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STOP WAR’ 챌린지를 아십니까?

ECI와 한기총 ‘WE ARE THE WORLD AGAINE’ 전쟁종식 캠페인 진행
국회의원 예비후보들 국가 안보적 차원 챌린지 참여할까?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4/02/02 [01:11]

‘STOP WAR’ 챌린지를 아십니까?

ECI와 한기총 ‘WE ARE THE WORLD AGAINE’ 전쟁종식 캠페인 진행
국회의원 예비후보들 국가 안보적 차원 챌린지 참여할까?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4/02/02 [01:11]

 

▲ <이미지= ECI제공>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지난 1월 31일 세계경제문화교류협회(ECI) 류영준 이사장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정서영 대표회장은 ‘STOP WAR’라는 슬로건을 걸고 한기총 세미나실에서 세계 평화를 위한 캠페인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정서영 목사는 제35회기 한기총 대표회장의 공식 첫 일정을 ‘전쟁 종식’을 위한 아이스 버킷으로 시작해 눈길을 끌었다. 이 행사는 지구촌에 전쟁으로 많은 젊은이가 목숨을 잃고 무고한 국민의 희생을 막기 위해 진행됐다.

 

지구촌 곳곳에 들불처럼 번지는 전쟁으로 무고한 국민의 희생과 기아로 고통을 받는 상황을 종식해야 한다는 사명감이 75세의 정서영 한기총 대표회장을 ‘아이스 버킷 챌린지’로 이끌었다. 전쟁으로 죽어가는 무고한 생명 들을 위한 기도를 마치고 정서영 한기총 대표회장은 세계 평화 캠페인의 첫 주자가 됐다. 

 

▲ <사진= ECI 제공>얼음물을 뒤집어 쓰는 정서영 대표회장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또, 정서영 대표회장과 공동으로 ‘STOP WAR’ 챌린지에 나선 작가 출신 일리나 클립코는 우크라이나에서 벌어진 전쟁의 참상을 만천하에 알리고 전쟁을 중단시키기 위하여 연달아 얼음물을 뒤집어쓰며 전쟁에서 고통받고 있는 사람들의 아픔을 잠시나마 함께 나눴다.

 

▲ <사진= ECI제공>얼음물을 뒤집어 쓰는 일리나 작가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ECI 류영준 이사장은 2022년 우-러 전쟁이 시작되면서부터 전쟁의 고통과 무고한 생명이 죽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노력해 왔다. 이를 지켜보던 한국 기독교 총 연합회 정서영 대표회장은 세계 평화를 위해 노력하는 ECI 류영준 이사장과 함께하기로 했다.

 

한기총의 수장인 정서영 대표회장은 ”대한민국의 모든 성도와 국민이 궐기하고, 평화를 사랑하는 전 세계시민들이 힘을 합쳐 전쟁을 중단시켜야 한다“고 성토했다. 이어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세계경제문화교류협의회는 ”지구촌의 모든 전쟁이 종식되는 그날까지 전쟁 반대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며, 대한민국 17개 시·도와 해외 교회 네트워크와 연대하여 평화로운 세상을 땅 위에서 실현하겠다“라고 말했다.

 

또, 이 두 단체는 ‘존레넌과 마이클 잭슨의 평화운동’을 이어간다는 취지에서 ‘위아더 월드 어게인’이란 캠페인송을 만들어 한류스타들이 참여하여 반전 캠페인을 전 세계로 확산시킬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히며, 이미 국내외 많은 기관과 연대를 마쳤다고 했다. 과거, 존레논과 마이클 잭슨은 음악으로 반전운동을 펼친 바 있다. ‘존레논의 이메진’과 ‘마이클 잭슨의 힐 더 월드’는 지금까지도 많은 가수로 인해 불리고 있을 정도다.

