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정부시, 청보리 군락지 힐링하러 오세요!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4/03/13 [14:44]

의정부시, 청보리 군락지 힐링하러 오세요!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4/03/13 [14:44]

▲ <사진=의정부시> 김동근시장이 직원들과 청보리 보리밟기를 하고 있다.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일웅기자= 의정부>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지난 3월 11일 ‘중랑천 청보리 밟아보리(보리밟기)’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의 최근 따뜻해진 날씨와 함께 다가올 봄을 맞이하고 한해 건강과 풍년을 기원하는 마음에서 김동근 시장은 이번생태하천과, 호원권역, 신곡권역, 장암동 직원들이 함께 발을 맞춰 보리를 밟고 시의 새로운 도약을 기원하는 자리로 마련됐다고 밝혔다.

 

중랑천 청보리 군락지는 민선 8기를 들어서면서 ‘걷고싶은 명품도시’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작년부터 하천 산책로(중랑천 좌안 인도교~호암교, 면적 10,000㎡)에 중랑천 청보리 군락지를 만들어 이색적인 볼거리 제공은 물론, 바쁜 일상 속 시민 힐링의 공간으로 활용해 하천의 새로운 변화를 끌어냈다.

 

김동근 시장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뿌리를 내리고 싹을 틔우는 보리처럼 올 한 해 시민에게 행복과 희망을 드리는 의정부시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 Job Foundation achieved Grade A for two consecutive years

 

 

Uijeongbu City, come to the green barley colony for healing!

 

<Reporter Kim Il-woong = Uijeongbu> Uijeongbu Mayor Kim Dong-geun announced that he held the ‘Barley Stepping on Jungnangcheon Stream’ event on March 11th.

 

To welcome the coming spring with the recently warmer weather of this event and to wish for good health and a good harvest in the coming year, Mayor Kim Dong-geun said that the employees of the Ecology and Rivers Department, Howon Area, Singok Area, and Jangam-dong will work together to step on barley and build a new city for the city. It was said that it was prepared as a place to pray for leap forward.

 

The Jungnangcheon green barley colony was promoted as part of the 'luxury city where you want to walk' with the 8th popular election, and since last year, the Jungnangcheon green barley colony has been created on the river promenade (Jungnangcheon left bank footbridge ~ Hoam bridge, area 10,000㎡) to provide unique attractions as well as busy It brought about new changes in the river by using it as a space for citizens to heal in their daily lives.

 

Mayor Kim Dong-geun said, “Like barley that takes root and sprouts even in difficult situations, we will strive to create Uijeongbu City that provides happiness and hope to citizens this year.”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
문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