혹시 절차상 흠결이 결정적이지 않은 것으로 단순한 '하자 있는 행정행위'라면 이를 취소하는 것은 행정처분의 정당한 범위를 벗어난 것으로 인정하여야 할 것이며, 무리한 취소로 인한 손해를 시민들의 부담으로 돌리는 것은 절대 불가할 것이다. 
 
이 경우 물류창고의 완공으로 예상되는 양주시의 불이익이나 사회적 비용에 대해서는 사업자의 진지한 검토가 필요할 것이다.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며 27만 양주시민은 대한민국의 국민으로 헌법의 기본권을 인정받아야 하며 침해되어서는 안 된다. 헌법 10조에서 정하고 있는 '행복추구권'을 누릴 권리가 있으며 이러한 권리는 불가침(不可侵)의 절대적인 것이다. 
 
물류창고의 필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생활 기반 시설임은 분명하나 양주의 평화로운 주거 환경, 바로 그곳에서 행복을 추구하기 위해 안전하고 평안한 주거권을 누리고 싶은 양주시민의 기본권을 침해할 권한은 어느 누구에게도 부여하지 않았음을 명심하고 이번 총선에 나선 양 후보뿐 아니라 양주시도 함께 이를 풀어갈 협의가 시급하다 하겠다.  (이상)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Gyeonggi-do Volunteer Center, ‘2023 Citizen Support Project Shincheonji Volunteer Group Selection’ 6 million won in support. Shincheonji Volunteer Corps, ‘delivered 1,200kg of kimchi to 20 households

 

[Contribution = Kim Myeong-geun] Is the Okjeong warehouse permit invalid? Is it cancellation?

 

We must stop the politics that play on Yangju citizens and come together... Yangju citizens can enjoy the right to pursue happiness.

 

[Contribution = Kim Myeong-geun, Standing Representative of Yangju Citizens' Solidarity for Innovation] Blame the People Power Party mayoral candidat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urrent mayor), who was hastily created for election purposes at the last minute of the 2022 local elections, for his pledge to 'cancel the license' and his non-fulfillment after being elected and inaugurated. The behavior of the Democratic Party, which is doing so, and the current mayor, who is hiding its pledges due to the repercussions that the cancellation of the permit will bring, seem like a 'go-stop, hit-and-run' with both sides role-playing over a confirmed formula that is fundamentally irreversible. .

 

The Democratic Party, which suddenly exercised its permitting authority in the absence of former Mayor Lee Seong-ho's administration, created the irony of criticizing the current mayor for failing to reverse the situation after the fact rather than confessing responsibility for procedural flaws or non-compliance with requirements for their own administrative actions, thereby harming the citizens of Yangju. It would not be an exaggeration to say that it is causing a collective insult that reduces people to the level of 'foolish dogs or pigs that only look at the feeder'.

 

At this point, the arguments of our citizens approaching this issue are 1) whether the flawed administrative act is invalid, and 2) whether it is a legitimate permit, but the locus of responsibility will be quite different depending on whether the administrative cancellation is approved after the fact based on the public opinion of the citizens. .

 

In other words, if an illegal warehouse permit was granted due to omission of an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this would be grounds for administrative invalidation and the responsibility would fall on the Democratic Party, which exercised the permitting authority. It is low-level political to blame it on the current mayor. It would be enough to be criticized for its behavior.

 

If the current mayor knew that the warehouse permit was valid and made a pledge to 'cancel the permit' in order to vote in the local elections and made this a false statement, he would face public indignation from the citizens of Yangju and political responsibility, including recall of residents. You will have to lose.

 

So, is there no wise alternative for our Yangju now? We must first ask ourselves, “Can it be said that it is truly democratic administration to order a business preparing for a large-scale project to bear unilateral losses by disparaging it to the level of opposition from residents near the proposed permit site?”

 

Anyone must accept any lawful administrative disposition, and in order to overturn it, a decision must be made that weighs the sum of social benefits based on the ideology of ‘utilitarianism’ rather than the interests of one party. Conversely, if the permitting of the warehouse is fundamentally invalid due to a major procedural flaw, isn't it the basis of democracy that this should be returned to the beginning, no matter what the current situation is?

 

Therefore, it seems that only upon the premise of a legal interpretation of these administrative acts can we come up with a correct alternative for Yangju City, breaking away from the ‘bomb-spinning show’ of the two political parties. In addition, we must make rational judgments so as not to degenerate into a low-level political arena where Yangju citizens are divided into sides by blaming the other party and using election ticket tactics to demand votes for their cause.

 

In other words, rather than 'this party or my party', we must become a 'union' chosen by citizens to design an innovative future for Yangju, and take a cool-headed approach but make quick decisions.

 

First, we propose to consider whether the warehouse permit is considered ‘invalid.’ If there is no argument to the objective fact that the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is invalid due to failure to complete the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as claimed by the 'Yangju Citizens' Alliance for Innovation', both parties will file an administrative invalidation lawsuit along with the 'construction suspension injunction' to the court. Wouldn't it be right to follow the judgment of ?

 

In this case, it should be noted that ex post facto cure of defects is not recognized for invalid dispositions. This is because the social benefits that justify permission through a new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are not greater than the basic rights of Yangju citizens.

 

If the procedural defect is inconclusive and is simply a 'flawed administrative act', canceling it should be recognized as being outside the legitimate scope of administrative disposition, and it is absolutely impossible to place the burden on citizens for the damage caused by unreasonable cancellation. .

 

In this case, the business operator will need to seriously consider the disadvantages and social costs to Yangju City that are expected to result from the completion of the warehouse.

 

The Republic of Korea is a democratic republic, and the 270,000 citizens of Yangju are citizens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ir fundamental rights under the Constitution should be recognized and not infringed. You have the right to enjoy the ‘right to pursue happiness’ as stipulated in Article 10 of the Constitution, and this right is inviolable and absolute.

 

It is clear that the need for a warehouse is a living infrastructure that cannot be overemphasized, but no one has the right to violate the basic rights of Yangju citizens who want to enjoy a safe and peaceful residential environment in order to pursue happiness in Yangju's peaceful residential environment. Keeping in mind that it was not granted to anyone, it is urgent to discuss this issue not only with the candidates running in this general election but also with Yangju City. (more)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