 

▲ <사진= ECI> 존네논과 요코 요노 전쟁은 끝났다. 퍼포먼스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또, 1985년 ‘마이클 잭슨과 라이오넬 리치’가 기아와 대기근으로 고생하는 아프리카를 돕고자 ‘USA FOR AFRICA’를 결성해 ‘WE ARE THE WORLLD’라는 음원을 발매해 전 세계적으로 많은 호응을 얻은 바 있다. 당시 미국은 문화 강국으로의 위상이 전 세계적으로 높아 있었다. 

 

이를 반증하듯 현재는 한류와 BTS 보유국인 대한민국이 문화 강국으로 전 세계에서 위상이 높다. 한류로 인한 전쟁 반대 캠페인 확산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한류가 평화를 위한 메시지를 전 세계로 확산을 한다면 대한민국의 위상은 전 세계에 영향력이 있는 국가적 위상이 형성될 것이다.

 

국내도 북한의 ‘전쟁 준비 완성’과 관련해 많은 국민이 위기감을 느끼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번 국회의원 예비후보들도 국민이 불안해 떨지 않는 국가 안보적 차원에서도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해 보인다. 

 

대한민국은 오랫동안 분단의 아픔을 겪고 있었다. 전쟁의 기억을 잊은 지 오래돼서 그런지 반 토막 난 한반도에서 또 둘로 갈라져 이념 전쟁을 하고 있고, 북한의 위협은 더욱 거세지고 세계는 전쟁으로 치닫고 있어도 무엇을 위한 전쟁을 하는지 도무지 알 수 없다. 

 

본지는 이번 챌린지 취재를 통해 존레논과 마이클 잭슨의 노래처럼 평화를 위한 작은 시작이 전쟁을 멈출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 시작이 중요한 것이라는 것도 또, 문화의 힘이 대중의 마음을 움직인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이제는 대한민국이 ‘전쟁 중단’을 세계인과 외칠 준비를 하고 있다. 세계경제문화교류협회(ECI) 류영준 이사장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정서영 대표회장이 그 서막을 올린 것이다. 대한민국의 한류가 이 두 단체와 함께하고 대한민국의 국회가 하나로 힘을 합치면 동방의 작은 나라에서 울려 퍼지는 전쟁 중단의 외침이 세계로 뻗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스탑워 챌린지의 행사내용은 ”우리는 하나다!”라는 수화와 함께 ”STOP WAR“를 세 번 외친 후, 전쟁에 고통을 분담한다는 의미에서 얼음물을 뒤집어쓰고 난민지원과 전쟁방지 캠페인에 사용될 100불의 기부 퍼포먼스로 구성되며, 도전 후 다음 도전자를 지목하는 형태로 진행된다고 한다. 이날 지목된 사람은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의 12명 공동회장이고 서울기독교총회장 심하보 목사가 대표로 ”STOP WAR“티셔츠를 이어받았다.

 

STOP WAR CAMPAIGN에 참여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포털 사이트에 ”STOP WAR“를 치면 사이트를 접속할 수 있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 you know the ‘STOP WAR’ challenge?

ECI and CCK ‘WE ARE THE WORLD AGAINE’ campaign to end war

Will prospective candidates for the National Assembly participate in the national security challenge?

 

<Reporter Kim Il-woong> On January 31, Ryu Young-jun, Chairman of the ECI (ECI), and Jeong Seo-young, President of the Christian Council of Korea, held a campaign event for world peace in the seminar room of the Christian Council of Korea under the slogan ‘STOP WAR.’

 

On this day, Pastor Jeong Seo-young attracted attention by starting the official first schedule of the 35th session of the Christian Council of Korea with an ice bucket to ‘end the war’. This event was held to prevent many young people from losing their lives due to war around the world and the sacrifice of innocent citizens.

 

A sense of duty to put an end to the situation where innocent people suffer from sacrifice and hunger due to wars spreading like wildfire throughout the world led 75-year-old Chung Seo-young, president of the Christian Council of Korea, to the ‘Ice Bucket Challenge.’ After praying for innocent lives dying in war, Chung Seo-young, president of the Christian Council of Korea, became the first runner of the world peace campaign.

 

In addition, Ilina Klipko, a former writer who jointly took up the 'STOP WAR' challenge with CEO Jeong Seo-young, made the world aware of the horrors of the war in Ukraine and repeatedly doused herself with ice water to stop the war, expressing the pain of those suffering in the war. We shared it together, even if only for a moment.

 

ECI Chairman Ryu Young-jun has been working to prevent the pain of war and the loss of innocent lives since the start of the U.S.-Russia war in 2022. Watching this, Jeong Seo-young, CEO of the Korean Christian Association, decided to join ECI Chairman Ryu Young-jun, who is working for world peace.

 

Chairman Jeong Seo-young, head of the Christian Council of Korea, said, “All believers and citizens of the Republic of Korea must rise up, and peace-loving citizens around the world must join forces to stop the war.” Next, the Christian Council of Korea and the World Economic and Cultural Exchange Council plan to carry out an anti-war campaign until the day when all wars in the world end, and we will work in solidarity with the 17 cities and provinces of Korea and overseas church networks to realize a peaceful world on earth. “He said.

 

In addition, these two organizations announced that they are preparing to spread the anti-war campaign around the world by creating a campaign song called 'We Are the World Again' with the intention of continuing the 'peace movement of John Lennon and Michael Jackson' and with the participation of Korean Wave stars. , said that they have already concluded solidarity with many organizations at home and abroad. In the past, John Lennon and Michael Jackson carried out anti-war movements through music. ‘John Lennon’s Imagine’ and ‘Michael Jackson’s Heal the World’ are still sung by many singers to this day.

 

Also, in 1985, 'Michael Jackson and Lionel Richie' formed 'USA FOR AFRICA' to help Africa suffering from starvation and great famine and released the music 'WE ARE THE WORLLD', which received a lot of response from around the world. . At that time, America's status as a cultural powerhouse was high worldwide.

 

As if to disprove this, Korea, a country with the Korean Wave and BTS, currently has a high status around the world as a cultural powerhouse. It seems possible that the anti-war campaign will spread due to the Korean Wave. If the Korean Wave spreads the message for peace around the world, the status of the Republic of Korea will be established as a country with influence around the world.

 

It is also true that many people in Korea are feeling a sense of crisis regarding North Korea’s ‘complete preparations for war.’ It seems that the preliminary candidates for this year's National Assembly also need to actively participate from the perspective of national security so that the people do not tremble with anxiety.

 

The Republic of Korea has been suffering from division for a long time. Perhaps because we have forgotten the memories of the war for a long time, the Korean Peninsula, which has been torn in half, has been split in two and is engaged in an ideological war. North Korea's threat is growing stronger and the world is heading toward war, but we have no idea what the war is for.

 

Through our coverage of this challenge, we became convinced that a small start for peace, like the songs of John Lennon and Michael Jackson, can stop war. I also learned that starting is important and that the power of culture moves the hearts of the public.

 

Now, South Korea is preparing to shout to the world to ‘stop the war’. The opening ceremony was opened by ECI (ECI) Chairman Ryu Young-jun and Korean Christian Council President Jeong Seo-young. If the Korean Wave in Korea joins these two organizations and the National Assembly of the Republic of Korea joins forces, the cry to stop the war resounding in the small eastern country will likely spread to the world.

 

The content of this Stop War Challenge is to shout “STOP WAR” three times with the sign language “We are one!”, then douse yourself with ice water as a sign of sharing the pain of war, and then make 100 coins that will be used for refugee support and war prevention campaigns. It consists of a fire donation performance, and is said to be conducted in the form of nominating the next challenger after the challenge. The people nominated on this day were the 12 co-presidents of the Christian Council of Korea, and Pastor Habo Shim, president of the Seoul Christian Council, took over the “STOP WAR” T-shirt as a representative.

 

People who want to participate in STOP WAR CAMPAIGN can access the site by typing “STOP WAR” on the portal site.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